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의 사랑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장현주 옮김 / 새움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오미가 열여덟 살이 되던 해...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간 조지는 다른 소년과 함께 있던 나오미를 발견한다. 그저 친구라 얘기하는 그녀는 춤을 배우고 싶다며 조르기 시작하고 점점 쪼달리는 생활비때문에 심적으로 흔들리게 되는 조지 씨... 자신의 펫으로 곱게 잘 길들이려 했지만,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사고 싶은 것도 많았던 나오미의 애교섞인 칭얼거림에 좀처럼 마음을 다잡을 수가 없었다. 오히려 조지 씨가 나오미에게 길들여 졌다고나 할까...?


앞이 뻔히 보이는 일을 보고 있노라니 속이 타들어가는 것 같다. 아무것도 모르던 순둥이를 데려다 자신에게 복종하는 펫으로 만들려 했지만, 화려한 세상을 마주한 나오미는 현란한 세계에 물들고 만다. 딴 길에 빠져 잠시 허우적거리는 듯 보이지만 자신의 외모가 빼어남을 알고 미모로 남자를 홀려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알았으니 그녀가 다시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 책의 마지막 엔딩은 과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인의 사랑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장현주 옮김 / 새움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가 일을 그만둬도 좋다면 내가 너를 돌봐줄 수 있어.

내가 책임지고 훌륭한 여자로 키워주고 싶어.

"나는 좋아. 그렇게만 해준다면."



조지 씨의 최초의 계획은 그저 저 아이를 맡아 돌봐주고 제대로된 교육을 받게해서 아내로 삼을 수 있지않을까?하는 생각이었다. 그렇게 우리에겐 무언의 '이해'가 생기며 자신을 버리지 말라는 간절한 소망으로 법률상의 부부가 되었다. 나오미는 나의 아내이자 보물이며 장식품이기도 했던 것...

미쳐도 제대로 미쳤구나 싶었다. 조지의 이상이 서양여자였고 그에 가장 적합한 이가 나오미 짱이었단 사실... 게다가 집안 형편도 어려웠고 그녀에게 관심조차 가지지 않았던 식구들은 그녀를 거둬간다는 조지 씨에게 거부감없이 보내줬다는 사실에 무척 절망스럽기도 했다. 목적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오미 또한 거부감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사실에 도대체 이들 머릿 속에는 뭐가 들어있지?하는 의문뿐이었다. 잘 키워 남 좋은 일 시킬 것 같은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29년 은일당 사건 기록 - 사라진 페도라의 행방 부크크오리지널 3
무경 지음 / 부크크오리지널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무고함을 밝히지 못한 에드가 오...

꺼림칙한 마음으로 은일당에 돌아온 그는 유일하게 마음의 안정을 가져다 준 에드가 알란 포의 작품을 집어들었다. 그리고 '도둑 맞은 편지'의 뒤팽을 통해 자신이 경성의 탐정이 되겠다고 선언하는데...


무척이나 반가운 작품... 참으로 촌스러운 계기지만 에드가 오는 자신의 무고함을 밝히기 위해 직접 사건현장을 조사하기로 했다. 그 이야기를 전해들은 은일당의 영돌 아범이 따라나서는데 기가막히게도 죽이 맞는다. ㅎㅎ 현장을 정리하기전에 발빠르게 조사를 해야만 했고 하나씩 드러나는 단서로 그의 무고함을 벗어던질 수 있을지...


넷플릭스 드라마의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보면 청산치킨 집에서 "짠데 맛있어!'라는 말이 유행이 되기도 했는데 이 책은 "어리바리한데 재밌어!"라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았다. 자~ 그렇다면 이제 슬슬 사건을 풀어나가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인의 사랑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장현주 옮김 / 새움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작 열다섯살의 그녀는 카페 호스티스로 일을 했다. 이 책에서 이야기를 이끌어나가는 나는 스물여덟의 남자로 나오짱이라 불린 그녀를 점찍었다. 그 이유는 서양스타일의 몸매를 소유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도 그녀의 본명이 나오미라는 이유... 게다가 음울하고 말수가 적었던 그녀는 나로하여금 호기심을 자극했으며 당시 전기 회사의 기사로서의 월급이 넉넉했기에 그녀를 맡아 돌봐주고 교육을 받게 해서 아내로 삼으면 어떨까~하는 마음도 있었기 때문이다.

첫 대목부터 충격이었다. 생계를 위해 일을 했을지도 모르는 어린 여자를 보고 잘 키워서 아내로 삼는다니? 무슨 애완동물도 아니고 이런 망발을? 놀라움은 둘째치고 어처구니가 없었다는거... 이런 망언에 괜시리 화가나 잘 키워서 남 좋은 일을 시킨다거나 아끼다 똥이나 됐음 좋겠다는 심술을 부렸다는건 안비밀... 

탐미주의 문학인 <치인의 사랑>은 고전영화로 이미 알려져 나오미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지만 과연 그가 원하는대로 그녀를 완성해 낼 수 있을지 무척이나 기대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댄싱 걸스
M.M. 쉬나르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시간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륜은 그들에게 주어진 달콤한 비밀이었고

절망의 지평선 위에서 반짝이는 별이었다.


사건조사는 진척없이 몇개월이 지났다. 위에서는 더이상 시간을 낭비할 수 없으니 수사를 중단하라 명령했고 조셋 경위는 화가 나 미칠 지경이었다.


한편 프리랜서 프로그래머였던 범인 마틴은 컴퓨터게임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창을 열었다. 도적 캐릭터의 매력은 자물쇠를 딸 수 있다는 점... 가만히 앉아서 쉽게 돈을 벌 수 있는데다 채팅을 해가며 여자를 유혹하기 딱 좋은 아이템이었던 것이다.


그가 찾는 사냥감은 유부녀... 남편과의 권태를 느낀다거나 자식들때문에 바닥난 체력의 그녀들... 게다가 가상세계에서 풀어내는 스트레스는 그녀들의 정신을 흐트러뜨리기 딱 좋은 케이스였다. 비밀을 유지하고 싶었고 가족을 두고 바람을 필 생각을 한다니, 그녀들은 죽어 마땅한 존재라는 것이다. 마지막 페이지를 넘겨도 이 책은 끝나지 않는다는거... 섬뜩한 예감이 몰아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