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라디오 키드 - 철들지 않는 남자들의 유쾌한 빈혈토크
김훈종 외 지음, 이크종 그림 / 더난출판사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적 친구들과 밤샘공부를 한답시고 모여서는 다같이 라디오를 켜놓고 들으면서 수다만 떨다가 시험공부는 한자못하고 밤샘을 하던 시절이 생각나게 만드는 책이다.

 

라디오를 좋아하고 그에 관련된 직업을 가진 세남자의 라디오세대 이야기들이다.

그들의 라디오 애정사뿐만아니라 그당시의 사회상, 문화이야기들이 많이 나온다.

때론 공감가는 부분도 있고 때론 이해하지 못할 그냥 좀살았던 그들의 이야기이다.

 

그들의 이야기에서 그때 라디오를 끼고 살았던 시대의 자화상이 보이면서 그때 우리가 좋았했던 문화이야기들이 나와서 좋았다.

주윤발, 왕조현있고 이문세의 별이빛나는 밤들이 있었고 민주화투쟁의 여파로 체류탄 냄새가 진동했던 대학가 골목이 생각나고 라디오에 나오는 음악들을 녹음해서 좋아하는 이성에게나 친구들에게 선물했던 기억이 난다.

 

 

나에게 그당시의 에피소드라면  그당시 길거리챠트라는 것이 있었는데 길거리 리어카에서 최신 가요, 최신팝송이라고 하면서 지금은 상상도 못하던 잘나가는 가요와 팝송만을 테이프에 불법녹음해서 팔던 시절이었다.

몇가지 버전으로 나와서 자기가 좋아하던 가수들의 모음집을 골라서 들을수 있었다. 그래서 길거리에 그노래들이 자주 나오면 대박 뜨는 노래이거나 곧 뜰 노래라고 인식되던 시기였다.

친구들이 그테이프를 사서 학교에 들고 오면 그것을 빌려서 또 복사하고 그랬던 시절이었다.

지금의 잣대로 따지면 불법복제, 저작권의 문제등이 걸려서 상상도 못할 일이지만 말이다.

 

 

그렇게 이책에는 라디오 키드로 자랐지만 이제는 최첨단을 걷고 있는 그런 추억의 세대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열되어 있었서 읽으면서 자신의 추억속으로 걸어들어갈수 있는 계기가 될수 있는 책같아서 좋았다.

 

 

과거의 추억으로 걸어들어가는 타임머신같은 존재인것 같다. 이세남자의 대단한 이야기보다는 자신의 대단한 이야기들이 줄줄이 기억날것 같은 그런시간을 가지게 될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