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데이 홈 K-픽션 28
편혜영 지음, 김소라 옮김 / 도서출판 아시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짧지만 흡입력이 있다. 

장소령과 이진수. 군인인 이진수는 납품 비리로 군에서 잘린다. 그리고 한우 전문점을 오픈하지만 육우를 한우로 속여 팔아 영업 정지를 당하고 결국 문을 닫는다. 아들은 학교 폭력 때문에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간다. 

작가는 이야기의 전부를 보여주지 않는다. 적당히 감추면서 인물과 배경을 짐작만 하게 할 뿐이다. 

하지만 우린 그 여백에서 우리가 사는 사회를 보게 된다.


마지막에 이진수의 집에 두 남자가 찾아온다. 알고 보니 군대 후배다. 하지만 이진수와 후배는 좋은 관계는 아니었던 것 같다. 

원래 가해자는 피해자를 기억 못 하지 않은가? 


"시키는 대로 따라야 하는 상명하달의 원칙이 지배하고 수직적인 권위체계가 집약되어 있는 군대"라는 곳과 우리 사회는 닮았다.


인아영 문학평론가는 '홀리데이 홈'을 "자신이 폭력적인 세계에 내던져졌고 약육강식이라는 촘촘한 그물에 걸려있으며 아무리 애를 써도 이 거대한 부조리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알고 있다. 견고한 위계서열로 구축된 이 세계는 공정하지 않다. 유리한 사람과 불리한 사람, 무감한 권력자와 억울한 피해자는 한 무대 위에 엉겨 있다."고 분석한다.


편혜영 작가 책은 처음 접했지만 다른 소설들도 궁금해졌다.

K픽션 시리즈는 한글과 영어로 나와서, 외국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어, 외국인 친구들에게 선물하기 좋을 것 같다.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