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파람 부는 사람 - 모든 존재를 향한 높고 우아한 너그러움
메리 올리버 지음, 민승남 옮김 / 마음산책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리 올리버는 사적인 인터뷰를 하지 않기로 유명했던 것같다. 여러 공식적인 자리에서 그녀의 시가 낭송되고 각종 권위있는 문학상을 수상하며 그녀의 은둔에 가까운 삶을 그녀의 목소리로 듣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바람에 그녀는 자신의 시와 자신의 생각과 자신의 느낌으로 응답한다. 그리고 그녀의 동반자를 묘사한 시 <휘파람 부는 사람>을 그래도 딴 이 책이 바로 그러한 작업의 일환이 되었다.


<휘파람 부는 사람>에서 그녀는 자신의 생활에 대하여 미주알고주알 고하지 않으며 스스로를 솔직하게 표현한다. 우리는 그녀를 대면하지 않아도 그녀의 자연과 더불어 사는 평온한 삶을 상상할 수 있을 정도다. "지난주에는 황금빛 작은 태양 같은 거북이알을 먹었고, 오늘은 주엽나무 꽃을 먹을 것이다."는 엉뚱한 고백. 관찰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그것을 손수 요리해 먹으며 살찌우는 그녀의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유쾌해진다. 가식도 과장도 생략도 없다.


그녀 자신의 얘기뿐만 아니라 프로스트, 휘트먼, 포에 대한 이야기는 짧은 지면 안에 시인들의 전생애를 심도 있게 관찰하고 그들의 시의 본질을 꿰뚫는 예리한 분석도 인상적이다. 막연하게 그들의 삶의 단편들을 접하고 그들의 시를 토막토막 끊어 읽는 우리들에게 진짜 시인이 애정을 가지고 바라보는 위대한 선구자들에 대한 분석은 전혀 다른 차원의 것이구나 싶은 느낌을 가지게 한다. 일례로 우리는 이 대목을 읽고 나서야 포가 왜 그렇게 음울하지만 아름다운 시들을 토해냈는지 그의 성장과정을 통해 진정한 의미에서 이해하게 된다. 시인들의 개인적 삶을 그들의 시와 분리해서 이해한다는 건 그들의 작품을 진정한 의미에서 해독하는 데에 한계를 준다는 것을 알게 된다. 


바다가 가느다란 은빛 줄무늬가 들어간 검정 레이스를 흔들어 과시한다. 이따금 개들이 행복한 발로 모래밭을 질주하다 올아온다. 우리가 다시 방파제에 이르러 마당을 건너기 전에 밤은 지나가버린다. 우리는 집 문 옆에 서 있다. 우리는 날카롭고 흰 낮으로 이어지는 연푸른 반도에 서 있다. 작고 검은 고양이 한 마리가 장미 덤불 아래서 뛰어간다. 개들이 기분 좋게 짖어댄다. 

날마다 하루가 이렇게 시작된다.

-p.138


그의 전령인 말로 그려지는 그림 같은 풍경에 사람과 문명은 없다. 하지만 그의 옆에는 '휘파람 부는 사람'이 든든하게 서 있다. "아름다운 걸 보고 가슴이 환호할 때마다 달려가 말해 주고 싶은" 사람이다. "사춘기가 다시 돌아온 기분"을 느꼈던 사람과 30여 년을 함께 살아왔다는 그녀의 고백은 감동이다. 영혼의 존재를 믿고 삶의 의미를 확신하는 시인의 희망어린 마무리에 2020년이 따스해져 온다. 


"우리 모두는 서로의 운명이다." 이 짧은 문장 안에 그녀와 우리의 모든 것이 담겨 있는 듯하다. 사족이 필요없는 얘기다. 간직하고 싶은 문구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1-03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블랑카님 글을 읽으며 <가재가 노래하는 곳>의 카야와 테이트를 떠올립니다. 아침부터 뭉클합니다 감동 감사드려요ㅜㅜ

blanca 2020-01-03 16:46   좋아요 0 | URL
안 그래도 달밤님, <가재가 노래하는 곳>이 그렇게 좋다면서요! 몇 번이나 읽을까 하나 지나갔는데 결국 읽어봐야겠어요. 감사하긴요, 시간 내서 글 읽어주시는 님이 고맙죠.

프레이야 2020-01-03 09: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굿모닝 블랑카님
우리 모두는 서로 운명이다. ^^

blanca 2020-01-03 16:46   좋아요 1 | URL
벌써 오후가 되어버렸네요.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 프레이야님. 많은 성취가 있었던 나날들 더 복된 결실을 맺기를 바랍니다.

라로 2020-01-03 1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름 알라딘에서 메리 올리버를 일찍 발견했다고 혼자 우쭈쭈하는 저는
이제 메리 올리버와도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되네요.
너무 책을 안 읽고 있는 저는 블랑카 님을 보며 반성은 안 하고 그냥 부러워 하는 걸로 만족.^^;;;

blanca 2020-01-03 16:48   좋아요 0 | URL
라로님은 지금 정말 바쁘고 보람된 나날들을 보내고 계시잖아요. 저는 라로님이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