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커서 바다표범이 될 거야 풀빛 그림아이 50
니콜라우스 하이델바흐 글.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 아이들에게 물어 보면 종종 사람이 될 수 없는 것들을 이야기한다.

공룡이 된다거나 호랑이가 된다거나 로봇이 된다거나.

우리 막내는 언젠가 경찰서가 되고 싶다고 했던 기억이 있다.

이렇듯 동물은 우리 주변에 가까이 있기도 하지만, 또한 멀리 있기도 한다.

눈으로 볼 수는 있지만, 그들만의 생활에 함께 한다는 것은 어려우니 말이다.

책 속의 아이는 커서 바다표범이 된다고 한다.

왜 하고많은 동물들 중에서 바다표범일까 책을 읽어 보면 간절한 마음이 이해가 된다.

책을 펼치면 우선 신비로운 바닷속 풍경이 펼쳐지는 속지를 만날 수 있다.

직접 눈으로 보기 힘든 곳이라 그런지 바닷속 풍경은 늘 우리에게 호기심을 갖게 한다.

아이도 책 속에 그려진 풍경을 열심히 눈을 굴려서 쳐다 본다.

 

책의 처음은 이렇게 수영을 자유자재로 하는 아이의 모습으로부터 시작된다.

막내에게 "너도 이렇게 수영 잘하고 싶지?"라고 물어 봤더니 자기도 잘한단다.

우리 아이는 물에서 물장구치면서 잠깐 잠수하고 있으면 그게 수영하는 건 줄 알고 있다.

그래서 늘 자신만만하게 자기는 수영 잘 한다고 큰 소리 친다.

책 속의 아이처럼 우리 아이들도 물 속에서 자유로울 수 있도록 뒷받침을 해 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해 보면서 다음으로 넘어간다.

배운 적도 없는 수영을 잘 하는 아이는 외딴 바닷가에서 엄마, 아빠와 함께 산다.

아빠가 배를 타고 고기를 잡으러 가면 엄마는 바다 밑에 무엇이 있는지 이야기해주었다.

인어 아가씨, 바닷가재 소녀, 구눈박이 장어, 궁중 대신 바다소, 오징어 왕자, 죽음의 해파리, 왕집게발 소년, 정어리 거인, 이불 문어,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등에 싣고 다니는 고래.

이런 신기한 것들이 모두 그림으로 그려져 있다.

아이와 책을 읽으면서 제일 많이 한 행동이 이 이름들을 읽어주면 아이가 그림에서 찾는 것이다.

아직 자신이 알지 못하는 단어가 나오며 어리둥절해있다가 엄마가 어떤 뜻인지 알려 주면 얼른 해당하는 곳을 가르킨다.

우리 바닷속에 이런 것들이 살고 있다면 어떨까?

낯설었다가도 어느 샌가 좀 특이한 것들이구나 하고 평범하게 넘어 갈까?

다른 건 몰라도 아무래도 사람과 합쳐져 있는 것들은 좀 거부감이 들 것 같다.

너무나도 익숙한 인어는 빼고라도 말이다.

어느 날 아빠가 반짝이는 꾸러미를 들고 왔는데 알고 보니 그건 바로 바다표범 가죽이었다.

이건 평범한 가죽이 아니라 셀키로 육지에 올라와 가죽을 벗으면 인간이 된단다.

바로 그 바다표범 가죽인 것이다.

아이는 그 가죽으로 아빠가 셀키라고 결론 내렸지만, 정말일까?

이 책의 백미는 아무래도 8장에 이르는 긴 그림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아이도 좋은지 시간만 나면 그림을 길게 펼쳐 놓고 열심히 쳐다 본다. 

아마 얼마 안가 저 그림이 찢어지는 상처를 입겠지만, 안보이는 세계에 대한 아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데는 그만인 것 같다.

(벌써 조금씩 찢어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 용 아들 용 신나는 새싹 10
알렉상드르 라크루아 지음, 로낭 바델 그림, 권지현 옮김 / 씨드북(주) / 2015년 5월
평점 :
절판


아이들은 용을 참 좋아한다.

영화에서 나오는 무서운 용도 그렇고 우리 나라의 전래 동화에 등장하는 정의로운 용도 좋아한다.

'아빠 용 아들 용'은 외국 동화이기 때문에 일단 용이라는 존재는 무서운 존재로 그려져 있다.

아! 물론 그렇다고 아이들 동화책에 무서운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너무나도 귀엽고 깜찍하고 딱 친구 삼고 싶은 귀여운 아기 용이 등장한다.

