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커플
샤리 라피나 지음, 장선하 옮김 / 비앤엘(BNL) / 2016년 11월
평점 :
품절


내가 너를 용서해야 하는 상황에서 금세 너가 나를 용서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린다. 우리는 상대의 어디까지를, 얼마만큼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인가. 어차피 서로가 서로를 용서하면서 살아가야 하는걸까. 그렇다해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잖아, ‘그들‘이 한 일은.
앉은 자리에서 내처 다 읽어버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