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케 전설 살인사건 명탐정 아사미 미쓰히코 시리즈
우치다 야스오 지음, 김현희 옮김 / 검은숲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토바에 데뷔한 " 명탐정 아사미 미쓰히코" 는 사실 일회성 탐정으로 시작했으나 1편의 너무나 큰 성공으로 인해 시리즈 의뢰로 인해 계속 연결된 탐정이라고 한다.

잘생기고 세련되며 경찰청 간부를 형님으로 둔 탐정이면서 작가인 아사미 미쓰히코는 성격적으로는 좀더 대중에 가깝다 책속에서도 작가는 아사미 탐정의 상냥함을 이렇게 표현하고 있다 .

" 무슨 이유에서인지 아사미는 세상 사람이 사실보다 더 나쁘게 말하는 사람을 오히려 무조건 동정하는 버릇이 있다. 비방하는 쪽에도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만 그는 피해자를 위해서 반론하고 싶은 충동에 빠진다.

이런 상냥함은 진실을 규명하는 자에게는 불필요하고, 대로는 과오로 이어질 수 있는 약점도 된다. 하지만 그런 면이 아사미의 장점 중 하나라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

그러나 사건 해결력만은 유명한 탐정들과 똑같이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고토바도 그렇고 헤이케도 그렇고 실제로 일본역사에 담긴 이야기들을 바탕으로 사건의 장소, 사건관련 인물의 장소를 연계로 해서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고도성장을 맞이한 일본 서민들의 정체성과 빈부의 격차로 인한 상실감을 일본 역사의 전설을 통해 그들의 아픔을 이야기한다.

이야기의 시작도 항상 누군가의 죽음보다는 오래된 과거의 조그마한 일로 부터 이어져 큰 사건이 되는 이야기의 전개가 특색있다. 다읽고 나서 시작속에 나타난 인물의 정황이 조금씩 이해가 되는 구조가 참 마음에 든다.

헤이케 전설은 헤이안 시대 말기에 두일족 헤이케 일족과 겐지 일족의 6년간의 싸움의 결말에 패배한 헤이케 일족이 도망가서 외부와 단절을 하고 오추도라는 마을에서 고립되어 살아간것을 이야기한다. 겐지일족의 추격이 무서워 철저히 외부와 소통을 하지 않았던 곳

그마을에서 헤이케의 전설처럼 아직도 마을이 고립되어 살고 있던 두청년이 가출하여 도쿄에서 살아가던 중 한남자는 페리에서 실족사가 되어 죽고 한남자 도쿄에서 자살한것처럼 보여지고 그뒤에 부인과 두남자의 기묘한 관계가 있음을 눈치채게 되는 " 아사미 미쓰히코 "를 통해서 사건은 점점 더 전개되어 진다.

좀더 좋은 삶을 갖기 위해 또는 고향에 다시 돌아가기 위해 상막한 도시 삶을 선택하고 살아가지만 그 삶이 녹록하지 않아 범죄에 빠져들고 점점 더 고향과 멀어지면서 그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은 안타까움을 표현하는 이야기는 우리나라의 70-80년대의 삶과도 닮아 있고 아직도 그삶이 현재진행형이라서 더욱 공감이 간다.

두번째 작품이라서 그런지 아사미 미쓰히코 탐정의 개인사도 조금 더 보이고 또한 탐정의 달달한 연애사도 사건과 연결되어 보여진다.

고토바에서 여동생의 죽음이 사건과 연결되어진것 처럼 , 조금씩 아사미 탐정에 대해 알아가는 개인 성장기 같은 추리소설이다.

악인의 등장보다는 고도성장으로 인한 문명사회에서 조금씩 인간성을 상실해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들이 보여져서 더욱더 슬프면서 공감이 가게 되는것 같다.

또한 두편으로 끝내려고 생각했지만 결국 시리즈로 연결될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 빨간 구름 전설 살인사건"에서 그이유를 설명하겠다는 작가의 설명때문에 더욱더 헤이케 다음편을 기다리게 된다.

전설관련 살인사건은 계속되어야 한다 쭉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