물론 아빠용은 좀 무서운 분위기가 살짝 풍기기는 하지만, 실상 그다지 무섭다고 하기는 힘들다.

일단 이야기는 아빠 와 함께 사는 아기 용 스트로쿠르라의 이야기이다.

아빠 용에게서 마을에 가서 집을 불태우고 오는 것이 전통이라면서 스트포쿠르에게 내일가서 집을 불태우고 오라고 한다.

정작 스트로쿠르는 아직까지 제대로된 불을 뿜어본 적이 없는데 어떻게 집 한 채를 통째로 태울까 하는 걱정에 잠을 설쳤다.

드디어 날이 밝고 마을로 날아 온 스트로쿠르는 잘 탈 것 같은 외딴 나무 집을 발견해서 막 불을 뿜으려는 찰나,

집 안에서 남자아이가 뛰어 나와 무척이나 반긴다.

남자아이는 집을 불태워야 한다는 스트로쿠르의 말에 좋은 곳이 있다면서 안내한 건물이 있으니, 그 곳은 바로 학교였다.

오늘이 시험날인데 공부를 못했기 때문이다.

책을 읽어주니 막내가 공감하는지 이 부분에서 웃는다.

아마 학생이라면 누구나 이런 생각 한 번쯤 해보지 않았을까 싶다.

시험날인데 오늘 학교에 무슨 일이 생겨서 시험이 취소된다거나 하지 않을까 하는 헛된 기대 말이다.

선생님의 만류로 강가에 버려진 오두막을 불태우러 갔지만, 그곳에서 할아버지를 만나 불을 피워 연어 구이를 해 먹는다.

연어는 맛있게 먹었는데 집에서 기다리던 아빠 용은 노발대발이다.

인간들의 친구가 되겠다고 하는 스트로쿠르에게 용이란 잔인해야 한다면서 체면이 안선다고 이야기한다.

이 때 스트로쿠르는 과연 무엇으로 아빠의 마음을 가라앉혔을까?

사람이건 용이건 자신을 알아 주는 상대방 앞에서는 점잖아질 수  밖에 없나보다.

무서운 존재가 되어야만 한다는 아빠 용과 친구가 되고 싶어 하는 아기 용.

용도 변해가는 거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종일 숨은그림찾기 마음똑똑 (책콩 그림책) 37
로익 클레망 글, 안느 몽텔 그림 / 책과콩나무 / 2015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아이들에게 하루 종일 숨은 그림 찾기를 하라고 하면 할 수 있을까?

다행이 이 책으로 하루 종일 숨은 그림 찾기를 하라는 것은 아니다.

책 속에 등장하는 아이는 잠자는 걸 싫어하는 데 왜 그런지 이야기해 준다고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무얼 먹을지부터 시작해서 어떤 옷을 입을지, 무슨 식물이 있는지, 어떤 장난감이 좋은지, 어떤 빵을 먹을지, 수족관 가득한 물고기들을 보는 거까지 모두 선택을 해야 한다.

숙제를 지금 할 지 말지와 저녁이 맛있을지 맛없을지 까지.

하지만, 잠자리에 들기 위해 침대에 누움ㄴ 언제나 똑같은 양들이 쏟아지기 때문에 선택할 수가 없기 때문에 곤란한 것이다.

그냥 단순하게 숨은 그림 찾기만 있는 책이 아니라 이야기가 함께 수록되어져 있어서 읽는 재미를 더한다.

그리고 커다란 책 가득 그려져 있는 저 많은 그림들 중에서 원하는 것을 찾는 것을 아이들은 무척이나 좋아한다.

책 속의 아이가 원하는 것을 먼저 다 찾은 아이는 이제 서로 문제를 내고 찾기를 반복한다.

엄마도 한 번 문제내고, 형도 한 번, 동생도 한 번.

이렇게 다양하게 그림을 찾아 보니 구석구석 잘 살펴보게 되고, 문제를 내기 위해서 무언가 특이한 그림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좀 더 매의 눈으로 삽화를 살피게 되는 잇점이 있다.

자그맣게 그려진 그림들 속에서 원하는 그림을 찾으면 아이들은 으례 소리를 질러 환호하기 마련이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알을 때의 그 기쁨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끼리 서커스 숨쉬는책공장 너른 아이 2
곽영미 글, 김선영 그림 / 숨쉬는책공장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커스 하면 떠오르는 것은 바로 피에로.

또 재주를 넘는 동물들이 떠오른다.

