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자는 그 혼란하고 끔찍했던 시기, 그럼에도 좋은 아버지와 어머니밑에서 잘 자라 주었다. 반듯했고 정직했으며 용감했다. 일을 무서워하지 않았고 남을 속이는 일도 하지 않았다.
그런 올곧은 성품에 고한수는 끌린다. 자신과 다른 모습, 자신과는 다른 색의 사람.
그래서 둘은 더욱 끌렸는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고한수가 유부남임을 아는 순간, 선자의 사랑은 멈춘다.
그런 선자의 손을 잡아준 이삭, 그리고 일본에서의 생활.
경희와 요셉 그리고 노아와 모자수.
책을 덮으며, 노아가 가장 기억에 남았다.
일본인의 눈에 조선인은 더럽고 지저분하며 머리 나쁜 종족이다. 거짓말을 일삼으며 게으르고 불법적인 일들을 한다.
그렇게 규정지어진 틀안에서 노아는 발버둥을 친다.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던 것일까, 아니면 일본인으로 완전히 동화되고 싶었던 것일까.
그렇게도 싫었던 일본인이 규정한 틀에 맞는, 나쁜 조선인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걸 아는 순간 무너진다.
선자와 이삭의 아들로는 살 수 있지만, 선자와 고한수의 아들로는 어디에서든 살고 싶지 않다는 노아.
그러면서 그 와중에도 일본인 행세를 하며 결혼을 하고 아이를 넷이나 낳은 노아를 이해할 수 없다. 자신이 스스로 온전치 않다고 믿으면서, 결혼이 그리고 아이들이 자신을 온전하게 만들어줄거라 믿었던 것일까, 아니면 좀 더 일본인답고 싶었던 것일까. 그의 몸 한쪽은 여전히 이삭의 무덤을 찾고 있는데... 그에게서 유럽인 되고싶어했던 근대 일본인들의 모습이 겹친다.
유럽인이 될 수 없다면, 아시아의 유럽인이 되고 싶다던 그들.
일본인이 될 수 없다면, 조선인중의 일본인이 되고 싶었던 걸까.
아니다 노아는 자신이 되고 싶었다. 자신이 고귀하다 생각하는 가치들을 갖고 그 것을 실천하며 살아가는 삶. 그 삶은 고한수의 피로 인해 얼룩지고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 된다.
자신이 믿고 의지했던 정체성은 조선인이지만 그럼에도 다른 조선인들과 달랐던 지적이고 순결했으며 고귀한 이상을 추구했던 이삭에게 있었던 건 아닐까. 그런 이삭의 아들인 자신, 그러나 그건 가짜였다. 폭력과 범죄로 나쁜 조선인의 표상인 고한수의 피가 흐르는 것도 모자라, 그가 벌어들인 피 묻은 돈과 구역질나는 권력으로 그는 자신의 목숨과 고결함을 지킬수 있었다. 그 안에서 문학을 논하고 읽었고 고결한 세상을 꾸었다. 자부심을 가졌던 자신의 둥지는 더러운 둥지였다.
그러면서 덕혜옹주의 딸이 떠올랐다.
일본의 귀족 피와 일본에서 가장 비천하게 취급되는 조선의 피가 흐르는 공주의 딸.
천박함과 고귀함이 공존하고, 어떨 땐 존귀한 존재로 어떨 땐 거짓말 잘 하고 손버릇 나쁘며 목소리 큰 혐오스러운 존재로 살아간다는 건 어떨까.
패전 후 어디에도 갈 곳이 없어 방황하다 자살한 덕혜옹주의 딸이 오버랩된다.

1권, 선자의 이야기는 생각대로 흘러갔다.
어지러운 역사앞에서 한 인간, 그것도 가진 것 없는 여자의 삶이 거기다 사랑에 배신당한 삶이 꽃길일 수는 없다. 그렇다면 그건 로판이겠지.
2권에선 좀 더 다양하고 예측하기 힘든 삶들이 나열된다.
그들의 삶은 이제 단순히 살아남기에서, 도대체 내가 누구인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조금 더 복잡해진다. 길을 잃고 방황하고, 그 방황의 대가가 그저 툴툴 털어도 될 먼지같은가 하면 누군가에겐 목숨을 내놓는 일이기도 하다.


