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옮기려 해도 잘 되지 않는 것 중에서 죽음이 제일이지 않을까. 글로도 그림으로도. 그래서 그토록 많은 표현이 있는지도 모른다.

 


 

 ㅡ <운하> 中 ㅡ

˝그런데 저들은 행복한 표정이야.˝

˝그들의 얼굴은 영원히 공손한 표정으로 굳어져 있어서 그래. 하지만 그들의 기분이 어떤지를 누가 알겠어?˝

˝넌 알겠지.˝

˝나도 겉모습밖에 볼 수 없어. 인정해˝

˝뭘 인정한다는 거야?˝

˝또 하나의 포장으로 둘러싸인 겉모습은 곧 내면이 되고, 그것은 하나의 내면을 인정한 또 다른 내면이 겉모습으로 바뀌는 것만큼이나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거.˝

˝무슨 소린지 모르겠어.˝

˝이건 중요하지 않아. 너도 죽을 것이고, 그러면 운하로 떨어질 것이고 이 도시 주변을 떠돌게 될거야.˝

˝아니, 난 난 말이야 죽으면 별들을 향해 날아갈거야.˝

˝새들도 죽으면 땅으로 떨어지는 법이야. 더구나 넌 날개조차도 없잖아.˝

˝내 아들은?˝

˝저기 있어, 네 뒤에. 저 애가 널 도와 줄거야.˝

아이는 가냘픈 손으로 그 남자의 등을 만졌고, 남자는 비명 한 마디 없이 쓰러졌다. 그는 더 이상 보이지 않는 별들을 향해 시선을 고정시킨 채 운하의 물결에 몸을 맡겼다.

아이는 어깨를 으쓱하더니 가버린다.

퓨마가 한숨짓는다.

˝대대손손 이런 식이야.˝

퓨마가 커다란 머리를 앞 발 위에 기대자, 그 거대한 건물 전체가 무너져 내린다.






ㅡ <어느 노동자의 죽음> 中 ㅡ

  네가 다니던 공장에서는 시계만 만든 게 아니야. 시체도 만들었지.

  공장에서와 마찬가지로 병원에서도, 너희들은 서로 할 말이 없었어.

  넌 말이야, 다른 사람들이 자고 있거나 아니면 이미 죽었다고 생각했어.

  다른 사람들 역시 네가 자고 있거나 아니면 죽었다고 생각했고.

  아무도 말을 하지 않았어. 너 역시도 그랬고.






ㅡ<나는 더 이상 먹지 않는다> 中 ㅡ

 나는 고향마을의 끝없이 펼쳐진 밭으로 감자를 훔치러 갈 때마다, 이름을 알 수 없는 온갖 요리들을 상상했다. 지금 나는 흰색 냅킨, 크리스털잔, 은식기를 가지고 있지만, …






ㅡ<선생님들> 中 ㅡ

… 선생님들과  분필에 대한 나의 애정이 두터웠으므로, 당시에 나는  칼슘이 부족해서 분필을 엄청 많이 먹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열이 나곤 했지만, …

그래서, 그의 어떤 시가 학생들에게 야유를 받은 이후, 이 가엾은 선생에 대한 동정심에 사로잡힌 나는, 정확히 낮 12시 30분에, 학교 옆 공원에서, 여자 아이들이 잊어버리고 두고 간 줄넘기를 가지고 그의 고통을 끝내 주었다.

   나의 이런 인간적인 행동은 7년의 감옥살이로 보상받았다.






ㅡ <집> ㅡ

 (이 책에서 가장 아름다운 부분이다. Agalma)





ㅡ <잘못 걸려온 전화> 中 ㅡ

재미있을 거라고! 그런 말을 쉽게 하는 부류들이 있다. 나는 절대로 그런 말을 할 수 없을 것 같다. 내가 쓸 수 없는 말들이 많이 있다. 예를 들면, ˝재미있다˝, ˝흥분된다˝, ˝시적이다˝, ˝영혼˝, ˝고통˝, ˝고독˝ 등등. 요컨대, 나는 그런 말을 하는 것이 부끄럽다. 마치 ˝빌어먹을˝, ˝개자식˝, ˝창녀˝, ˝구역질 나는˝ 따위와 같이 조잡하고 천박한 말들을 할때와 마찬가지로, …






ㅡ<거리들> 中 ㅡ

아이들에게는 그가 살아 있는 사람이든 죽은 사람이든 상관이 없었다.


 


 



신기했다. 그림을 다 그리고 나서 이 책 표지를 보니 내 그림의 손과 매우 흡사하다는 것을 발견하고. 색상 배치까지도! 역시 사람은 새보다 사람을 더 닮기 마련이구나.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7-03-25 15: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밤잠을 잔 후 낮동안의 활동이 이어진다면 죽음 다음에는 무엇이 이어질까요? 이 질문에 서로 다른 답을 여러 종교에서 내놓는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Agalma님의 그림에 대한 영감은 정말 부럽습니다..

