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헤는 밤

- 2MB -

청수가 막고 있는 광화문에는
촛불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거리 속의 촛불들을 다 속일듯 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떠오르는 사기를
지금 다 못 치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임기가 4년 8개월이나 남아있는 까닭입니다.

촛불 하나에 거짓말과
촛불 하나에 빠큐와
촛불 하나에 기만과
촛불 하나에 위장과
촛불 하나에 컨테이너와
촛불 하나에 부시사마, 부시사마

부시사마, 나는 촛불 하나에 내가 좋아라하는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 BBK때 책상을 같이 했던 경준이의 이름과
에리카 킴, 임연숙,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얼굴이 못생긴
마사지걸들의 이름과, 돈많은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컨테이너,
뉴라이트, 대운하, 747, 미국소,
'불함시수 문열','라이어 조중동 왤캐' 이런 소설가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촛불이 아스라이 멀 듯이.

부시사마,
그리고 당신은 멀리 백안관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촛불빛이 내린 청와대 뒷산 위에
'대운하'라고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외치는 촛불에는
촛불값 댄 배후가 있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배후를 찾아 조지고 냄비국민들이 사그라들면
청계천에 파란 녹조류가 피어나듯이
'대운하'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삽질소리 무성할거외다.

 

컨테이너로 성을 쌓겠소 (부제:어떤 소통)

-2MB-

컨테이너로 성을 쌓겠소
청와대까진 한참 거리
물대포로 쏘고
방패론 대가릴 찍지요.

촛불이 설친다 쫄리 있소
'아침이슬'은 공으로 들으랴오
미쿡소가 찝찝하면
안 사처먹어도 좋소

왜 사냐고?
주글래?

 

광화문 촛불밝은 밤에

-2MB-

광화문 촛불밝은 밤에 뒷산에 홀로 앉아
컨테이너 앞에 깔고 깊은 시름 하는 차에
들려오는 '명박퇴진'에 똥줄 바짝 타나니

 

------ 출처 : 다음 아고라 <악어의 눈물> ------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08-07-03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회사내에 알라딘에 막혔다. 증권,게임,도박 싸이트에 적용되던 것이 왜 온라인 서점에 적용되었는지 모를 일이다.
아마 이것도 다 2MB 언론장악 때문이 아닐까 싶다.

파란여우 2008-07-03 20:16   좋아요 0 | URL
음, 제가 잠시 온라인 경마좀 했더니 그게 전염된 듯합니다.
돈놀이 환장하는 2MB를 포섭하려고 하거든요.
그러니 회사내에서 알라딘 차단했어도 이해해주세요.
거국적인 사업이니!ㅎㅎ


잉크냄새 2008-07-10 17:55   좋아요 0 | URL
이 시간대에나 댓글이 가능합니다.흑흑
항상 건강하시죠?

Mephistopheles 2008-07-03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제 살리기 횟불을 들겠다고 전당대회에서 떠들더군요...
그러니까 국민들 가슴에 불을 싸지르는 방화범이 되겠다는 소리일지도 몰라요..ㅋㅋ

잉크냄새 2008-07-10 17:56   좋아요 0 | URL
촛불은 더 활활 타올라야죠.

하얀마녀 2008-07-15 2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컨테이너로 성을 쌓겠소
저게 가장 가슴에 와 닿습니다.

잉크냄새 2008-07-18 10:53   좋아요 0 | URL
전, "촛불헤는 밤" 이 더 와 닿더군요.
국어 교과서에 실려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