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모래와 별들 청목 스테디북스 63
생 텍쥐페리 지음, 김채영 옮김 / 청목(청목사) / 1997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누구나 한번쯤은 사막을 동경의 대상으로 가슴속에 품었을 것이다.사막 어딘가에 숨겨져 있을 샘물, 머리 위에서 작렬하는 태양, 눈을 뜰 수 없는 모래바람, 지평선으로 그려지는 신기루, 사막의 밤. 불완전하고 절망적인 사막이 인간의 가슴속에 그토록 자리잡는 것은 그 불완전과 절망이 불행의 소산이었다고 할지라도 그 불행마저 사랑스러운 기억으로 만들만큼 커다란 삶의 진리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사막을 동경하는 것도 가장 불완전하고 절망적인 자신의 벌거벗은 모습을 만나 진정한 자신을 대면하기 위해 설정하는 신기루와도 같은 것이다.


비행기 우편배달부의 삶을 살던 생 텍쥐베리가 비행사로서의 자신의 삶과 사막에 불시착한 이후 느끼게 되는 인간의 나약함과 그 속에서 찾게 되는 삶의 진정한 의미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19시간, 인간이 물 없이 사막에서 살아날수 있는 시간이다. 머리만을 내어놓고 모래에 몸을 묻고 갈증으로 서서히 죽음을 향하여 나아가는 무렵에도 그는 19시간의 시간보다는 오히려 완전히 벌거벗은 자신과 맞닥뜨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인간은 사물과 직접 맞닥뜨려야 자신의 참 능력과 진실을 측정할수 있는 것이다.


갈증으로 죽음의 문턱을 바라보는 그가 바라보게 되는 것은 사막의 신기루이다. 황혼이 접어들면 신기루는 사라진다. 그러나 그는 자연현상의 신기루가 사라진 자리에 그 모습을 나타내는 자기 내면의 신기루를 따라 다시 걷는다. 자포자기의 영혼이 그의 몸을 가득 메울때 비로소 그는 자기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자신의 친구가 된다. 인간의 삶이란 얼마나 역설적인가? 그러나 허황된 허상에 불과한 신기루가 그에게는 살아남기 위한 하나의 진리였던 것이다.


삶의 진리란 증명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러기에 진리를 자기옆에 두고도 보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작은 흙 한 무더기 속에서 오렌지 나무가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다면 오렌지 나무에게는 흙 한 무더기가 진리인 것이다. 종교, 문화, 가치, 행동양식이 한 인간에게 진리로 받아들여지는 것 또한 그러할 것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네르바 2004-06-13 2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떽쥐베리를 참 좋아했어요. 그래서 그의 작품은 거의 다 읽어 보았지요.(그러나 이 책은 아직 읽어보지 못했네요.) 아마, 어린 왕자 때문이기도 하고, 사막에 대한 동경과 어린왕자처럼 사라져 버린 그의 생 때문인지도 모르겠어요. 사막... 결코 환상을 품을 만한 곳이 아니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그 곳을 동경하지요. 아마, 당장 보이지는 않지만 어디엔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 오아시스 때문은 아닐는지요. (물론 진짜 오아시스를 찾을 수도 있겠지요). 비록 사라져버릴 신기루일지라도 때로는 그것만으로도 사람들은 이 사막 같은 삶을 지탱해 나갈 수 있으니까요.

'삶의 진리란 증명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종교, 문화, 가치 행동양식이 한 인간에게 진리로 받아들여지는 것 또한 그러할 것이다.' 이 말 저도 동감합니다. 이 책도 읽어보아야겠네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호밀밭 2004-06-13 2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생 텍쥐페리에 대한 환상이 있는 것 같아요. 어른이지만 소년 같은 어른일 거라는. 가끔 사막에 갇혀 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요. 그것도 환상이겠지만요. 이런 환상은 사막을 고난을 주는 장소가 아니라 낭만적인 공간으로 생각해서인 것 같아요. 삶의 진리란 증명될 수 없다는 말 좋은데요. 요즘은 명확한 것이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하거든요. 뭐든 좀 둥글게 다가오는 게 좋더라고요. 리뷰 잘 읽고 가요.

잉크냄새 2004-06-14 1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 텍쥐베리에 대한 환상과 동경은 누구나 한번쯤은 품었을것 같아요. 그를 어린왕자와 동일시하기에 그는 항상 소년으로 남아있는것 같군요. 얼마전 지중해에서 그의 비행기 잔해를 발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때 속으로 아니기를 바란것은 아마도 그가 영원히 별들사이로 잠적했을 것이라는 믿음이 깨어지지 말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인것 같아요.
세상은 진리를 논리와 혼동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간의 삶마저도 논리적으로 풀어헤쳐야 속이 시원한 모양입니다. 가끔은 내 안에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랑하는 것이 진정 의미있는 것임을 생각해볼 필요도 있는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