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자수 레시피 A to Z
아오키 카즈코 지음, 배혜영 옮김 / 진선아트북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수란걸 놔본지가 언제인지...

아마 학창시절 가사 실습 시간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물론 바느질이야 늘상 하는거지만, 이렇게 무슨 스티치니 하면서 예쁘게 무언가를 만들어본 지는 무척이나 오래전이다.

결혼 전에 십자수 정도?

그 당시 그 작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며칠을 끙끙거렸던 기억이 떠오르기도 했다.

손에 받아 든 책은 다른 책들과는 제본이 좀 달랐다.

옆으로 된 자그마한 책 한 권이 도착했다.

귀엽고 아담한 책처럼 책 속에는 귀여운 도안들이 가득 들어 있었다.

너무 앙증맞아서 어디에 수를 놓아도 정말 잘 어울릴만한 것들로 말이다.

정말 우리 아이들 옷 한귀퉁이에 수놓아주면 옷이 살만한 도안들도 많이 보였다.

시간이 조금 걸리기는 하겠지만 아이들에게는 하나밖에 없는 작품이 될테네 나름 큰 의미가 될 것도 같다.

책의 목차를 보자니 알파벳이 눈에 띈다.

작품의 순서들이 알파벳 순서에 따라 정리되어져 있다.

A라면 apple, apple mint, anchor, armchair, armadillo

B라면 blue border, bean's bag, bird, button, ballon, butterfly

원하는 도안이 있다면 찾기 쉽도록 되어 있다.

물론 영어 단어를 안다는 전제하에 말이다.

알파벳 순서에 맞게 배열된 도안들이 잘 어울리도록 되어 있어서 작가의 센스를 느끼게 해주기도 했다.

과거에 이렇게 수틀에 끼워넣고 열심히 수를 놓았던 기억이 떠오르는 수틀과 깔끔한 도안이다.

데이지와 함께 있는 D가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

간단하면서도 분위가 있는 듯 하여 작품으로 만들어 액자에 전시해 놓아도 좋을 듯 하다.

이건 어디에나 장식용으로 수놓으면 정말 화사하고 예쁠 무척이나 마음에 드는 도안이다.

이 도안들은 꼭 사용해보고 싶다.

아마 이건 아들들에게는 좀 곤란할 것 같고, 나만의 소유에 하면 좋을 것 같다.

꽃이지만 너무 화려하지도 않고 은은한 색감도 맘에 들고, 배열도 좋아 보인다.

알파벳이 모두 있어서 이니셜을 세기거나 간단한 문구를 작성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도안도 있다.

요건 아이들 옷이나 소품에 수놓아주면 좋을 것 같다.

작은 공간이 되겠지만 약간의 수고로움으로 아이들에게도 나에게도 좋은 기억이 될 만한 아이디어인 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류연 2013-01-15 2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파벳 글씨자수 한번해보고싶네요. 왠지 의미있어보이구말이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