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진정 사랑하는 조국 때문에 원치 않게 사생활 공개 좀 해 본다.

중, 고등학교, 최근에는 대학교에서도 봉사활동을 장려한다. 아이들이 다니는 중학교의 경우 총 15시간인데 학교 활동(전체학생이 참가하는 활동)을 통해 7시간이 주어지고 나머지 8시간은 개인이 채워야 한다.

큰아이는 자사고나 특목고에 갈 생각이 없던터라 학교에서 정한 봉사시간 외에 다른 봉사활동을 하지 않았는데 정신차리고 보니 벌써 2학기라 서둘러 봉사 활동할 곳을 찾아보았다, 큰애가.

고등학교 땜에 자기소개서 쓸 일은 없을거라 생각했지만 그래도 폼 나는 곳, 일테면 국립 중앙 박물관 등을 알아보라 했으나 본인이 싫다 했다. 그럼 도서관에서 봉사활동하는 걸 알아보라 했더니 그것도 싫다고 했다. 그래서 큰애가 찾아낸 봉사활동이 ‘@@천 @@ 축제’라는 지역 행사의 진행 요원이고 다른 말로는 거리 미화 작업, 쓰레기 줍기였다. 중1 아이를 혼자 보내기 좀 그래서(과보호 엄마) 아이와 같이 봉사 장소에 갔다. 줄을 서 명찰을 받는 아이의 모습을 확인하고 길건너 커피숍으로 들어갔다. 아이가 끝날 때쯤 같이 돌면서 쓰레기를 주웠다.

재작년에 아이가 찾아온 봉사활동은 ‘@@산 정화 산업’이었나, 아무튼 산책로 쓰레기 줍기였다. 다른 일정도 없는 토요일이라 온 가족이 산행 가는 분위기에 비닐봉지를 들고 쓰레기를 줍는 아이를 따라 산길을 걸었다. 제대로 한 번 걸어볼까 하는 시점에, 여기까지 왔으니 이제 내려가라는 지시. 쓰레기가 너무 적다 걱정하는 아이와 함께 또 쓰레기를 찾았다. 내려오니 아이들이 쓰레기 봉투를 내고 초코파이와 생수, 요구르트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었다. 엄마는 저리 좀 가시라~~는 눈빛에 아이와 이만큼 떨어졌다. 아이가 거의 맨뒷쪽에 줄을 섰는데도 초코파이를 받고 보니 예정시간 보다 40분이나 일찍 끝났다. 우리 식구는 쾌제를 부르며 네팔 카레를 먹으러 갔다.

큰아이가 친한 친구와 봉사활동을 갔으면 했는데 그 아이는 국내 굴지의 기업 S사에 일하시는 아버님이 계신 그곳에서 봉사 시간을 받을 수 있다 했다. S공사에 다니는 남편을 둔 아는 언니는 자신의 자녀 뿐 아니라 친구 자녀의 봉사 활동 확인서도 척척 발급해 주셨다. 다들 그런 식으로 한다. 불법이라는 생각을 거의 하지 않는다.



내가 아이 봉사활동 이야기를 이렇게 길게 말하는 이유는, 우리 아이만 진짜 봉사 활동을 하고 봉사 시간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싶어서가 아니다. 실제로 이런 식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내 주위의 사람들이 특별히 나빠서가 아니라, 이것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는 뜻이다.

조국 후보자의 딸 진학 문제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그 아이가 고대에 들어갈 만한 실력이 있었는가이다. 오버스펙이었다. 아이비리그에도 갈 수 있는 성적으로 고대에 들어갔다. 장학금 문제는 좀 아쉽기는 하지만 사실 그대로다. 서울대생의 70퍼센트 이상이 장학금을 받고 서울대 대학원생의 80퍼센트 이상이 장학금을 받는다.


사태가 이정도면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라고 묻는게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 장관 후보자의 자녀가 고등학교 때 무슨 책을 읽었는지까지 우리가 알아야 할 이유가 있는가. 불법이 분명해 보이는 방법으로 취득한 생활 기록부를 온 언론이 돌려보는 일이 정말 어른이 할 일인가.

내로남불이라 하던데... 백번, 천번 양보해 불륜이라 하자. 불륜에도 사정이 있고 불륜에도 급이 있다. 결혼 초부터 마음이 안 맞아 한 달도 안 돼 별거하던 이의 불륜. 이혼은 하지 않았기에 법적으로는 혼외 정사가 맞다. 불륜이다. 이런 불륜과... 10년이상 치매 시어머니를 모시고 뒷바라지를 해온 아내를 두고 ‘아, 나의 뮤즈, 나의 여신이여!’ 하면서 딸 또래의 여성과의 불같은 사랑에 나선대도 역시 불륜이다. 그나저나 같은 거야,라고 말한다면 난 또 할 말은 없다.



언론의 비겁하고 치졸한 대국민 사기극은 검찰의 등장으로 이제 절정에 이르렀다.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일이다.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고소고발이 있었다고 그 때마다 검찰이 나섰던가.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압수 수색을 했다고? 공소시효 마감 전이라 소환 없이 기소를 했다고?



조국이나 되니 25일을 버틴거다. 보통 사람은 3일, 아니 반나절만에 만신창이가 되고 말 것이다. 이 검찰은 피의사실을 언론에 지속적으로 흘려보냄으로써 전직 대통령에게 사회적 죽음을 종용한 집단 아닌가. 기술과 경험과 권력이 충만한 집단 아닌가. 어느 누구도, 어느 개인도 검찰의 이러한 전방위적 압박을 감당해 낼 수 없을 것이다.


