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 여행자 - Around The World
왕인희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5월
평점 :
품절


취미 생활로, 시간 보내기로 그만인 컬러링.

그림 하나 잡고 색칠하다 보면 어느새 시간이 훌쩍 지났음을 다들 경험해 봤을 것이다.

이제는 다양한 컬러링 북 중에서 과연 어떤 주제를 선택할지가 관건이다.

이번에 만나본 컬러링의 주제는 바로 여행이다.

그것도 세계여행.

직접 가보지는 못해도 색을 입히면서 여러 나라들에 대해서 상상하는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다.

20191004_003739.jpg
책을 펼치면 먼저 세계 지도가 눈에 들어 온다.

이렇게 세상은 넓고 나라들도 다양하구나 싶다.

책 속에서 만나볼 수 있는 나라들에는 국기가 그려져 있어서 구분하기 쉽다.

그리고, 책에 그려진 순서대로 줄이 그어져 있어서 순서를 알기도 쉽다.

이 중에서 가고 싶은 나라를 찾아서 먼저 색칠해도 좋을 것 같다.

특별히 궁금한 나라가 있다면 그 곳으로 출발~

20191004_003815.jpg
그 나라를 소개하는 첫 페이지에서는 국기도 함께 볼 수 있고, 그 나라를 특징짓는 한 마다 설명도 있다.

예를 들어, 독일에는 '길을 걷는 것 만으로도 사색에 잠기게 되는 곳'

20191004_003900.jpg

오스트리아에는 '햇살을 가득 머금은 나라'

이렇게 그 나라의 분위기에 대한 짤막한 글귀를 읽고, 각 나라에서 유명한 장소들을 색을 칠하면서 가 볼 수 있다.

두 장 정도의 그림이 한 나라에 대해서 펼쳐 지게 된다.

20191004_003800.jpg

​각 나라의 유명장소나 유명한 명물들을 만날 수 있다.

그림에 그려진 장소들이 어디인지 생각해보고, 색을 칠해본다.

실제와 비슷하게 칠하고 싶다면 사진을 찾아보면서 컬러를 입혀도 될 것 같다.

물론, 사실보다 창의성을 표현하고 싶다면 칠하고 싶은 색으로 칠하면 나만의 그림으로 탄생한다.
20191004_003825.jpg
내가 색칠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아이가 졸라서 이 책은 아이 차지가 되었다.

우리 아이는 자신이 칠하고 싶은 곳에만 책을 칠하면서 여행중이다.

한 곳에 길게 채류하는 성격이 아닌가 보다.

이렇게라도 하나하나 칠하다 보면 컬러풀한 세계 여행을 완성할 수 있겠지.
20191004_003948.jpg

책의 제일 뒷 편에는 나만의 세계 지도를 만들 수 있도록, 각 나라를 상징하는 그림들에 색칠하도록 되어 있다.

다 색칠하면 함께 동봉되어 있는 세계 지도에 척-하고 붙인다.

거기에 더하여 가고 싶은 곳이나 먹고 싶은 곳의 사진 등을 붙여서 나만의 세계 지도로 꾸미면 된다.

가장 돈 적게 들고 하는 세계 여행.

이 컬러링북 한 권으로 가능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 다이어트 10분 뚝딱! 레시피 - 여성을 위한 1:9 다이어트 완결 실천편
모리 다쿠로 지음, 전경아 옮김 / 이다미디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늘 관심이 가는 단어인 다이어트.

거기에 먹는 것을 좋아하는 나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레시피.

책을 받자마자 열심히 뒤적거리면서 어떤 레시피들이 있는지 살펴 보았다.

많은 요리들이 나와 있었고, 제목에서 보는 것처럼 10분이면 뚝딱 만들 수 있을 정도로 쉬운 것들이 많아서 좋았다.

아무리 몸에 좋고 다이어트에 효과가 좋은 음식이라도 만들기 어려우면 절~대 해서 먹어 지지 않는다.

그런 의미에서 간단한 레시피들로 이루어져 있는 이 책은 무척 유용해보였다.

거기에 더하여, 평소에 많이 요리에 사용하고 싶었지만,

다양한 방법을 찾지 못했던 비지를 가루로 활용하는 방법이 나와 있는 점이 또 마음에 들었다.

비지를 가루로 만들 생각은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

보관도 용이하고 여기저기 활용하기도 좋을 듯한 좋은 방법이다.


요즘은 팔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반조리식품이나 소스, 육수 등이 마트에 가면 즐비하게 진열되어 있다.

간편한 식사 준비를 위해서 가끔씩 골라 들고 오곤 하는데,

책에서는 이런 것들에는 첨가물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으라고 권한다.