이 책은 코끼리 서커스를 볼 수 있는 책이다.

막내를 곁에 앉히고 책을 같이 책을 읽어 보았다.

여행을 떠나서 코끼리 서커스를 보는 아이와 엄마와 함께 있는 아기 코끼리가 한 페이지에 펼쳐 진다.

알록달록 색감을 지닌 행복한 풍경이었다.

하지만, 코끼리 서커스가 시작되면서 흑과 백은 분명하게 갈린다.

서커스를 보면서 재미있어 하는 아이들의 모습과 대조적으로 옆 페이지에서는 코끼리가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엄마와 헤어져 철창에 갇힌 코끼리는 하고 싶지 않은 서커스를 연습하면서 고된 삶을 살아 간다.

거친 연필선이 보이는 흑백의 그림이 코끼리의 현재 상태를 잘 보여 주고 있다.

처음 이 책을 읽기 시작할 때 둘째가 말했었다.

"이 책 재미있는데."

하지만 책을 읽어가면서 아이의 평가는 달라져 갔다.

처음에는 그림이 어떤 의미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그저 글씨와 코끼리 서커스라는 것에만 집중에서 책을 보았던 아이가 코끼리의 상태를 알게 되면서 마음이 바뀐 것이다.

"코끼리 불쌍하다."

서커스 공연을 위해서 철창에 갇히고 쇠사슬에 묶이고 억지로 음식을 먹으며 즐겁지 않은 서커스 공연을 연습하는 코끼리.

아이들에게 서커스는 즐거움이고 행복이지만 코끼리에게 있어서 서커스는 괴로움이고 불행이었다.

아이는 마지막 페이지에 쓰여진 '공연 취소'라는 말에 이렇게 이야기한다.

너무 연습을 많이 해서 코끼리가 아파서 공연이 취소되었다고.

코끼리 서커스의 천막이 코끼리의 안타까움을 느끼게 한다.

인간의 시각으로 모든 것을 보게 되면 우리는 많은 것을 놓치게 된다.

서커스 공연을 하는 동물들이나 언젠가 자주 이야기되었던 돌고래 쇼 같은 것들은 동물들에게 결코 즐거움 일 수 없다.

먹이를 얻어 먹을 수는 있겠지만, 그 행위 자체가 인간들에게처럼 자신의 의지로 된 것이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딴생각 중 한울림 그림책 컬렉션 19
마리 도를레앙 글.그림, 바람숲아이 옮김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과 집에서 공부를 하다보면 아이의 마음이 저 먼 곳으로 훨훨 날아가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다.

자신들은 아니라고 끝까지 우기지만 옆에서 보면 다 보이는 것을.

이 책은 딴생각하는 아이들과 그런 아이들을 이해하지 못하는 어른들을 위한 책이라고 한다.

우리 집 삼형제 중에서 특히나 딴생각 잘하는 둘째와 함께 읽어 보았다.

아이들은 몸은 책상 앞에, 책 앞에 앉아 있지만 마음은 어느 새 새가 되어 저 멀리 날아가곤 한다.

자신이 원하던 곳을 찾아서.


그 곳은 물 속이 될 수도 있고, 하늘이 될 수도 있고, 머나먼 우주가 될 수도 있고, 친구들 곁이 될 수도 있다.

딴생각 중에는 가지 못할 곳이 없다.


어른들은 아이의 그런 모습을 가만히 내버려둘 수가 없다.

손을 끌고 억지로 아이의 몸을 이끌어간다.

하지만, 아이는 몸만 끌려갈 뿐 마음만은 또 어느새 새가 되어 날아간다.

저 멀리.

자신을 부르는 주변의 소리를 듣지 못하고 저 멀리 날아가는 아이들의 마음.

 

그렇게 아이는 자라고 어른이 된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는 딴생각 중이다.

다만 이제 그 딴생각이 아이에게 글이라는 형태로 나타날 뿐이다.

이제 그 글을 읽는 다른 사람들이 딴생각으로 멀리 날아간다.

아이들에게 있어서 딴생각이라는 것은 꼭 필요한 것인 듯 하다.

현실에 만족하지 않고 언젠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찾아서, 자신이 가고 싶은 장소를 찾아 날아가는 마음일테니.

그 노란새는 아이의 꿈일수도, 미래일수도 있다.

손만 끌어서 아이를 억지로 데려다놓는 것은 전혀 소용이 없다.

하늘을 날아가는 아이의 노란새곁에서 부모가 같이 날아줄 수 있다면 그 보다 더 좋은 것은 없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