너는 왜 그렇게 살았냐고, 왜 그렇게 철저하지 못했냐고 손가락질 하지 마라. 그 손가락질 한 손으로 우린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뽑았다. 전과 14범이다. 언론이 감춰줬고 국민은 모른 척 했다.




손가락질 마라.
조국 이 정도면 괜찮다.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부디 먼저 돌로 치라.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곤 실례 2019-09-09 15:12   좋아요 13 | 댓글달기 | URL
내가 돌을 던지죠. 이런문제에서 나 죄없어요. 돌 백개 아니 천개 던집니다.
나는 해운대에 삽니다. 조국의 집안에서 세채 보유 하고있다는 같은 신도시의 거주민이죠.
이쪽의 정서나 돌아 다니는 소문들
진영 논리에 빠져서 어쨌던 팔이 안으로 굽는 말로밖에 안들립니다.
자기가 끝까지 다니지도 않을 서울대 환경 대학원에서 두학기 장학금을 받은것 만으로도
충분히 돌 맞을만 합니다. 그해에 들어 가고 싶었던 누군가가 입학의 기회를 놓쳤고
그 딸 때문에 누군가가 받았으면 좋았을 장학금을 놓쳤어요.
그 아버지가 그 학교에 재직하고있다면 조그만 염치라도 있는 사람들이라면
그런 파렴치한 일은 못하죠. 아니 양식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다니지도 않을 학교에 장학금 받고 다니겠냐구요.
한가지 일을 보면 열가지 일이 짐작이 됩니다. 대부분의 서민들은 이런 일에 죄없습니다.
단발머리님쯤 되는 중산층에 애를 꼭 좋은 대학에 넣고싶은 몇몇은 마음으로 수긍되는 죄가 있겠죠?

단발머리 2019-09-09 18:08   좋아요 1 | URL
네, 저는 서울 사는데 에곤 실례님 사는 곳의 분위기는 그러하군요.

다만...
대학 다니다가 반수, 또는 재수하거나 편입하신 분들 모두 조심하십시요.
끝까지 다니지도 않을 대학에 여러분이 입학하고 휴학 처리 하셔서,
그 곳에 가고 싶어하던 누군가가 입학 기회를 놓쳤으니까요.
어떤 분이 그런 분들 매우 싫어한다고 합니다.


저는 중산층은 아닌데, 아이가 좋은 대학에 갔으면 좋겠습니다.
마음으로 수긍되는 죄가 아주 많습니다, 저는.
조국한테는, 우리 조국에게는 돌 못 던져요.
자위대 행사 참석 사학 비리 입시 비리 나경원이나 떡값 검사 황교안에게는 작은 거라도 하나 던지고 싶습니다만.

단발머리 2019-09-09 18:09   좋아요 1 | URL
강수돌 교수님이 아침에 올린 글을 덕분에 찾아 읽어보았습니다.
예수님은 간음한 여인이 현장에서 잡혀왔을 때도 그 여인을 용서해 주셨죠.

에곤 실례 2019-09-09 17: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bird586 은 또 누구십니까?
뜬금없이 남의 서재에 나타나서 왠 정치적 발언을 늘어 놓으실까요?
내가 돌 던지고 싶은것과 님이 돌 던지고 싶은 것이 내용이 달라 보입니다.
지금 장관으로 임명되었고,
윗글의 내용과는 사뭇 다른, 자신 내세우기 글 같으네요.
청문회는 무엇이며 님이 질문을 하지않았다는 말은 또 무어란 말입니까?
그런 것은 조금도 알고싶지 않구요. 그렇게 정치색을 드러내고 싶다면 아웃 하세요. 불쾌합니다.
내가 한 발언까지 싸잡아서 한통속으로 만들고 싶지않네요.

단발머리 2019-09-09 18:20   좋아요 1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에곤 실례님~~
위의 글은 금태섭 의원의 청문회 마지막 발언입니다. 빙의하셔서 올리신것 같네요.

여기 제방이라서요, 싸우실려면 각자 방 이용해주시구요,
참고로 에곤 실례님 바로 위 댓글은 bird586님이 이 방에 다시 찾아와야만 읽을 수 있다는 점 알려드립니다.
알람은 저에게만 옵니다.

bird586 2019-09-09 18:14   좋아요 4 | URL
안녕하세요? 에곤실레님...불쾌하셨다면 사과드리겠습니다..정치적 발언 아닌 게 어디 있겠습니까...조국정국에서 서로 버튼이 눌러지는 부분이 다를 거라고 봅니다...위의 인용한 글은 금태섭 의원의 마지막 발언 전문입니다...죄송합니다. 따로 제 의견을 달겠습니다.

2019-09-09 18: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에곤 실례 2019-09-09 18: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리고 한마디 더 하자면 어준이떠준이가 아니라 어중이떠중이가 맞습니다,
자신의 무식을 이렇게 드러내고 다니지 마십시오.

bird586 2019-09-09 18:11   좋아요 5 | URL
ㅋㅋㅋㅋ비꼰겁니다. 김어준의 어준을 따서. 푸핫~

책읽는나무 2019-09-09 2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며칠 전 남편과 국민 청원에 투표 하면서 계속 둘이서 얘길 나눴어요.답답하다~~그러고 있던차 오늘 오전, 소식 듣고 기뻤습니다.
기쁘긴 한데 앞으로 소신껏 잘해나갈 수 있을지 걱정도 되고...
그래도 저 또한 건승을 믿어 봅니다.

단발머리 2019-09-10 06:58   좋아요 1 | URL
저도 간만에 맘 편히 잠들었습니다.
검찰이 그냥 물러서지는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마음껏 휘두르던 칼을 빼앗기려 하겠습니까.
조국 장관님의 건승을 같이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