물론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앞으로는 더 시판용 국물로 요리하는 것은 자제해야 겠다.

하지만, 역시 끊을 수 없는 것이 과자와 빵.

책 속에는 이것들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들도 소개하고 있다.

물론 몸에 좋은 재료를 넣어서 직접 만들어 먹기.

책의 뒷편에는 '먹으면서 살을 빼는 밑반찬 레시피'가 들어 있다.

날마다 해 먹는 음식도 좋지만, 밑반찬도 빼 놓은 수 없는 반찬.

몸에,.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들로만 이루어져 있으니 활용하기 좋을 것 같다.

레시피들 중에는 전혀 생각도 해 보지 못했던 조합들도 제법 있었다.

레몬이나 두유를 넣은 전골요리도 있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이 있다면 바로 저자가 일본인이어서 일본요리들이 많이 보인다는 것이었다.

특히 낫토를 활용한 요리가 무척이나 많았다.

요즘은 낫토를 쉽게 구할 수 있으니 그다지 문제될 것은 없고 일본 요리라고 딱히 차별을 두는 것은 아니지만,

입맛에 좀 맞지 않아 보이는 것들도 있었고 이름이 일본이름이라 생소한 것들도 있었다.

그 중에서도 거품 계란 흰자 덮밥이나 냉동 계란 노른자는 정말 어떤 맛일지 궁금하면서도

선뜻 시도하기 힘든 레시피들이었다.

 물론 일본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오히려 더 좋을 수도 있다.

요리는 많으니 입맛에 맞는 걸로 골라서 해 먹거나 입맞에 맞게 변형하면 될 일이다.

도대체 다이어트를 언제까지 하냐는 아들의 구박을 벗어나는 데 이 책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연 팩 & 스크럽 30 - 꿀광 피부를 위한 초간단 스킨케어
일레인 스태버트 지음, 김은영 옮김 / 다봄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용에 관심이 많은 사람 중에, 아니 설사 미용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팩 한 번 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팩을 하기 전과 후의 피부는 상당히 변화가 있다.

그런 이유로 규칙적으로 팩이나 스크럽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왕 할 거 자연 재료로 한다면 금상첨화겠지.

그래서, 준비했다.

<천연 팩 & 스크럽 30>

몸에 좋은 재료로 꿀광 피부를 만들고 싶다면 시도해보자.

자연이 준 소중한 선물들로.

이 책은 단순히 팩과 스크럽 30가지만 소개하고 있지는 않다.

책의 절반 이상의 페이지를 기초 테크닉과 기본 재료에 대해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우선 목욕의 역사와 고대 이집트의 미에 대해 알려 주는 페이지가 있다.

피부 미용 관련 책에 이런 내용이 있어서 신선했다.

무언가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도구들이 필요한지는 당연히 알아야 한다.

페이지 가득 필요한 도구와 재료들이 보인다.

많이들 쓰는 재료지만, 혹시 없다면 준비하는 것이 만들기 쉽겠다.

이렇게 재료와 도구 준비가 끝났다면,

과연 우리가 만들고자 하는 팩과 스크럽은 무엇인지에 대한 지식을 쌓고 가는 것이 유용하다.

이 중에서 내가 특히 관심있는 스크럽에 대해서 더 꼼꼼하게 읽어 보았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제품들은 피부를 지나치게 건조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하니 꼭 만들어서 사용해 봐야겠다.

기본적으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우선 소개되고 있으니, 참고해서 뒤편의 세세한 설명을 읽고 따라서 하면 된다.

이제는 기본 재료 소개에 들어간다.

내가 꼭 봐야 하는 각질 제거제부터 시작해서 클레이, 허브, 꿀, 달걀, 과일 등을 거쳐서 오일까지.

자신에게 맞는 재료를 찾아서 스킨케어 한다면 더 확실한 효과를 볼수 있을 것이다.
재료 하나하나마다 특징와 어떤 피부에 좋은지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으니 꼼꼼하게 읽어 보면 재료 찾기가 수월하겠다.

여기서 놀랐던 사실 중의 하나는 오일의 종류가 정말 많다는 것이다.
살구씨, 포도씨, 햄프시드, 호호바, 올리브, 복숭아씨, 해바라기씨, 스윗 아몬드.

우리가 이름은 들어 봤을 오일부터 시작해서 전혀 들어보지 못한 고가의 오일들도 많이 있다.

아니카, 블랙커런트, 보리지, 카렌듈라 등등등.

이런 많은 오일들이 또 각각 다른 효과들을 발휘하기도 하니 저렴하면서도 좋은 오일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게 된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레시피에 들어간다.

