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칸타타를 연속 감상.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칸타타 제 18 번 "Gleichwie der Regen und Schnee vom Himmel fällt (하늘에서 비와 눈이 내리듯이)", BWV 18 (K 8)


5 악장으로 구성


1. 신포니아

2. 레치타티브(B);  Gleichwie der Regen und Schnee vom Himmel fällt (하늘에서 비와 눈이 내리듯이)

3. 레치타티브 & 코랄; Mein Gott, hier wird mein Herze sein (나의 주, 내 마음이 있는 곳)

4. 아리아(S); Mein Seelenschatz ist Gottes Wort (내 영혼의 보물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5. 코랄; Ich bitt, o Herr, aus Herzensgrund (오 주님, 내 마음의 밑바닥에서 묻습니다)


(작품 정보는 위키피디아를 참고하였고, 곡명은 구글이 한국어로 번역한 결과이다.)


바흐의 초기 칸타타 중 하나. 1713 년에 바이마르에서 사순절 전 두 번째 일요일을 위해 작곡. 


지휘자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 빈 소년 합창단과 비엔넨시스 합창단이 협연하는 연주를 감상한다.


연주 시간: 약 14 분.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흐의 생애와 예술, 그리고 작품> 번역서 개정판.

저자는 요한 니콜라우스 포르켈. 바흐의 첫 전기이고 음악사를 통틀어 첫 번째 음악가 평전. 원서는 1802 년에 출간되었다. 역자는 강해근. 첼로 전공.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학장과 음악연구소장 역임.

한양대학교출판부를 통해서 2005년에 번역서를 선보였고, 2020년에 개정판을 출간하였다.

역자는 같다. 2005년에 제 1 회 바흐 국제 페스티발을 위한 준비하면서 바흐 평전을 번역한 것은 환영하지만, 한양대학교 음악연구소가 주관하는 바흐 국제 페스티발이 횟수를 더해가면서 열리고 있는데도 15 년만에 개정판을 낸 것은 상당히 아쉬운 점이 아닐 수 없다.

개정판에서 표지는 눈에 띄게 달라졌다. 구판은 파란색 배경에 바흐 초상화가 그려져 있지만, 개정판은 빨간색 배경과 함께 바흐 초상화 대신에 엠블럼 같은 문양으로 바뀌었다. (개인적으로는 바흐 초상화가 있는 표지가 마음에 든다.)

개정판 기본 정보에 양장본이 있고, 구판에 빠져 없지만, 내가 소장한 구판 역시 양장본이다.

동일한 판형(B6)에 쪽수가 달라졌다. 구판은 235 쪽, 개정판은 240 쪽. 220 년 전에 쓰여진 책이고, 저자가 생존하지 않을 테니 원서에 가감된 내용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한다. 그래서 의문이 생긴다. 5쪽 차이는 무엇일까. 알라딘 상품 페이지에서 개정판의 미리보기를 제공하지 않아서 목차와 함께 쪽수를 확인해 볼 수가 없다.

책을 소개하는 ‘책속에서’ 힌트를 얻었다. 서문 앞에 ‘개정판을 펴내며’ 2쪽이 추가되었다. 그리고, 본문 몇 군데 잘못된 번역을 바로잡고, 역자의 말을 첨삭하고, 역주를 보충하고, 용어를 정리한 결과로 3쪽이 추가된 것 같다.

개정판 가격은 18,000원. 구판은 12,000원.

오역을 고치고 정확한 내용으로 책을 바로잡는 것은 대학교수이고 음악연구소 원장인 저자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품위 유지 비용으로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굳이 바꾸지 않아도 되는 표지를 바꾸고서 기존 가격 대비 150% 인상한 가격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 주된 구매자들은 교수(?), 학생, 그리고 나 같은 애호가들이지 않을까. 나의 경우는 이미 구판을 구입하여 소장하고 있다. 정정하고 다듬어진 3쪽 분량 때문에 개정판을 다시 구입하여야 할까 말까, 주저하게 된다.

외서의 경우는 출간된 후에 발견되는 정정 사항을 출판사가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특히 IT 서적에서 예제로 제시하는 코드에 오탈자가 많은 편인데 출판사 홈페이지를 통해서 수정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출판 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지만, 우리나라 출판사가 독자를 위하는 서비스를 개선하는 노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표지만 바꿔서 신간인 양 가격을 올리는 노림수를 경계하면서 조금 더 고민해보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 일을 적는 목적은 두 가지다. 첫 번째로, 미완료된 일을 기록하면 저널과 떨어져 있는 순간에도 기억하기 더 쉽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자이가르닉 효과ZeigarnikEffect로 알려진 현상 때문이다. 러시아 정신과 의사이자 심리학자인 블루머 울포브나 자이가르닉 Bluma Wulfovna Zeigarnik은 지역 음식점에서 일하는 종업원을 관찰한 적이 있었다. 그 종업원은 복잡한 주문도 서빙이 완료될 때까지 모두 기억하고 있었는데, 막상 서빙이 완료되면 세부적인 사항을 잊어버렸다. 이는 완성되지 못한 일에서 발생하는 마찰이 정신을 적극적으로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흐 칸타타를 연속 감상.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칸타타 제 143 번 "Lobe den Herrn, meine Seele (나의 영혼이여, 주님을 찬양하라), BWV 143 (K 7)


7 악장으로 구성.


1. 합창; Lobe den Herrn, meine Seele (나의 영혼이여, 주님을 찬양하라)

2. 코랄(S); Du Friedefürst, Herr Jesu Christ (평화의 왕, 주 예수 그리스도)

3. 레치타티브(T); Wohl dem, des Hülfe der Gott Jakob ist (야곱 하나님을 돕는 사람은 복이 있습니다)

4. 아리아(T); Tausendfaches Unglück, Schrecken (수천 가지의 불행, 공포)

5. 아리아(B); Der Herr ist König ewiglich (주님은 영원히 왕이시다)

6. 아리아(T) & 코랄(기악); Jesu, Retter deiner Herde (예수님, 당신의 양떼의 구세주)

7. 코랄 판타지아; Halleluja. Gedenk, Herr Jesu, an dein Amt (할렐루야, 주 예수, 당신의 사역을 기억하십시오)


* 코랄은 개신교, 특히 루터파 교회의 찬송가. (독일어 표기 Chorale, 영어 choral과 구별.)


바흐의 초기 칸타타 중 하나. 신년 맞이 칸타타. 

1708 년경에 작곡한 것으로 추정. 

초연 장소가 뮐하우젠인지 바이마르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바흐 전기 작가 필리프 스피타는 1735 년의 첫날에 이 칸타타가 초연되었다고 주장하지만,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날 연주된 곡은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의 4부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하노버 소년 합창단(하인즈 헤닉 지휘) , 콜레기움 보칼레 헨트(필리프 헤레베헤 지휘), 레온하르트 콘서트(구스타프 레온하르트 지휘)가 협연하는 연주를 감상한다.


연주 시간: 약 13 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클래식.

1일 1클래식 가이드 북 목록에 <오늘도 클래식 1>(김문관 지음, 아이디어토리지)을 추가한다.
저자는 클래식 음악 칼럼리스트. 음악사의 주요 사건을 일자별로 정리하여 인물과 작품의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도록 돕고, 추천 음반과 QR 코드가 제공되어 감상에 도움을 주는 것 같다. 1권은 1~6월, 2권은 7~12월로 구분하여 총 2 권으로 구성. 1권이 먼저 출간되고, 2권은 출간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