“노아가 아키코를 뚫어지게 바라보았다. 아키코는 항상 노아를 다른 사람인 것처럼 생각했다.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외국인에 대한 막연한 상상 속 모습을 덧씌워서 보고 있었다. 아키코는 모두가 꺼리는 사람과 어울려주는 자신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노아라는 존재는 아키코가 좋은 사람이고, 배운 사람이며 진보적인 사람이라는 것을 세상에 증명해주었다. 노아는 아키코와 함께 있을 때 자신이 조선인이라는 사실에 신경 쓰지 않았다. 사실 누구와 함께 있어도 자신이 조선인이든 일본이든 신경 쓰지 않았다. 그것이 무슨 의미이든, 노아는 그저 자기 자신으로 있고 싶었다. 때로는 자신을 아예 잊고 싶었다.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 아키코와 함께라면 결코 그럴 수 없을 것이었다.”


그나저나 며칠 전 장을 보러갔다가 때이른 크리스마스를 만났다. 벌써 크리스마스인가 하고보니 금방 12월이 올 것만 같다
( 보너스로 할로윈 특집 허수아비인형도 한 장 찍어봤다. 이런걸 집 앞에 놓는다는 건 도대체 ?! )


댓글(27)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곡 2022-10-02 14: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올해 들어 첨 보는 크리스마스 장식 같아요 ㅎㅎ 귀엽습니다!

mini74 2022-10-02 15:10   좋아요 3 | URL
저도 올해 들어 처음 보는 ㅎㅎ 귀여워서 구경하다가 사진도 찍었어요 ~

scott 2022-10-02 15: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설마😄알라딘 연말 특집 굿즈
스누피가 아닌
미키🎄형제들 😍

mini74 2022-10-02 15:13   좋아요 3 | URL
ㅎㅎ 스누피도 좋지만 이제 좀 딴 것도 주면 좋겠어요. 개인적으로 언제나 주장하는 레고피큐어 !!!! 쫌 주세요 ㅎㅎ

거리의화가 2022-10-02 15: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할로윈 허수아비는 쫌 무서운데요^^; 예전에 살던 동네는 할로윈만 되면 시끌벅적하던 동네였는데 여긴 아파트촌이라 조용합니다ㅎㅎ 크리스마스 트리 보니 연말도 기다려지도 그러네요^^*

mini74 2022-10-02 15:20   좋아요 3 | URL
영어학원 최대명절 아닌가요 ㅎㅎ 영어학원 다니는 꼬맹이들은 코스프레 옷이나 호박바구니 들고 다니더라고요. 그 모습은 또 귀엽기도 하고 ~ 저 허수아비 좀 그렇죠. 움직이기도 해서 깜짝 놀랐어요 스티븐킹 소설에 옥수수밭이랑 허수아비 나오는 이야기 생각나서 더 무서웠어요 ~~

미미 2022-10-02 15:5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호박 인형 너무 무서워요!!ㅋㅋㅋㅋ(근데 좋아하고 있음ㅋ)
미니님도 파친코 읽으셨군요. 저는 버티고 있는데(응?) 얼마나 더
버틸수 있을진 모르겠습니다. 1권은 특히 궁금하네요ㅎㅎㅎ

알라딘 부디 굿즈 신경좀~😆

mini74 2022-10-02 15:53   좋아요 2 | URL
항아리 젓고 있는 마녀들 인형도 있었어요 미미님. 그건 좀 귀여웠어요 ㅎㅎ 멕배스 마녀 생각도 들고요 ~ 그죠 굿즈 신경 좀 ㅎㅎ !!!

scott 2022-10-02 16:13   좋아요 2 | URL
파친코 1권 폭풍 속도로 완독 😊
2권은 😅

mini74 2022-10-02 16:14   좋아요 2 | URL
호불호가 좀 있지요 ㅎㅎ

프레이야 2022-10-02 15: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파친코는 내내 망설이고 있는데 손이 근질근질합니다 ㅎㅎ

mini74 2022-10-02 16:02   좋아요 2 | URL
금방 뚝딱 읽힙니다 프레이야님 *^^*

페넬로페 2022-10-02 17: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벌써 크리스마스가 등장하나요!
요즘 초등생들에겐 할로윈이 중요한 축제인가봐요. 그게 좀 싫지만 제가 유행을 막을수누 없고요 ㅎㅎ
파친코는 고민중에 있습니다.
읽으면 진도는 잘 나갈 것 같아요^^

mini74 2022-10-02 17:27   좋아요 3 | URL
진도는 금방 나가실거예요. 이게 아마 영어 유치원 등 영어학원에서 행사를 하면서 인기를 끄는거 같아요.~

