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달려라! 기관차 힘센다리 키다리 그림책 18
코카제 사치 글, 아이자와 미미코 그림, 김정화 옮김 / 키다리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에 도착한 책을 보고 제일 먼저 막내가 환호한다.

"기차다, 기차."

기차를 제일 좋아하는 막내의 눈에 쏘옥 들었나보다.

처음부터 끝까지 기차 그림인지라 계속 넘겨 보면서 기차라고 종알거린다.

힘센다리는 증기 기관차이다.

힘이 세고, 연기를 뿜어내는 굴뚝이 있다.

무거운 짐을 실어 나르는 힘센다리는 다른 증기기관차들과 함께 열심히 일을 했다.

승객들을 실어 나르는 특급 열차 빠른다리도 그 중의 하나였다.

평화롭던 마을에 전쟁이 터졌고 빠른다리는 군인을, 힘센다리는 전쟁무기를 실어 나르게 되었다.

어느날 하늘에서 폭탄이 비처럼 쏟아지고 안타까운 힘센다리의 외침에도 불구하고 빠른다리는 쓰러져 꼼짝하지 못한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다시 달리는 힘센다리를 본 사람들은 희망찬 얼굴이 된다.

다시 마을이 세워지고 이제는 시간이 많이 흘러 어렸던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 힘센다리를 보고 추억을 이야기한다.

어느 날 차고에 새로운 디젤기관차가 들어오고, 신형 특급열차가 다가오고.

이제는 증기기관차가 설 자리가 없다.

그렇게 많은 일을 했고 여러 사람들에게 기쁨과 추억을 안겨 주었던 힘센다리는 볼 수 없게 되는 것인가......

전쟁을 겪는 그 참담함을 간단하게나마 알 수 있었다.

빠른다리를 볼 수 없다는 사실에 안타까워하는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도 엿볼 수 있었다.

사람들에게 희망과 기쁨이 되었던 힘센다리.

책 속에 나온 힘센다리 <9633>은 일본 교토시 시모교구에 있는 우메코지 증기기관차관에 보존되어 있다고 하니 직접 가본다면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증기기관차나 디젤기관차......이런 것들에 대해 잘 모르는 아이들은 엄마의 얇은 지식으로 조금은 알게 된 듯 하고.

과거 우리 나라에도 1950년대까지 증기기관차가 다녔다고 한다.

철도박물관에 가면 기관차의 실물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증기기관차를 직접 타볼 수 있는 전남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우리 아이들도 이 곳에 몇 번 가보았고 '미카'라는 그 기차를 직접 타보았다.

그 기차가 증기관차라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된 아이들은 그 때의 경험을 되새겨보면서 신기해 하기도 한다.

처음 갔을 때 기차가 출발할까봐 두려움에 떨던 이 아이들이 벌써 초등학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끼와 거북이 두 번째 경주 미래그림책 114
프레스턴 러트 글, 벤 레드리히 그림, 이도영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11년 3월
평점 :
절판


'토끼와 거북이'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아이들에게 쉽게 들려줄 수 있는 이야기 중의 한 가지이기도 하다.

엄청나게 느린 거북이에게 진 토끼는 과연 그 심정이 어땠을까?

다시 한 번 경주에 도전하는 토끼와 거북이를 이 책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책은 동물 방송 앵커 말잘해 여우의 목소리로 처음부터 끝까지 전개된다.

이 책을 읽어 주는 엄마 또한 앵커가 되어야 했다.

책을 읽으면서 그 때 그때의 분위기에 맞게 억양을 높였다 낮추었다 하면서 엄마도 신이 났다.

물론 듣는 아이들도 신이 났다.

열정적인 말잘해 앵커의 모습에 웃음을 터트리기도 하면서 같이 공감하면서 재미있게 듣는다.

토끼와 거북이의 이야기를 알고 있는 아이들은 과연 두 번째 경주는 어떻게 될지 궁금해 하면서 둘의 경주에 푹 빠져 들었다.

아이들은 우선 그림에 흥미를 보였다.

익살스런 삽화와 동화의 내용이 너무 잘 어울렸다.

자주 등껍질을 벗고 등장하는 거북이의 모습에 눈길 한 번 주고,

목이 기다란 토끼의 모습에 눈길 한 번 주고,

말잘해 여우의 생동감 넘치는 얼굴에 눈길 한 번 주고.



