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61 | 162 | 163 | 16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최근에 배우 박보영이 내뱉는 듯이 쏘아붙이는 말투로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를 들으면서 만감이 교차해서 그녀 말에 감정이입이 된 적 있었어요. (처음에는 정체불명의 캠페인 하는 줄로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영화 홍보였더군요.)

열정은 개인적인 것이라 생각하는데 언제부턴가 우리나라에서 현실적인 출세와 성공을 챙취하기 위한 필수적인 수단처럼 여겨지고, 특히 젊은이들한테 강권하는 분위기가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너무 안타까워요.

오늘 아침에 여느 때보다 이른 시간에 일어나서 북플 게시글 중에서 알옥 님이 이지성 작가의 `꿈꾸는 다락방`을 리뷰하고 별 하나를 매긴 것을 보았습니다. 자기계발서를 다작하여 명성을 얻은 작가가 돈벌이 수단으로 재탕 삼탕 그럴 듯하게 책을 써낸다는 생각을 하였었는데 평소 저가 느끼던 바를 제대로 글로 써놓은 리뷰를 보면서 제가 더 후련해지더라구요.

흔해빠진 자기 계발서가 극단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산파 역할을 한 것 같아요. 게다가, 그들의 주장에 의하면 꿈이 중요하다고 하지요. 꿈이 중요하다는 것을 수긍하지만, 공감하기에는 너무 막연한 내용이라 과장되게 강조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달토끼 님의 리뷰에서, 개인이 살아가는 방식과 가치관을 5 가지 기준으로 다룬다는, 임경선 님의 `태도에 관하여` 책을 접하면서 꿈에 대해 다른 관점을 제시하는 내용이 반가워서 댓글을 남깁니다. 책을 꼭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달토끼 님의 리뷰를 보고, 댓글로 시작한 글인데 예상보다 길어져서 이 곳에 옮겨 적는다. 댓글을 남기는 다른 회원들한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한 응급조치라고 여기면서…)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6-01-14 18: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거서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五車書 2016-01-14 19:06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도, 편안한 저녁 시간 보내세요.

五車書 2016-01-14 19:30   좋아요 1 | URL
다음 내용을 추가하였습니다.

오늘 아침에 여느 때보다 이른 시간에 일어나서 북플 게시들을 보다가 알옥 님이 이지성 작가의 `꿈꾸는 다락방`을 리뷰하고 별 하나를 매긴 것을 보았습니다. 자기계발서를 다작하여 명성을 얻은 작가가 돈벌이 수단으로 재탕 삼탕 그럴 듯하게 책을 써낸다는 생각을 하였었는데 평소 저가 느끼던 바를 제대로 글로 써놓은 리뷰를 보면서 제가 더 후련해지더라구요.

달토끼 2016-01-14 19: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이런 긴 생각이 담긴 글을 제 리뷰를 보고 쓰셨다니 감사해지는 마음이 드네요.
사실 저는 `아프니까 청춘이다`류의 자기계발서적을 달가워하는 편이 아니라서그런지 五車書님의 글을 보며 많은 공감을 하였어요. 다만, 책이란 것이 읽는 사람마다 와닿는 것이 다르기에 이 태도에 관하여란 책을 기대하신만큼 느끼실 수 있을지 걱정이 드는 마음이 살짝쿵 있습니다. 그래도 살짝쿵 추천해드립니다. 五車書님 앞으로도 멋진 생각 볼 수 있길 바랍니다. 좋은저녁되세요~

五車書 2016-01-14 20:47   좋아요 0 | URL
제 서재에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저녁 시간 보내세요~

간서치 2016-01-14 22: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그작가 좋아하긴 하는데....이렇게 생각할수도 있겠네요. 전 자기계발서를 많이 읽는 편이 아니라.. 비슷비슷한 건지도 잘 몰랐어요 오늘 새로운 것을 얻었네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五車書 2016-01-15 01:17   좋아요 0 | URL
알옥 님의 서재에서 꿈꾸는 다락방 리뷰를 꼭 읽어보시라 권합니다. ^^
 

세상에 이런 책도 있다.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해피북 님의 마이페이퍼를 보고 따라함)

960 쪽. 마로니에북스. 2008년 출판.

