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과 유진 - 개정판
이금이 지음 / 밤티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개정판을 내면서 지은이의 말이 바뀌었다. 작가는 처음으로 고백한다.

이 책의 내용은 자신이 겪은 이야기라고...차마 지금까지는 밝힐 수 없었다고.

이제 딸이 성인이니 딸의 허락도 받고 밝힐 수 있게 된 것 같다.

아이의 잘못이 아닌데도 왜 우리나라는 피해자가 숨어야할까?

가해자들은 제대로 벌은 받기나 할까?

그나마 지금은 조금 나아져서 집유로만 풀려나진 않지만, 

형벌이 너무 약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