AgalmA 2017-03-25 17:02   좋아요 1 | URL
죽음 뒤에 우리가 낱낱의 물질로 흩어지든 이를테면 영혼같은 정신적 존재성으로 떠돌든 지금 생에서 골몰할 일은 아니란 생각이 점점 강해집니다. 지금의 삶을 더 피곤하고 혼돈스럽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을 좀 더 충실히 살지 않는다면 그때 가선 그게 또 미련으로 작동하겠죠. 밤잠에서 우리가 의식 속 삶의 잉여들을 계속 겪듯이 말이죠.
겨울호랑이님이 뜬금없이 이 얘길 꺼낸 건 아닌 거 같고 지금 읽거나 읽은 책 때문에 물으신 거 같은데... ˝지금˝을 잘 설명할 수 없다면 ˝이후˝는 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이 많고 공부로 관심을 두고 있긴 하지만, 제 자신과 인간의 생각의 증식에 대한 혐오도 상당합니다. 즐기면서도 싫은 양가적 감정 땜에 늘 괴롭죠.
푸앵카레의 추측을 증명했지만 수학에 실망해 수학을 포기하고 최고의 수학자 상도 거부한 페렐만 심정도 이 비슷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만. 반감을 가진들 그의 머릿속에서 수학적 생각들이 떠도는 걸 막을 수는 없었겠죠.

가령 꽃들은 잠을 자는 걸 까요. 계속 살아가는 상태이다가 어느날 툭 죽는 거 같은데 그렇다면 인간에게만 유독 죽음 이후가 중요할 게 무엇인가요. ˝죽음 이후의 어떤 상태˝를 생각한다는 건 다분히 인간의 생각 유희에 가깝지 어떤 본질도 담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든단 말이죠.


영감이라...다들 스쳐가는 건 있을텐데 어떻게 잡느냐 차이겠죠^^;

겨울호랑이 2017-03-25 17:40   좋아요 1 | URL
^^: 삶과 죽음은 쉽지 않은 주제라 생각합니다. 아마 죽을 때까지 여러 생각을 하게 되겠지요..하루를 살아간다는 것은 하루를 죽어간다는 말과 같은 의미인만큼 잘 사는 것과 잘죽는 것도 통하는 것 같네요.. Agalma님께서 죽은 새를 보셨다기에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북다이제스터 2017-03-25 19: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젤 좋아하는 부사, ‘아무튼‘ 인데요.... ㅎㅎ
아무튼, 그림에서 이를 꽉 깨문 듯 느낌이 듭니다.
무엇에 대한 다짐을 하는 듯...

AgalmA 2017-03-25 18:33   좋아요 2 | URL
이빨보다는 한숨에 더 기까운... 담엔 표현에 더 신경쓸께요.
색감과 새에 정신이 팔려 인물은 신경을 덜 썼거든요.

‘아무튼‘ 없음 저도 문장 쓸 때 매우 적적할 겁니다. ‘여하간,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얘네들보다 ‘아무튼‘이 훨 깔끔하니까요.

2017-03-25 18: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25 18: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26 06: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26 1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17-03-26 0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죽음은 산 사람은 영원히 모르겠죠 죽었다고 해서 그걸 알 수도 없겠습니다 그걸 바라볼 수는 있겠지만... 모르기 때문에 자꾸 말하기도 하는가 봅니다 어제 시인이 다친 새를 구했는데 어느 날 물에 빠져 죽었다는 시를 봤어요 겨우 몇 분 사이에 일어난 일이었다고 합니다 죽음은 갑자기 찾아오는 것이기도 하죠


희선

AgalmA 2017-03-26 00:28   좋아요 1 | URL
그렇겠네요. 죽었다고 본질을 알 수 있단 보장도 없을 듯^^ 우린 늘 미망 속에 있으니까. 죽었다 깨어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본다는 빛의 터널효과도 과학계에선 신경계 오류나 집단무의식 같은 현상으로도 보잖아요. 그 경험 땜에 종교를 맹신하는 어떤 분도 봤어요. 자신에게 신이 보였다고 철석같이 믿더라는.

저도 순식간에 새가 죽는 걸 목격한 적 있어요. 진짜 이상한 경험이었죠.

페크(pek0501) 2017-03-26 12: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화가는 너무 큰 슬픔에 젖어 있는 사람을 그릴 땐 - 예를 들면 자식이 죽어 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부모의 얼굴 -을 그릴 땐
얼굴을 푹 숙이게 그린대요. 큰 슬픔은 어떤 표정으로도 그릴 수 없음을 나타내는 거라고 하더군요.
님도 입 하나로만 표현하고 눈과 코는 가림으로써 그 효과를 보고 있는 듯해요. 나머지는 보는 사람의 상상에 맡기겠노라. 하는 것도 되겠지요. 훌륭한 솜씨입니다. 좋은 감상 하고 갑니다.

AgalmA 2017-03-26 17:39   좋아요 0 | URL
이 그림 그리기 전에 스케치를 몇 개 더 했었는데 다 고개를 어떻게든 숙이게 되더라는...결국 얼굴을 제일 가린 이 컨셉을 채택하게 됐는데 이런 건 역시 계산보다는 자동적으로 그리 되는 거 같아요.
섬세한 평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