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시간 잭 리처 컬렉션
리 차일드 지음, 박슬라 옮김 / 오픈하우스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랫만에 다시 손에 잡은 잭 리처 시리즈 5번째

잭 리처가 사건에 말려든것으로 부터 61시간 뒤까지 카운트다운이 시작된다.

소설을 보는 독자는 이 61시간 뒤에 어떤 사건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시간이 줄어들수록 스릴이 증가하는 효과를 낳기도 한다.


이번 회에서는 우연한 버스 사고로 사우스다코타주에 있게 되는데 여기가 어딘지 싶어 지도를 찾아봤더니 미국 북쪽이다. 

북위 44도에 완전 내륙지역이니 아주 강력한 대륙성 기후를 보일테고, 책 속에서 끊임없이 추위에 대해 투덜거리는게 이해가 가긴하다.

그렇게 어쩔 수 없이 사우스 다코타의 작은 마을에 격리된 잭 리처는 이번에도 역시 사건에 휘말리는데 이번에는 마약범의 거래현장을 직접 본 노부인의 경호이다. 이 지역의 경찰은 재판때까지 이 노부인을 경호해야 하는데 어쩌다보니 잭 리처가 여기 휘말려 들어간 것.

처음에는 어쩌다보니였지만 잭 리처는 점점 이 노부인의 매력에 빠져든다.

이번 시리즈에서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는 바로 재닛 솔터라는 지적이고 용감한 노부인이었다.


마약거래 현장을 본 사람들이 많았지만 누구도 나서지 않을 때 증언을 하기로 결정한 용감함에 대해 재닛 솔터 스스로는 

"난 참 대단한 특권을 누리는 사람이에요..... 말을 행동으로 보여줄 기회를 얻는 사람은 무척 드물지요."라고 하면서 자신의 신념, 가치관과 일치되는 행동을 보여준다. 

또한 마약거래 현장을 보았으나 증언하지 않는 사람들에 대해

"못본 척하기로 한거지. 마을 서쪽에 사는 사람들이 어떤지는 다들 알고 있으니까. 모두들 그치들을 두려워하고 있거든요. 거기 살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우리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말이에요."라고 사람들의 뿌리깊은 편견에 대한 일침을 놓기도 한다.

이토록 지적인 통찰과 용감한 노부인에게 누구인들 반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 아름다운 재닛 솔터라는 노부인을 만나는게 어쩌면 이번 시리즈에서 가장 두근거리는 장면이라고 할수도 있겠다. 

기존의 시리즈에 비해서 모험이나 액션 추리는 조금 부족한 감이 있지만 이토록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주었으니 별 5이 아깝지 않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2-05-14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닛 솔터 아주 멋진 분이네요. 사실, 전 아주 예전에 읽어서 내용이 가물가물하기는 한데, 그냥 잭 리처 생각만 해도 좋네요. ㅎㅎㅎㅎ아껴놓은 잭 리처 중에서 읽을 것 하나 찾아봐야겠어요.

새파랑 2022-05-14 1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말을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가지더라도 못보여주는 사람이 대부분일거 같은데 대단하네요~!! 저도 그런 상황이 오면 힘들거 같긴 하지만 보여주고 싶네요 ^^

scott 2022-05-14 2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키 옹도 잭리처 팬이라고 합니돠! ㅎㅎ

영상에서 톰아저씨가 잭리처로 나온것이 가장 큰 흠 ㅋㅋㅋ

다락방 2022-05-15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잭 리처 시리즈 중에서 <61시간>이 제일 좋았어요. 이미 잭 리처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 있는데 그 버스에 타고 있던 사람이 잭 리처 인걸 아는 순간 너무 짜릿했고요, 그리고 말씀하신 것처럼 캐닛 솔터 라는 캐릭터도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같은 이유로 아팠습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