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가 슬금슬금 북극곰 이야기꽃 시리즈 1
이가을 지음 / 북극곰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주 토요일 감동과 놀라움과 함께
공유 이동욱 김고은의 도깨비가 막을 내렸죠!
아쉬운 마음에 자꾸 빈 가지의 나무를 보며
도깨비가 한번 다녀가면 참 좋겠다는 헛소리를 ㅋㅋ

지은탁이 기억을 잃어버릴거란 생각은 했지만
그렇게 촛불을 꺼서 다시 도깨비를 소환해 오고
또 그렇게 도깨비보다 먼저 죽을줄은 몰랐네요!
다시 돌아온다 해도 도깨비가 아닌 인간이 되어
지은탁과 오손도손 살아가는 해피엔딩을 바랬는데
아님 지은탁이 도깨비가 되거나 ㅋㅋ

아무튼 저승사자 이동욱과 누이 김선이
나중에 다시 잘 만나게 되어 참 다행인데
그럼 지은탁은 앞으로 남은 두번의 생에서도 도깨비를 찾아오는 건가요?
그리고 유덕화는 갑자기 어디로 뿅?

도깨비는 여전히 도깨비로 남겨 둔 김은숙 작가!
그래서 ‘쓸쓸하고 찬란하신‘ 이라는 부제를 썼는지도!
드라마 말미쯤 공유의 얼굴이 뭔가 좀 달라보인건
화면탓인지 내 눈이 이상했던건지...
공유도 나이를 먹는구나 하는 생각을 잠시 했네요!

어쨌거나 그렇게 끝난 드라마의 아쉬움을 달래라고
물론 그닥 연관성은 없는거 같은 책이지만ㅋㅋ
책 제목과 참 멋진 표지를 하고 내게 온
‘도깨비가 슬금슬금‘을 받고 좋아라합니다!
어쨌거나 도깨비니까 신비로운 이야기가 있거든요!

도깨비 이야기를 시작하며‘
로 시작하는 작가의 이야기가 잼나네요!
도깨비는 인간을 신으로 생각했다구요!
사람은 아이를 낳을 수 있는데다
도깨비와는 달리 모습도 드러내고 다니고
사람들은 무언가를 가지지만 도깨비는 그럴수 없다고...
그런 도깨비도 ‘이게 뭔 도깨비 조회속이랴?‘란 말을
천번쯤 들어야 인간이 될 수 있다는 전설이 있다구요!
아무튼 알송달송한 이야기로 시작하는 도깨비 이야기!
도깨비 이야기 하나쯤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요?
그 오랜 옛날에는 도깨비와 함께 살았다고 하는
작가의 이야기에 괜히 고개 끄덕이며 책을 읽습니다!
잼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도 어김없이 책과 함께하는 2017년!
지난해 숙제를 모두 완료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려 했으나
마음만 간절할뿐 바램처럼 참 안되는게 세상일!
어차피 내일은 또 새로운 해가 뜨니까
그냥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ㅋㅋ

올해도 계속되는 출판사 서포터즈 활동!
물론 취향의 책이 아닌 경우난 대략난감하지만
내 취향의 책이 아닌 책도 만나 볼 수 있는 신선함이 ㅋㅋ



소담출판사의 이번 미션은 어린이 안전 동화와 함께!
사실 안전은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에게도 중요해요!
저도 놓치고 있는 것들을 배우게 되는 책!




김영사는 올해 리차드 도킨스가 내한할 예정이라고해서
김영사는 리차드 도킨스의 안읽어 본 책으로!




여행서는 늘 봐도 봐도 좋음,
다 가지는 못하지만 간접 여행과
여행에 대한 꿈을 꿀 수 있으니!




휘게라이프
지난번에도 이 비슷한 책을 읽은 기억이 나는데
책 소개를 보니 저랑 사는 방식이 비슷한듯!
그러니 저도 댄마크 행복지수 못지 않은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는 야기?ㅋㅋ




그리고 행복이 가득한집!
닭의 해라고 닭그림이 멋지게!
이번엔 어떤 이야기들이 가득 담겨 있을지 몹시 기대중!




올해도 북폴리오 서포터즈로 활약!
해서 받게 된 두권의 책!
그런데 해피엔등노트는 지난해 활동 감사 선물로 받은 책!
이럴 경우는 좀 겹치지 않게 주면 좋으련만!
그건 순전 내 맘이고!




얼마전 작은 서적이 부도가 났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는데
작은출판사 책을 받고 응원해 달라는 메시지를 읽으니
무지 이상한 책임감이 느껴짐!

올해는 좀 작은 출판사에 귀 기울이는 한해가 될 수 있도록
신경 좀 써야겠다는 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주클럽 이라는 제목만 들으면
우리나라 작가의 우리 소설이 아닐까 생각하겠지만
노노노!
외국인이 쓴 소설이란다!




책소개---------------------
외국인 작가가 썼지만 ‘한국 소설‘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는 작품이다. 무대도 한국, 등장인물도 조연 한 명을 빼곤 모두 한국인이다. 한국인으로 한정할 수 없는 인간 보편의 문제를 그리고 있다. 역사가, 사회가, 가족이, 그리고 자신이 스스로 준 크고작은 상처를 안은 채 저마다 자신이 꿈꾸었던 자리에서 조금씩 어긋나 있는 인간 군상이 이 작품을 가득 메운다.