먼저 양쪽 선수 소개가 있다.


'날쌘 토끼' 해리는 81승 1패.

'느림보 거북이' 에디는 1승.



두 번째 경주를 준비하는 토끼와 거북이의 모습이다.


이기기 위해서 피나는 노력을 하는 토끼의 모습과 여유자적한 거북이의 모습이 대비적으로 보여진다.



드디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가 시작되었다.


"땅!"

날쌔게 달려 나가는 토끼와 달리 출발선에서 출발조차 하지 못하는 거북이의 모습이 보인다.

이기고야 말겠다는 의지에 가득찬 토끼의 눈초리가 보이지 않은가.



둘의 경주를 지켜보는 흥분한 말잘해 앵커의 모습이 보인다.


결국 종이를 찢고 튀어나오고야 말았다.

아이들이 이 모습을 보고 얼마나 웃던지......

끝을 본 아이들의 한 마디는 "재밌다.  엄마, 또 읽어주세요."이다.

마지막 페이지까지 아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말잘해 앵커의 모습에 아이들이 너무 좋아한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다른 동화들도 이렇게 뒷이야기를 한 번 생각해보는 것도 재미날 것 같다.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라는 평범한 말로 끝나는 동화들을 한 번 더 생각해보는 활동을 아이들과 한 번 해봐야겠다.

끝이라고 생각한 것이 항상 끝은 아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reen : 내가 먼저 만드는 푸른 지구 내가 먼저 시리즈 1
레나 디오리오 글, 크리스 블레어 그림, 박선주 옮김 / 푸른날개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 보듯이 아이들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푸른 지구 만드는 방법에 대한 책이다.

그렇다고 지루하게 쓰여진 책은 전혀 아니다.

글밥은 그리 많지 않고 꼭 찝어서 중요한 내용만 쓰고 있다.

간단하지만 독특한 그림과 함께 간단간단하게 알 수 있도록 쓰여져 있다.

자주 접해보지 못한 그림이라 그런지 아이들이 그림을 신기하게 쳐다본다.

은은한 색감으로 이루어진 그림이 차분해 보인다.

이 책의 삽화에는 아이들의 흥미를 끄는 한 가지 요소가 더 있다.

거의 모든 페이지마다 숨겨진 청개구리를 찾기 위해 아이들이 눈을 더 커다랗게 뜨고 그림을 살핀다.

누가 먼저 찾는지 서로 경쟁하기도 하면서 말이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아이들은 충분히 알 수 있다.


책에 쓰여져 있듯이 '자연을 사랑하고 아끼는 방법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아주 간단하고 쉬운 것들'이라는 것을 말이다.

별 생각없이, 항상 하던 일이라 그냥 했던 것들이 바로 지구를 사랑하고 있는 것들이었다는 것을 말이다.

환한 낮에는 전기불을 끄는 것, 우리 나라 채소나 과일을 애용하는 것, 가까운 곳은 걸어다니는 것,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것, 쓰레기 잘 버리기, 재활용 잘하기......

이렇게 모두 간단하게 아이들이 직접 실천할 수 있는 것들만 들어 있다.

각 항목이 나올 때마다 아이들은 서로 서로 자기는 이것 지킨다고 하면서 크게 소리친다.

자신들이 지구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자랑스러운 모양이다.

교과서에서 관련된 내용을 배웠던 큰아이는 아는체하면서 일회용품이 썩는 데 시간이 엄청나게 많이 걸린다면서 쓰면 안된다고 한다.

실상은 많이 사용하면서도 말은 바로한다.

책에서는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도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을 꼭 알려 주라고 강조한다.

또 '자연을 사랑하는 행동은 바로 소중한 지구의 자원을 보호하고 아끼는 일이에요.'라고 쓰여 있다.

책의 뒷부분에는 지구를 보호하는 일을 아이들이 실천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 나와 있다.

커다랗게 그려진 나무에 나뭇잎을 붙이면서 얼마나 잘 실천했는지 알 수 있도록 했다.

어린 아이들에게 지구 사랑하는 방법을 가르칠 수 있는 책으로 이만한 책이 없을 것 같다.

직접적인 실천을 불러올 수 있으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