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가장 가까운 신, 당신
반칠환 지음 / 큰나(시와시학사) / 2004년 1월
평점 :
절판


얼마전 김용택 시인의 시 해설서 <시가 내게로 왔다>가 꽤나 호응을 얻었다. 문법과 의미 파악의 주입식 굴레에서 벗어나고 시는 자신의 의미이고 언어다라는 진정한 의미를 왜곡한, 스스로가 만든 아집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하나의 계기가 되었던 기억이 난다.

이 책 또한 시 해설서이다. 반칠환 시인이 조선일보에 개재한 시 해설 모음으로 어느 시보다 가깝게 부지불식중에 보통 사람들의 망막에 박히고 가슴에 스며든 시들이다. 김용택 시인의 시 해설서와는 또 다른 맛을 풍긴다고 할수 있다.

김용택과 반칠환, 네임벨류만으로도 전자의 명성과 지명도에 후한 점수를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그래서일까  김용택의 해설서가 사회적 지식인, 가진 자의 약간은 사치스러운 맛을 풍긴다면 (어디까지나 단순한 비교차원이다 ) 반칠환 시인의 책은 소외된 사람들, 가지지 못한 사람들, 가장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이나 그 내면에 거부할수 없는 따뜻한 시선을 품은 맛이 느껴진다. 그가 선정한 시와 그의 구수한 사투리섞인 해설에서 고향집의 된장 냄새, 시골 장터의 떠들썩함, 뒷산에서 바라보는 마을 풍경 등 고즈넉하고 포근한 느낌이 묻어나는 것이 무관하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전자는 어느 작가의 서재가 떠오른다면 후자는 시골장터 나물 팔러나온 할머니의 자판이 떠오른다.

반칠환 시인의 해설을 읽다보면 그의 풍자와 해석에 무릎을 치곤 한다. 자신이 선정한 시 옆에 화답이라도 하듯 산문시, 경수필의 형태처럼 자리잡고 있는 그의 해설은 그 어떤 시보다 아름답고 정겹다.

물은 목마름쪽으로 흐르는 삶의 진리에 목마른 이와 두엄속에서 꽃의 아름다움을 볼수 있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마지막 책장을 덮으면서 "당신"을 불러보자. 내게 가장 가까운 신은, 당신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