새파랑 2022-10-02 22: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오늘 간 밥집(술집?)에 마지막 사진에 있는 호박 귀신 모형이 서있던데 같은데서 산걸까요? 🤔

벌써 크리스마스라니 ㅜㅜ 시간이 너무 빠르네요~~ 아직 책 읽을게 쌓여있는데 ㅜㅜ

mini74 2022-10-03 11:49   좋아요 2 | URL
헉. 사는 분이 계시는군요 ㅎㅎ 식당 등에는 세우면 시선이 가고 홍보도 될 듯 합니다. 무섭던데요 저거 ㅎㅎㅎ

희선 2022-10-03 02: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일본에서 조선 사람으로 사는 건 쉽지 않겠습니다 출생의 비밀도 있으면 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그런 것과 상관없이 자신은 자신으로 살면 괜찮을 것 같은데, 그게 마음대로 안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벌써 크리스마스 장식이라니 빠르네요 할로윈 허수아비인형은 시월이니 지금이 딱 맞네요 저는 할로윈 아무 날도 아니지만... 허수아비인형 무서워요


희선

mini74 2022-10-03 11:50   좋아요 2 | URL
그죠 좀 무섭죠. 귀엽지가 않고 ㅠㅠ 눈알모양 젤리도 좀 징그러웠어요 ㅎㅎ 어느덧 달력이 10월 포함 세장만 남아서 쓸쓸합니다 *^^*

그레이스 2022-10-03 15: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근대시대 유럽의 문명에 자극을 받고 동경하던 아프리카의 젊은이! 그후의 삶의 인물이 생각납니다.

mini74 2022-10-03 15:20   좋아요 2 | URL
근대 제국주의 물결 앞에선 동경도 정체성의 혼란도 함께 존재하는 듯 해요 *^^*

레삭매냐 2022-10-03 19: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할로윈 시즌이군요.

언제부터인가 미국에서도 할로윈
이 추수감사절을 제치고 두번째
로 장사가 잘 되는 시즌이 되었
다고 하더라구요.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했는데,
요즘 붐인가 보네요.

mini74 2022-10-03 21:00   좋아요 1 | URL
집근처에 영유가 있는데 거기선 꽤 큰 행사로 치르더라고요. 작년엔 오징어게임 복장이 유행했다는데 ㅎㅎ 그래도 역시 고전이 무서운거 같아요 지옥에서 온 듯한 허수아비 제이슨 핼레이저 캔디맨 좀비 스크림 이런 류요 ㅎㅎ

공쟝쟝 2022-10-04 11: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 노아의 죽음은 참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하는 것 같아요. 전 개인적으로 이번 독서를 통해서 문학이 소설이 잘 만들어진 이야기가 왜 중요한지 조금 더 이해하게 된 것 같아 좋습니다.

mini74 2022-10-05 10:07   좋아요 2 | URL
저도 노아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도 재미있고 좋았어요 특히 쟝쟝님 이야기 와 댓글들 읽으며 많은 걸 배웁니다 *^^*

공쟝쟝 2022-10-05 10:36   좋아요 1 | URL
기꺼이 자신의 경험으로 소설을 읽으면서 배움을 자처하는 이곳. 서재. ~

기억의집 2022-10-05 21: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스트코??
파친코는 힘들 것 같아 읽을 엄두를 못 내고 있지만 노아란 복합적인 성격의 캐릭터 창출한 거 읽어보니 작가가 엄청난 내공자 같네요. 뭔지 솔직하고..

mini74 2022-10-05 21:27   좋아요 1 | URL
맞아요 기억의 집님 ㅎㅎ 달걀 사러갔다가 크리스마스를 만나고 왔습니다. 작가님 다음 책 나오면 읽을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