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카르테
치넨 미키토 지음, 권남희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병원에 찾아온 환자들 각자의 사정을 추리해내는 초보의사의 소품같은 미스테리.
아픔이나 상처는 단순히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저자는 의사로도 활동하고 있는데 실제로도 이렇게 환자의 사정을 다 돌보려는 착한 의사인걸까?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5-25 1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 개업> 100자평 맛집 🥳🥳🥳

다락방 2022-05-25 11:36   좋아요 0 | URL
이게 그러니까 뭐 딱히 리뷰나 페이퍼 쓸만한 뭔가를 제게 주진 않았으므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Persona 2022-05-25 14: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실제라고 생각하면 곤란할듯한 거 까진 아니고 그냥 오글토글한 작품도 있어서 저는 그냥 의사라는 직업과 의학이라는 지식에 영향을 많이 받는 작가 정도로 기억해두기로 했어요.
물론 착한 의사 선생님이시긴 하겠지만요.

다락방 2022-05-25 14:50   좋아요 1 | URL
옮긴이의 말 보면 작가가 중학생도 읽을 수 있는 작품을 쓰고 싶다 했다더라고요. 그 점에 있어선 성공한 것 같아요. 큰 무리나 자극 없는, 그리고 착한 소설을 쓴 것 같아요. 남을 돕고 배려하려 하는 선한 인물이 나오는 작품으로요. 그런데 이 작가를 또 읽게 될 것 같진 않아요.

Persona 2022-05-25 15:00   좋아요 0 | URL
저는 이제 딱 느낌 아니깐 딱 이만큼의 만족감의 밀도로 시간을 쓰고 싶을 때 다시 읽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요런 생각을 하기는 했어요. 일본식 교훈이나 힐링 방법, 등장인물의 사고방식이 대체로 잘 안 맞는데 이 사람 거는 이제 좀 예상 가능하다 싶은 그런 게 있어서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