여러 가지 스크럽과 팩을 만날 수 있는데, 휙휙 넘겨가면서 관심있는 것들을 찾아 보았다.

우선 도자기 피부 팩.

울긋불긋 곱지 못한 피부를 정말 도자기처럼 만들어 줄 것 같은 팩의 모양새까지 눈에 띄는 도자기 피부 팩.

주재료는 카올린 클레이와 분유.

홍조를 막아 준다는 에스프레서 바디 스크럽도 많은 관심이 갔다.

더군다나 셀룰라이트도 줄여 준다고 하니 어찌 안해볼 수 있겠는가.

맛있는 팩도 있으니 팩하려고 만들었다가 다 먹어버리는 실수를 하지 않도록 꼭 주의하자.

대표적으로 꿀과 코코아 가루,크림이 들어간 허니 초콜릿 팩이 있다.

먹기도 아까운 재료들로 팩을 했으니 당연히 고운 피부를 만들 수 있으리라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65 꿈꾸는 Girl
로나 에버스덴 지음, 앤드루 핀더 그림, 박현유 옮김 / 미문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년은 365일.

날마다 같을 수 없는 날이다.

기쁜 날, 즐거운 날, 행복한 날도 있고 힘든 날, 외로운 날, 슬픈 날도 있다.

이런 날마다의 기분을 평화롭게 만들어 줄 수 있는 방법 가운데 하나가 바로 컬러링이다.

그래서, 이제껏 이런저런 컬러링북들을 시도해보았다.

다양한 그림체와 다양한 내용들.

하지만, 열심히 하면 금새 끝을 보이는 그림들이 아쉬워지는 기분이었다.

나는 1년 내내 컬러링을 하고 싶은데, 도대체 책을 몇 권을 사야 할까 하는 의문이 든다면

바로바로 미문사에서 출간된 <365 꿈꾸는 Girl> 한 권을 선택하면 간단하다.


이 책은 다른 책들과는 다르게 하루에 하나씩, 일년내내 컬러링을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그런만큼 받아본 책의 두께는 상상을 초월한다.

각 달마다 색을 달리해서 시각적으로 예쁠 뿐 아니라 그 색으로 원하는 부분을 찾기 쉽기 해 주었다.


작가가 평화로운 한 해를 바란다는 소망을 담은 글이 우선 눈에 띈다.

컬러링을 통해 고요한 나만의 시간을 갖고 자신의 마음과 개인적인 행복에 집중하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쓰여 있다.

즉, 마음 챙기기를 하라는 이야기다.

그러기 위해서 호흡에 집중하고 컬러링을 시작하라는 권유가 책에 나와 있다.

책에는 컬러링 도안이 나오고 밑 부분에 자기 확신의 문구가 같이 수록되어 있다.

이 문구를 사용하여 가혹하고 비관적인 내면의 목소리에 다정함을 더하여 긍정적인 태도를 갖도록 하라고 한다.

단순히 읽고 끝이 아니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책에 자세히 나와 있다.

이 문구들 중에서 특별히 자신의 기분에 맞는 문구를 찾고 싶다면 책의 뒷부분에 나와 있는 색인을 이용하면 된다.

책에는 여러 가지 패턴을 사용한 정말 정말 다양한 도안이 수록되어 있다.

아이가 좋아하는 맛있는 먹을거리들도 다양하다.

색을 잘 입히면 더 맛있게 보일 것이다.

도안에 조금씩의 색이 칠해져 있어서 그 부분을 참고로 하고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

비슷한 분위기로 하고 싶다면 같은 색감으로, 다른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다른 계열로 칠하면 된다.

우리가 볼 수 있는 멋진 풍경들도 여러 가지 스타일로 수록되어 있다.


또는 그저 여러가지 패턴을 사용한 추상적인 무늬들도 많이 만날 수 있다.

정말 꼼꼼하게 그려진 도안을 보면 감탄이 절로 나온다.

이런 그림을 그리는 것만으로도 집중력이 고도로 올라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날마다 하나씩 컬러링을 하다보면 이 모든 다양한 도안들에 색을 입힐 수 있다.

보통 가장 무난하게 컬러링을 할 수 있는 색연필로 칠한 그림.

다정한 여우가족을 그린 그림으로, 너무 다양한 색을 사용하지 않고 단순하게 칠해 보았다.

여러 색을 사용하자면, 정말 다양한 색을 사용할 수 있는 그림들이다.

진한 색감을 원하는 날은 이렇게 사인펜을 사용해서 칠해 보기도 했다.

색연필보다는 아무래도 거칠고 섬세한 표현이 좀 힘든 것 같다.

