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로그 모로코 & 안달루시아 - 2019~2020 최신판 트래블로그 시리즈
조대현 지음 / 나우출판사 / 2019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모로코 하면 스타워즈, 카사블랑카, 마라케시만 알고 있던 나. 예전에 카사블랑카 경유 했던 것 같다. 

우연히 이 책을 읽고 모로코와 스페인 남부를 꼭 같이 묶어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럴려면 운전은 필수! 아무래도 라바트, 카사블랑카, 에사우이라, 탕헤르, 쉐프샤유엔, 미들 아틀라스, 메크네스, 페스, 볼루빌리스를 다 돌려면 렌트 카가 가장 편할 것 같다.

베르베르어, 아랍어, 프랑스어, 영어가 공존하는 이곳은 참 매력적이다. 사하라 사막도 가고 4000 m 넘는 아틀라스 산도 갈 수 있는 것도 장점!

그나마 여기서 사하라 사막 투어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한다. 나의 버킷리스트인 사막 투어를 여기서 도전해 볼까?


또 하나의 매력은 역시 음식! 쿠스쿠스, 타진, 하리라, 바스티야, 바그리르, 오렌지 (생산 8위!)


모로코 남부에서만 나는 희귀종인 아르간 오일도 필수 쇼핑 아이템! 올리브 오일과 재스민, 아카싱, 딸기 등 재료와 혼합한 오일까지 종류가 다양하다고 한다. 


<탕헤르> 예부터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을 잇는 주요 거점. 스페인에서 배를 타고 입국. 전략적 요충지. 1956년까지 게이들이 많이 살던 장소로 유명. 예술가, 문인, 유배인, 은행가가 많이 살았다. 


<셰프샤우엔> 산 중턱에 있는 리프 산맥. 온통 파란색 건물. 모로코의 산토리니로 불린다. 스페인의 하얀 마을  '미하스'와 비슷하다. 종교 박해를 피해 유태인들이 왔다. 신에게 감사하는 의미로 집의 외관을 하늘을 상징하는 파란색으로 칠했다. 


<메크네스>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17세기 술탄인 물레가 수도를 이곳으로 옮겨 궁전을 쌓기 시작했다. 


<페스> 이슬람 문화의 중심지였던 미로 도시. 여러 차레 모로코의 수도였다.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고 있는 가죽제품. 


<라바트> 수도. 섬유 공업 잘달하여 양탄자와 담요 등의 제품을 많이 생산한다. 


<카사블랑카> 모로코 제 1의 도시로 '하얀 집'이라는 뜻. 포르투갈 인들이 항구 건설. 


<에사우이라> 배낭 여행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해변 마을. 윈드 서핑을 즐길 수 있다. 


<아가디르> 유럽의 모나코 같은ㅇ 분위기. 모로코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리조트와 호텔이 있다.


<마라케쉬> 중남부에 있는 고대 도시로 페스 다음으로 오랜 역사 자랑한다. 도시 전체가 거대한 박물관. 예술, 문화의 중심지. 


<모로코 남부> 사하라 사막 투어를 할 수 있는 곳. 




스페인 남부

<세비야> 4번째로 큰 도시. 플라멩고와 투우의 본고장. 벨라스케스 고향. 


<그라나다> 이슬람 건축인 알람브라 궁전, 이슬람 사원이 있던 자리에 세워진 대성당이 있는 곳.


<론다> 바위산에 자리, 헤밍웨이가 '세상에서 가장 로맨틱한 도시'라고 극찬한 도시


아르간 나무는 모로코 동부지역에 주로 서식, 약 8-10 미터의 낮은 나무로 나뭇잎이 작고 짧다. 바닷가부터 고도 약 1500미터 높이까지 자라는데 약간 습기가 있는 아틀라스 산맥 기슭에서 주로 생존하고, 우기 때 비나 눈이 오면 몸통에 저장하고 또한 지층수에서 도움을 받아 산맥 기슭, 바닷가가 군락지다.- P63

로마 제국이 ‘알 수 없는 말을 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베르베르 족이라 부름.- P143

세계 여행자 이븐 바투타
1304년 모로코에서 태어났고 메카 순례를 함. 24년 동안 중국까지 여행. - P4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