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더 스토리콜렉터 17
마리사 마이어 지음, 김지현 옮김 / 북로드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적 신데렐라 만화 영화를 몇번이나 보아도 질리지 않았다.

재투성이 아가씨 신데렐라가 멋진 공주같은 모습으로 변하고 왕자도 만나고 그 멋진 유리구두로 신고 말이다.

힘들게 살아도 언젠가 왕자가 멋진 유리구두를 가지고 나타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이 보면 볼수록 힘을 줬기 때문이다.

 

이제는 어른이 되어서 유리구두, 왕자, 마법사도 영원히 나타나지 않는 다는 것을 알지만 그래도 항상 봐도 흐뭇하다.

한때 백설공주, 신데렐라 등등 비현실적 동화, 가난한 여자와 부자왕자의 비현실적인 만남으로 사람들에게 지탄의 대상이었지만 그래도 나는 여전히 이동화들이 좋다.

 

동화속의 순수한 마음들을 지금 현실의 잘못된 시선으로 판단하는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는 마음이 들었다.

 

이동화를 모티브로 한 이소설 신더는 미래세계에 살고 있는 재투성이 신데렐라가 등장한다.

기계인간인 신더는 의붓엄마 두자매들의 생활을 부양하면서 살고 있다. 특히나 사이보그 인간인 신더가 기계들을 고치는 최고의 정비수리자라는 것이 특히하다.

자신의 삶에서 독립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 요즘의 대세를 따른듯 하다,

여기에 지구는 원인 모를 전염병으로 어지러운 난국을 맞이 하고 있고 황제또한 그병으로 오늘 내일 한다는 소문이 들리고 있다.

그때 신더의 정비 수리소에 황태자가 자신의 안드로이드 수리때문에  찾아오면서 서서히 이야기는 시작된다.

 

미지의 달은 이미 국가라는 어엿한 나라로 자리잡고 있으며  달의 마력때문인지 그곳에 이주한 지구인은 강력한 군사력으로 호시 탐탐 지구를 노리고 그 복잡한 정세에서 아버지의 병환으로 힘든 카이토 황태자의 고뇌도 볼수 있다.

 

예전 동화에서는 재투성이 신데렐라와 철없는 부자 왕자로 여겨지던 캐릭터가 이소설속에서

실생활에 가까운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다.

달의 나라- 루나 와의 싸움은 어떤식으로 전개될지, 신더와 카이토의 멜로는 어떤식으로 그려나갈지, 원인모를 전염병 레투모시스에는 어떤 비밀이 있는지 에 대한 궁금증으로  인해 읽는 속도가 빨라지게 된다.

 

고전 문학, 고전 영화처럼 고전 동화의 매력은 순수함을 지키려는 우리의 인간성이 보여져서 좋은 것 같다. 사악한 계모들이 등장 하지만 마냥 미워할수 없는 것은 우리의 사악함을 그들속에서도 보여지기 때문일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이보그 신데렐라의 우주 전쟁이야기 신더, 역시 여자가 주인공인 이야기가 멋져 !!!

왕자는 단지 등장인물일 뿐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