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유가 된 독자》를 보이스 리딩으로 듣고 있다가 휴대폰이 갑자기 먹통 됐다. 새해 들어 e-book 좀 잘 활용해 보겠다는 데 이러기야! 저주인가. 데이터교의ㅎ?
망구엘의 유신론적 태도가 나는 내내 거슬리고 있었다. 신을 섬기는 자들의 메타포를 작가를 따르는 독자의 메타포로 등치 시키는 것에서 그가 가진 세계관이 기존 인문학들과 다를 바 없어 실망했다. 나는 이 책을 호의에서 점점 의심스럽게 보게 되었고 끝까지 비판적으로 볼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역사와 사실이 그러했듯이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는 그의 메타포다. 많이 안다는 게 꼭 깊이나 깨달음을 담보하지 않는다. 내가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관점이다. 화려한 지식에도 불구하고 그의 관점은 내 동의를 끌어 내기엔 부족했다. 하지만 대부분 지식의 상아탑에 굽신대며 끌려간다. 그러니 망구엘도 독자를 저렇게 표현할밖에. 너무 구태의연하지 않은가.

그가 의도하지 않은 어떤 것을 생각하게 했다. 신학은 가장 서양적인 질서이자 특성이며 우리 앎의 신봉, 지식의 위계 같은 성격들이 쌍둥이처럼 닮아 있다는 것. 사사키 아타루의 책들, 아감벤 <불과 글>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자신을 믿지 않는 이를 배척하는 모양새도 똑같지.
신을 믿듯이 우리는 지식을 믿는다.

신은 없고 생계의 뮤즈인 휴대폰을 수리하기 위해 어렵사리 외출을 했는데 한국은 몸이 불편하면 정말 다니기 힘들다는 것도 절감했다. 신호등이 너무 빨리 바뀌어! 뛸 수 없으므로 가까이 오는 차만 탈 수 있었기에 버스를 여러 대 놓쳤어! 버스 하차 계단이 너무 높아! 버스가 힘들면 택시를 타라는 마리 앙또아네트 같은 소린 위로도 조언도 아니라네-_-...

휴대폰 없어도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다니 별로다. 휴대폰을 들여다보지 않으니 어디를 봐도 사람들이 휴대폰을 보고 있는 게 눈에 띈다. 휴대폰을 갖고 있지 않았을 때 내가 어떻게 살았더라. 그때는 지금과 다른 자유가 있었다. 지금은 네트워크의 속박과 자유를 누린다. 극도로 네트워크화 되어가고 있는 인간. 우리는 자유의지를 끝끝내 포기하지 않으려 하지만 있다고 해도 자아는 한줌 밖에 안 되는 것 같다.

어쨌든 나는 낼 휴대폰을 찾을 것이다. 저장됐던 모든 정보는 살릴 수 없다는 통보도 이미 받았다. 제길! 무수히 쌓고 날리는 이 가벼운 데이터들의 나날이여...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1세기컴맹 2018-01-03 17: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패기가 포스작렬입니다. 89% 공감합니다

AgalmA 2018-01-03 18:20   좋아요 1 | URL
오, 21세기컴맹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가끔 궁금한 이웃 중 한 분이시죠^^ 89%라니 넘 많이 주시는 거 아녜요ㅎ 51%만 주셔도 격려라고 생각할 텐데요^^;;;
올해 다복한 한해 되시옵소서(넙죽)

겨울호랑이 2018-01-03 18: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에고 새해초부터 고생하셨군요...새해 액땜이라 생각하시고 가볍게(?)받아들이시면 어떨까 싶네요..

AgalmA 2018-01-03 19:06   좋아요 2 | URL
수리비는 다행히 무상이라네요. 이 글의 톤이 격앙조인가 봐요ㅎ? 읽던 책 마저 못 봐서 그런가 봐요ㅎ;; 아, 뒤가 궁금해! 종이책으로 볼 걸!!

겨울호랑이 2018-01-03 19:08   좋아요 2 | URL
저는 구세대라 e-book으로는 책을 읽기 힘들더군요..ㅋ 인스타그램을 활용하시는AgalmA님을 보면 부러울 따름입니다

AgalmA 2018-01-03 19:22   좋아요 2 | URL
사람마다 활용이 다르겠지만 제 경우는 e-book을 일할 때 듣는 책으로 활용한다는 것. 읽는 시간이 안 나니 이렇게라도 하면 도움이 좀 되더라고요^^ 물론 집중해서 읽는 책은 종이책으로 봐야 좋은 듯.
인스타그램 북플보다 쉬워요ㅎ 늘 이미지가 있어야 한다는 게 흠이지만;
구세대....저는 왜 빼세요-ㅅ-)...친구따라 구세대~

2018-01-03 19: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8-01-03 19:23   좋아요 1 | URL
아뇨, 1년 막 넘었어요. 요즘 애플도 배터리 문제로 욕 한 바가지 먹던데 어느 휴대폰을 믿으랴^ㄷ^);

cyrus 2018-01-03 2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가벼운 액땜이라 생각하세요.. ^^;;

오래 쓴 휴대폰이 먹통되기 쉬운 계절이 겨울이에요. 분명히 외출하기 전에 폰 배터리 100이었는데 찬 바람 맞은 상태에서 폰을 사용하면 배터리가 금방 줄어들어요. 배터리 40인데 갑자기 방전되어 꺼지기도 해요.

AgalmA 2018-01-04 08:52   좋아요 0 | URL
발가락 금간 건로 2017년 액땜하고 있는 중인데 연달아 2018년 액땜하자니 수능 끝나고 대학 신입 적응하는 혼란 상태 비슷하구만요ㅎㅎ;;;

오, 배터리가 날씨와 그토록 상관 관계가. 뜨거운 데만 피하면 될 줄 알았더니. 열역학쪽과 무슨 상관이 있나 봐요.
제 경우는 배터리도 만땅이었고 실내였는데... 수리 기사님이 회로 충격이라고 하는 걸 보니 이북 시스템이 제 휴대폰과 충돌이 있긴 있었던 거 같아요.

얄라알라북사랑 2018-01-03 23: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우울한 소식에 ‘좋아요‘를 누르기가 죄송하네요. 저도 휴대폰을 지난 10년간 1번 까페에서 날치기(?), 2번은 분실하여 아예 데이터까지 홀랑 날렸는데 그 우울함이 일주일 이상씩 가더라고요.
듣는 책을 아직 활용해보지 않았는데, 당황스러우셨겠어요...듣던 중에 그렇게 되다니요

AgalmA 2018-01-04 08:57   좋아요 0 | URL
외부 사건으로 그리 되면 충격이 두 배로 더 크실 듯.
최근 애플 배터리 문제도 있고 해서 휴대폰 말고 이북 전용기를 쓰라는 음모론이 있는 거 아닐까 그런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ㅋ-;;; 휴대폰이나 아이패드로 충분히 써본 후 검토할랬더니 이런 일이 생기니 참^^;;

2018-01-04 16: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04 16: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04 16:3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