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안해요 여긴 가을입니다

 

 

 

 

 

 

 

§§

 

그런 날이면 언제나

이상하기도 하지, 나는

어느새 처음 보는 푸른 저녁을 걷고

있는 것이다. 검고 마른 나무들

아래로 제각기 다른 얼굴들을 한

사람들은 무엇엔가 열중하며

걸어오고 있는 것이다, 혹은 좁은 낭하를 지나

이상하기도 하지, 가벼운 구름들같이 서로를 통과해가는

 

 

기형도 「어느 푸른 저녁」 

 

 

 

 

 

 

 

§§§

 

 

그렇다 예감에 사로잡혀 걷는 날이 있다

이상하게 그런 날은 마주 오는 사람도 없이 나는 홀로 걷고 있다

막 도착한 神이 된다

 

 

 

 

 

 

 

 

 

흩어져 있지만 그들의 기하학적인 모양새를 나는 알아본다

제일 눈에 띈 색깔은 차라리 마침표에 가깝다

 

 

 

 

 

 

 

 

 

 

 

왜 모든 것이 기다리는 것처럼 보일까

나보다 더 그렇고 누구보다 더 그렇다

내 속의 기다림을 책망해야 하는가

어떠한 것도 증명되지 않았다

 

 

 

 

 

 

 

 

 

 

 

 

인간이 만든 사물들은 늘 궁리하는 모습이다

우리를 닮아 우리는 애착한다

 

 

 

 

 

 

 

 

 

 

 

모여 있고 흩어져 있다가 문득 탁 트인 펼쳐짐

여기 왜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나도 그들도

이곳에 어떻게 도착할 수 있었는지도

두려움이 의문을 덮친다

 

 

 

 

 

 

 

 

 

 

어디로

또 어디로

나를 인도하시나이까

 

 

 

 

방심 속에는 심연이 서 있다

 

 

 

 

 

 

 

 

 

 

 

 

언제나 보아온 것이 심판대가 된다

지나갈 수 없어 한참을 서 있다

누군가 부를 것 같다

끌고 갈 것 같다

끌려 간다

 

 

 

 

 

 

 

 

 

 

 

 

뒤돌아봐도 소용없다

이럴 땐 언제나 혼자다

 

 

 

 

 

 

 

 

 

 

 

 

 

묵묵히 내 속의 심판대 마저 지나면

불빛이 나타난다

아!

 

 

 

 

 

 

 

 

 

 

헛것이다 아니다

헛것이었다 아니었다

기형도, 당신도 이걸 본 거지

모든 시인은 이걸 본 거지

 

 

 

 

 

 

 

 

 

 

 

 

 

세상은 속속들이 빛과 색으로 가득하고

이 아름다움은 성스럽다

 

 

 

 

 

 

 

 

 

 

 

 

 

푸른, 푸른, 푸른

성모 마리아의 옷이 푸른색으로 바뀐 순간처럼

오, 세상의 성수여

 

 

 

 

 

 

 

 

 

 

 

 

 

 

세상의 모든 풍경이 나를 구원하러 달려 나온 듯하다

나는 미친 것인가

 

 

 

 

 

 

 

 

 

 

 

 

 

 

낙엽과 보석의 차이는 얼마나 미약한가

색과 형태와 질감과 성분으로 구분하는 것은 얼마나 단편적인가

 

 

 

 

 

 

 

 

 

 

 

 

 

 

숲의 끝이 보인다

싫다

그러나 통과의례를 누가 거부할 수 있나

 

 

 

 

 

 

 

 

 

 

 

 

 

막는다

사방이 문으로 가득하다

울부짖는다

처음부터 그러지 않았으면 좋았잖아

 

 

 

 

 

 

 

 

 

 

 

 

 

 

 

저 窓은 이제 없다

재작년에 헐려서 사라졌다

저 날의 窓의 저녁은 나만 가지고 있었다

이제 당신에게도 나눈다

 

 

 

 

 

 

 

 

 

 

 

 

 

 

 

지상에서는 계속 우러른다

아주 조금씩, 아주 천천히 배워간다

그게 ……

 

 

 

 

 

 

지금은 여름이고 가을도 올 것이다

그리고 ……

 

 

 

 

 

 

ㅡAgalma

 

 

 

 

 

 

 

 

 

 


댓글(8) 먼댓글(1)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그게 그러니까 눈이 올 때까지?
    from 공 음 미 문 2015-06-08 20:26 
    그게 아니고 ​ corona​개기일식(皆旣日蝕) 때 태양의 광구(光球)가 달에 가려지면서 그 둘레에 백색으로 빛나는 부분을 코로나라 한다. [두산백과] 눈이 오네 ​봄이 오듯 3집
 
 
양철나무꾼 2015-06-08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디인가요, 하늘공원이가요?
전 오늘 넘 이쁜 꽃을 봐서, 파처럼 생긴 아주 이쁜 꽃을 봐서,
내 밈대로 파꽃이라고 이름을 붙였거덩요.

그랬더니 친구가 `알리움 카라타비엔세`라고 친절하게 알려주더라구요.
왠지 과잉 친절이 싫었지만,
그래도 파꽃보다는 있어보이지 않아요?ㅋㅋㅋ

근데, 여름의 문턱에서 벌써 가을타령인가요?^^

AgalmA 2015-06-08 18:54   좋아요 0 | URL
다른 지역 가봐도 평균적으로 저 정도는 되던데, 요즘 웬만한 동네공원은 다 저런 식이잖아요^^. 하늘공원의 생태공원 인기로 저렇게 퍼진 격이죠

알리움 카라타비엔세! 와, 이름 완전 럭셔리다! 이름 때문에 찾아봄. 진짜 파꽃이랑 닮았네요@@ 헌데 이런 어려운 이름을 아는 친구라니! 셜록의 왓슨만큼 멋진데요~

저는 시공간 감각 장치가 고장난 사람같아요ㅎㅎ;;

수연 2015-06-08 1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넘 쓸쓸함! ㅠㅠ

AgalmA 2015-06-08 18:55   좋아요 0 | URL
야나님 순천만 가을 사진 찍어 올리면 저도 그 소리 할 걸요ㅎㅎ 제가 순천만 갔을 때 사진도 어째 다 그래서...빛으로 가득한데도....내가 이상한 건가....

혜덕화 2015-06-08 2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평범히 지나쳤을 일상의 풍경이
사진으로 이렇게 아름답게 살아나는군요.
여린 불빛이 참 좋아서 댓글 남기고 갑니다.

AgalmA 2015-06-08 20:48   좋아요 0 | URL
충분히 담고 있지 못하는 걸 한탄하며 더 진지하게 사진을 배워봐야 할텐데 생각은 하면서도 늘 여의치가 않았어요. 조금이라도 전해져서 다행입니다. 고맙습니다 :)

cyrus 2015-06-08 21: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적절하게 더우면서, 적절하게 선선한 날씨가 유지되는 가을이 참 좋습니다. ‘적절하게’라는 표현을 오랜만에 써봅니다. 전 프로게이머 김대기가 스타크래프트 공략을 가르칠 때 항상 많이 쓰는 단어가 ‘적절하게’입니다.

AgalmA 2015-06-08 20:53   좋아요 0 | URL
그것참 적절하네요. 제가 cyrus님의 치열한 탐구 속에서 늘 느끼는 게 ˝적절하게˝이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