가족과 주변 사람들인 그들은 삶의 현주소가 너무 달라 서로를 결코 이해할 수 없다. 그렇게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공존하고, 적대하면서도 동행한다. 하나같이 불완전한 인간들이 한데 어울려 우스꽝스러우면서도 비극적이고, 황당하면서도 진지한 상황들을 빚어낸다. 그 모순된 어울림이 유머로 감싸여 있다.

주인공 원호는 부산에 살면서 외국인 독자를 상대로 글을 쓰서 외국에서 책을 내는 작가이다. 어느 날 황혼이혼을 하겠다며 소동을 벌이는 늙은 부모 때문에 고향 거제도로 불려온다. 은퇴한 어부인 아버지는 난봉꾼에 술꾼, 평생 부재중이었던 가장이다. 어머니는 집착이라고 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요리로 사람들을 걷어먹여야 하는 사람이다. 심지어 불륜 때문에 가출 상태인 아버지의 끼니도 걱정한다. 형은 다리 부상으로 미래가 꺾여버린 왕년의 축구선수, 여동생은 미국에서 흘러온 백인 영어 강사와 결혼한 ‘성형 미인‘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조연 한명빼고는 배경도 등장인물도 모두 한국인 소설!
그럼 이걸 한국소설이라해야하나?
아무튼 긴가민가하고 책을 기다리고 있는데
진짜로 소주,맥주, 막걸리 세종류의 술과
부대찌개라면 안주가 왔다!

와우!
안주세트까지 보내주는 이런 책은 진짜 처음!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막 눈이 오고 있어요!
첫눈이!
그런데 눈이 점점 비가 되어 내리는듯하내요ㅠㅠ
오늘 가족이 모두 함께 촛불집회 가자고 했는데...

이런 날씨에 택배가 딩동!
엇 그런데 책 제목에 스노우!
정말 기가막힌 타이밍이네요!
게다가 로맨스소설이라니..

책소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자 영화 ‘안녕, 헤이즐‘의 원작 소설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의 저자 존 그린과 청소년 베스트셀러 소설 작가 모린 존슨, 로렌 미라클이 함께 크리스마스 시즌에 읽기 좋은 아름다운 로맨스 소설을 펴 냈다. 소설 ‘렛 잇 스노우‘는 50년 만의 크리스마스 폭설을 배경으로 그레이스 타운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일어난 고등학생 남녀의 로맨틱 코미디다. 세 명의 작가가 펴낸 세 편의 이야기는 서로 연결되어 있어 독자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각 소설의 주인공은 크리스마스이브에 갑작스레 플로리다로 향하게 된 16살 소녀 주빌레, 한바탕 눈길 레이스를 펼치며 친구처럼 지내는 말괄량이 듀크에게 미묘한 관심을 가지게 된 토빈, 연락이 끊어진 남자친구 젭 때문에 엉망인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있는 애디이다. 이들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사랑 문제로 싱숭생숭한 로맨스 소설 독자들의 마음을 대변한다. 소설의 마지막에 주인공들은 스타벅스에 모여 커피를 즐기는 것으로 세 편의 플롯이 한 곳에 묶인다. 아름다운 사랑과 낭만적인 유머가 개성 강한 캐릭터들과 어우러져 멋진 크리스마스 소설을 완성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책소개를 보니 세명의 작가의 세개의 소설이지만
마지막엔 스타벅스라는 한공간에서
세 주인공이 모여 커피를 즐기게 되는 소설이라네요!
크리스마스 소설이군요!

아무튼 맛 첫눈이 오는 이런날과 딱 어울리는 책을 받으니
정말 신기한기분이에요!
책 표지도 무지 아름다운 책이애요!

오늘 하루도 첫눈처럼 즐거운 날 되시길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6-11-26 14: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를 재미있게 읽었어요. 새 책 소식은 반갑습니다.
책방꽃방님 날씨가 추운데 눈도 온다고 해요.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한 주말 보내세요.^^

책방꽃방 2016-11-26 16:37   좋아요 1 | URL
눈이 정말 펑펑 오더니 이제 그쳤어요! 그리고 춥네요!ㅠㅠ서니데이님두 따뜻하게 보내세요!^^
 

어제는 창덕궁후원 단풍구경을 갔어요!
회차당 100명씩 해설사와 함께 동행하는건데
사람들 정말 많더라구요!
이번주가 가을의 끝자락인듯!
인터넷예매하고 가는게 좋아요!
창덕궁후원엔 단풍나무가 알록달록해요!

그리고 집에 오니 책이 와 있네요!
장강명의 소설, 우리의소원은 전쟁!
우리의 소원하면 우리는 저절로 통일이라는 말이
입밖으로 먼저 툭 튀어 나오는데 전쟁?

북한의 붕괴이후의 3일간의 사투를 벌이는
근미래 액션스릴러라는 책소개가 꽤 거창하게 들리네요!
언제부터인지 우리에게 통일은 입버릇처럼되어
남얘기 같은 분위기가 되고 있는듯한데
이번엔 장강명 작가가 어떤 이야기를 펼쳐보일까요?

장강명 작가의 눈덕서니 이야기를
꽤 재밌게 읽은 기억이 나네요!
국산 좀비를 소재로 소설을 쓴것도 특이했구요
알바생 이야기를 다룬 소설두 그렇고
글을 꽤 흥미진진하게 풀어나가는 작가인듯!

우리의 소원은 전쟁,
작가의 상상력과 필력이 어떤 이야기를 펼쳐보일지
몹시 기대됩니다!
요즘 날씨가 하도 좋아서 밖으로만 나돌아다니니
책을 붙들새가 없지만 그래도 읽고 싶은 책이에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