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을 가다보면 간혹 보게 되는 것이 경치 좋은 곳에 위치한 정자이다. 요즘에 마을 사람들이 세운 것도 있지만, 오래된 이야기를 담고 있는 곳도 있다. 저자는 이런 역사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정자에 착안하여 이야기 한국사 시리즈에 접목시켰다. 초등학생 대상 도서이다보니 글씨가 큼지막하고, 각 단락마다 이야기가 길지 않다. 집중력이 다소 떨어지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만들어지는 책임을 감안하여 짧은 호흡으로 우리나라 역사를 대략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이미 고등교육을 마친 나도 오랜만에 역사책을 읽고 있자니, 예전에 배웠던 역사 이야기가 새롭게 다가온다. 한 때는 시험을 보기 위해서 열심히 외웠었는데, 이렇게 이야기로 만나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다.

 
이 책의 전체적인 구성은 정자 한 채를 소개하고, 그 정자에 얽혀있는 대표적인 이야기 한 꼭지를 풀어나가는 형식으로 되어있다. 그리고 좀 더 자세하게 역사적인 사실을 알고 싶은 독자를 위해 책 한 켠에 주석을 달아놓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예쁜 그림들이 중간중간 들어가있어서 시대적인 상황을 상상하는데 도움이 된다. 기본적인 지식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대략적인 역사적 흐름을 이해하는데 전혀 무리가 없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사실 전반적으로 이야기가 이어지지는 않더라도 특정 장소에 갔을 때 어떤 사건이 일어났던 곳인지 되새겨보는 것도 상당히 재미있는 일이 될 듯 하다.
 
이와 비슷한 시리즈가 계속 출간되는 것을 보니, 상당히 인기있는 시리즈인가 보다. 어린이 책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해서 이 책의 시리즈는 이 책을 통해 처음 만나보았는데, 나름대로 꼼꼼하고 알차게 구성되어 있는 내용이 왠만한 어른 대상의 한국사 책과 비교해도 결코 질이 떨어지지 않는 수준이다. 옛 조상들이 정자에서 한가로이 풍류만 즐겼던 것이 아니라 수많은 사건들이 일어났음을 이 책을 통해 새삼스레 깨닫게 되었다. 한국사에 아직 지식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이런 책으로 친근하게 다가가는 방식도 꽤 괜찮아 보인다. 아이들에게 어떻게 역사 공부를 시켜야할지 막막한 부모들에게 이 책으로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지 조심스레 권해본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즐거운상상 2014-09-23 2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