이미 구입하였으니 열독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책이기도 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걀부인 2015-11-24 19: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죽기전에 꼭 봐야할 영화 1001이 있어요. 근데 이게 읽어야할 책이라긴 보단 옆에 두고두고..사전처럼 봐야할 책이기도 한듯해요. ^^

五車書 2015-11-24 19: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말씀대로, 참고서로 활용하는 편이 낫겠다 싶어요 ^^;

cyrus 2015-11-24 19: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 페이지씩 읽는 것보다는 관심 있는 음악 위주의 내용을 읽어서 직접 음악을 들어보면 좋을 것 같아요.

五車書 2015-11-24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를 보니, 책을 따라서 한 곡씩 찾아서 감상하는 매니아도 있는 것 같아요. 직접 음악을 들어보면 좋겠네요 ^^;
 

클래식 음악 감상을 위한 추천 곡목들을 보면서 집사람이 던진 질문. 이에 대한 답변 내용을 정리한다.

G선 상의 아리아는 바흐가 작곡한 관현악 모음곡 3번 BWV 1068 중 두 번째 곡인 아리아(영어로 Air)를 현악 합주 대신에 바이올린 G선 하나만으로 연주하게 되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래서, 영어로, Air on the G string. 이를 번역하면 G선 상의 아리아가 된다. 또한 원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기도 한다. 그냥 아리아, 영어로 Air.

참고로, 아리아는 통상 느리고 자유롭게 연주되고, 화음과 선율이 어우러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요한 아침에 빗소리가 인기척 마냥 단잠을 깨운 놀람이 되더니

밍기적거리는 이부자리에서 벗이 전해온 시 한 편이 반가웁다.

메마른 땅을 적시는 비 소식보다 더 반갑다.





소설 아침에 비를 마주 한다.

눈송이 같은 빗줄기가 어둠을 씻어내고 아침을 밝힌다.

소설에 내리는 비는 눈이나 다름 없다고 답신해야겠다 ^^

사이버문학광장 문장 » 신달자,「여보! 비가 와요」 - http://munjang.or.kr/archives/140784

여보! 비가 와요


신 달 자(낭송: 신달자)


아침에 창을 열었다
여보! 비가 와요
무심히 빗줄기를 보며 던지던
가벼운 말들이 그립다
오늘은 하늘이 너무 고와요
혼잣말 같은 혼잣말이 아닌
그저 그렇고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소한 일상용어들을 안아 볼을 대고 싶다
너무 거칠었던 격분
너무 뜨거웠던 적의
우리들 가슴을 누르던 바위 같은
무겁고 치열한 싸움은
녹아 사라지고
가슴을 울렁거리며
입이 근질근질 하고 싶은 말은
작고 하찮은
날씨 이야기 식탁 위의 이야기
국이 싱거워요?
밥 더 줘요?
뭐 그런 이야기
발끝에서 타고 올라와
가슴 안에서 쾅 하고 울려오는
삶 속의 돌다리 같은 소중한 말
안고 비비고 입술 대고 싶은
시시하고 말도 아닌 그 말들에게
나보다 먼저 아침밥 한 숟가락 떠먹이고 싶다


- 신달자 시집『오래 말하는 사이』, 민음사(예술위원회 선정 2005년 1분기 우수문학도서)
* 정지용 시 「향수」에서 인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5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이 연주한 쇼팽 피아노 협주곡 제 1 번.

유튜브에 올려진 동영상을 통해 다시 감상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614oSsDS734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모라 2015-11-19 2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분 정말 멋지세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61 | 162 | 163 | 16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