전출처 : 마노아 > 엽서 모으기

초등학생 시절에 언니들은 중학생 고등학생이었는데 엽서를 많이 사모았답니다. 

그걸 보고 자라서인지 중학교 들어가니 저도 학교 앞 문방구에서 자주 엽서를 사모았지요. 

제가 들어가면 아저씨가 엽서 새로 들어온 것 있다고 알려주시기도 했어요.  



세로 두번째 줄의 오성과 한음 시리즈는 코팅을 해서 구멍 뚫고 고리로 연결하기까지 했답니다. 한때는 책상 옆 벽에 붙어 있던 녀석들이지요. 약 20여 년 전에 말이에요. 어떤 엽서는 비닐에 싸여 있기도 하고, 저 녀석들을 뒤집어 보면 누군가에게 쓰고서 못 부친, 혹은 누군가에게서 받은 편지 글도 남아 있지요.  

저런 엽서가 상자 하나 가득 있으니 꽤 많아요. 몇 장인지는 세어보지 않았지만요. 

들여다 보면 당시 유행했던 게 뭐였는지도 나온답니다. 88년 달력도 있고, 89년도 땡칠이의 일기~도 있고, 

스누피 시리즈도 보이구요.  

그리고 단골 메뉴는 꽃과 악기가 함께 놓여 있는 풍경이에요. 제법 그림이 되거든요. 저는 특히 바이올린이 나오는 걸 좋아했답니다. 왠지 그럴싸 해 보여서요.  

가끔 엽서에 써져 있는 글귀가 너무 좋아서 일기장 한 귀퉁이에 옮겨 적기도 했었지요. 

그걸 내가 쓴 시인줄 알고 담임샘이 칭찬해주셔서 이실직고한 적도 있답니다.(네, 중1이었는데도 일기 검사가 버젓이 진행 중이었거든요ㅠ.ㅠ) 



홀로서기 엽서 시리즈는 모두 갖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정수리 부분 엽서 한장이 안 보여요ㅠ.ㅠ 엽서가 너무 많아서 찾다가 포기, 한쪽이 비었답니다. 저렇게 늘어놓으니 좀 엽기적이군요. 안에 시가 담겨 있어요. 저걸 다 늘어놓으면 참 기분이 좋았답니다. 발레라는 게 여자 아이들의 '로망'이거든요.  

맨 위 다섯 장의 엽서도 제가 좋아했던 시리즈에요. 다른 엽서보다 좀 비싸긴 했지만 일러스트가 참 맘에 들었거든요. 이야기가 살아있을 것 같은 분위기의 그림이었어요. 모두 천사라고 부르곤 했지요.  

요새는 편지 쓰는 일이 참 드물어졌어요. 저는 중고샵에서 주문을 받으면 구매자 분께 엽서 한장씩 쓰긴 합니다.  

최근에 아주 정성들여 쓴 편지 글을 반은 까칠한 남성이 무려 '반품'을 접수시켜서 대략 버럭이었지만 말입니다. (그 양반이 일주일 째 저를 성질나게 만들고 있어요ㅠ.ㅠ) 

이십 대 때에는 누군가 외국에 나간다고 하면 그곳에서 한국에 있는 나에게 엽서 한장 써달라고 부탁하곤 했지요. 프라하에서 도착한 인상깊은 엽서는 참 소중했어요. 엽서 대신 편지를 쓰거나 엽서를 쓰는 대신 엽서를 사온 친구도 있었지요. 

요새는 우표 한 장이 얼마인지도 모를 만큼 손글씨로 편지를 쓰고 엽서를 부치는 일은 참 드물어졌어요.  

너무나 빨라져버린 문자와 이메일이 몇 배의 기능을 하기 때문이지요.  

그래도 엽서를 한 장 두 장 사 모으면서 기뻐하던 소녀적 흔적이 제게 남아 있어서 참 다행이라고 여겨요.  

좀 더 시간이 흐르면 저 녀석들도 골동품같이 느껴질까요. 옛 기억과 추억과 유행마저도 보여주는 예쁜 친구들을, 덕분에 오랜만에 찾아보았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애(厚愛) 2009-02-10 0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우표 수집을 했었는데 이사를 다니다 다 잃어 버렸답니다. 그 아까운 것을 잃어 버리고 나니 정말 속상해서 엉엉 울었지요.^^ 엽서가 너무 이뻐요. 그 중에서 홀로서기 엽서를 훔쳐 오고 싶네요. 이쁜 엽서들을 보니 저도 이제부터 엽서 수집을 하고 싶어 지네요.^^; 스누피는 이곳에서 만화로 보고 있지요.~ㅎ

마노아 2009-02-10 10:21   좋아요 0 | URL
울 언니도 우표 수집 했었는데 어느 순간 그만두더라구요. 그런데 그때 모았던 우표 못 찾고 있어요. 역시나 무척 아까운 일이지요. 우표하면 '사랑의 학교'가 떠올라요. ^^
홀로서기 엽서 이쁘지요? 마무리 한 조각을 찾아야 하는데 대체 어디에 있는 건지ㅠ.ㅠ
스누피는 여전히 인기에요. 뮤지컬 찰리 브라운도 재밌었어요. ^^

꿈꾸는섬 2009-02-11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렴풋이 엽서를 사모으던 저도 생각이 나네요. 근데 그 엽서들 전 어디에 두었는지 생각조차 나지 않네요.ㅋㅋ
마노아님 홀로서기 엽서보니 나에게도 있었던 것 같은데 친정가면 찾아봐야겠어요.

마노아 2009-02-11 01:12   좋아요 0 | URL
꿈꾸는섬님의 홀로서기 엽서가 지금도 기다려 주었으면 좋겠어요. ^^

순오기 2009-02-11 0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나는 아나로그 종합편이 확실해요.
우표 모으던 책(앨범) 보관중~ 30년도 지나 민경이 수집 숙제로도 써 먹었어요.ㅋㅋㅋ

마노아 2009-02-11 01:38   좋아요 0 | URL
아날로그 대모님, 순오기님이에요. ^^
우표책까지! 아, 사진 보고 싶어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