집에 있는 색이 12색 뿐이라 다양하게 색을 표현할 수 없어서 좀 아쉽기도 하다.

색연필은 마음껏 칠해도 대부분 예뻐 보이는데, 싸인펜은 좀 주의가 필요한 것 같다.

칠하고 보니 내가 색에 대한 감이 별로 없다는 것이 실감난다.

그다지 잘 어울려 보이지 않는다.
날마다 하나씩도 좋고, 특별한 날은 그 날의 기분에 따라도 좋고.

원하는 대로 골라 할 수 있는  긴 호흡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승희의 인물 드로잉 BIBLE
강승희 지음 / 미문사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에는 그적거리는것을 좋아했다.

빈 종이가 보이면 이런저런 것들을 그려보곤 했다.

나에게 그림 중에서도 어려운 것을 꼽으라면 바로 인물 드로잉이다.

인물을 그리는 미술 과제라도 할라치면 다 완성한 그림 속 인물은 도대체 누구인지 짐작할 수가 없다.

눈코입이 달린 사람이긴 한데, 그 사람의 특징적인 점을 잘 잡아내지 못했고

그림 속의 인물은 어느덧 만화 속 주인공처럼 변해갔다.

그래서 이 책을 보았을 때, 무척 반가웠다.

인물 드로잉만 중점적을 다룬 책이라서 부족한 솜씨를 조금은 끌어 올려주지 않을까 싶은 기대도 들었다.

책을 처음 받았을때, 두께감에 좀 놀랐다.

생각보다 무척 두꺼웠고무거웠기 때문이다.

크기도 A4용지만큼 크다.

일단 기대감을 갖게 하는 비쥬얼이다.

책은 드로잉의 재료인 연필에 대한 분류를 설명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보통 많이 사용하는 연필은 HB, B, 2B, 4B정도이다.

책을 보니 2H도 있고 3B, 6B까지 있다.

분위기나 명암, 톤의 상태에 따라서 사용하면 된다고 한다.

하나의 작품을 하나의 연필을 사용한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라 다양한 연필을 사용해서 작품을 완성한다고 한다.

다음은 명암 넣는 법이 나오는데, 지우개로 지우는 것으로도 효과를 줄 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을 알았다.

지우개는 틀린 곳을 지우는 데만 사용하는 줄 알았는데, 신기했다.

물론 어느 정도 숙달되도록 연습이 필요하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다.

다음에는 본격적인 인물 드로잉의 기초 단계로 들어간다.

눈, 코, 입, 귀 등으로 부분 부분 연습을 해준다.

그래도 제일 많이 그려보았던 눈을 연습해보았다.

이런!

책에서 볼 때는 반짝반짝 총명해 보였던 눈망울이 어째 흐리멍텅한 눈이 되어 버렸다.

그리고, 생각보다 눈썹을 그리는것이 무척 어려웠다.

또, 연필로 명암을 그려서 표현하는 부분도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하는 것이 상당히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

어쨋든 어설프더라도 눈 완성이다.

이제 여러 명의 인물 드로잉을 보여주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본격적인 강습이다.


각각의 인물 드로잉에서 주의해야 할 부분들은 크게 확대해서 왼쪽 페이지에 보여주고 설명을 추가해 주었다.

물론 설명만으로 그리기는 힘들지만, 착실하게 따라하다 보면 어느 정도 흉내는 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살짝 가져보고.

그런데, 작품들이 너무 대단해서 좀 많이 연습한 후에 도전해야 겠다.


이렇게 인물 드로잉 작품들을 보여준 후에는 단계로 나누어서 작품을 완성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 과정을 보면 연필을 여러 개 사용하여서 작품을 완성한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과정샷이 있어서 따라 그리기는 좀 수월하지 싶다.

다음으로는 '그리드를 이용한 실습'

일정한 크기로 칸을 나누어서 비율을 좀 더 쉽게 맞출 수 있으므로 비슷한 형태로는 완성될 것 같다.

예전에 언니가 일정한 센티로 사진에 줄을 그어서 보고 그렸던 것이 바로 이것이었다.

여기는 인물 외에도 작품 속에 있었던 조연들도 출연한다.

책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실습 예제.

우리 둘째가 책을 보자마자 욕심내었던 호랑이가 떡 하니 자리잡고 있다.

여기는 인물이 아닌 작품들이 들어 있다.

이렇게 살펴 보니 연필 하나만을 가지고도 엄청난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거리에서 본 초상화 그리는 분들도 다 이렇게들 그리겠지 싶으니 존경스럽다.

눈을 시작했으니 하나하나 천천히 그려가다 언젠가는 인물화 한 점 그려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