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니와 몬스터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48
가이도 다케루 지음, 권일영 옮김 / 비채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35 : “세상에는 가끔 이해할 수 없는 일도 일어나기 마련이다. 그렇지만 영문을 모를 일 이면에는 깊은 의도가 숨어 있기도 하지.”

라는 문장이 이책의 핵심인것 같다.

 

나니와 시에 개인진료소를 대를 이어 하는 키구마 부자의 일상으로 시작된다. 다정하지는 않지만 서로에게 존경의 마음을 담고 있는 부자. 의료에 대한 신세대와 구세대의 단순한 대립된 이야기인줄 알았다. 신종 인플루엔자 " 캐멀"이 등장하면서 조용한 나니와 시에 소란스러운 일상이 시작된다. 아직 일본에는 들어 오지 않은 신종 인플루엔자는 어느날 의약회사로 부터 캐멀을 진단하는 키트를 무료로 받게 된다. 그러나 이 신종 인플루엔자는 해외여행을 한자를 통해 전염되는것으로 아직 도쿄 공항같이 큰 대형 공항을 통해서 방역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그러나 소도시 나니와에 초등학생이 감염되고 진단키트를 통해 병원균이 확실시 되자 환자를 입원 격리시키고 이것이 정부에 보고 되어 나니와 시 전체를 격리 수용시키게 된다.

 

병의 전염서에 대해 연일 언론에서는 보도되고 점점 나니와와 일본시민들이 위축되어가고 있을때 그 배후에 무시무시한 개혁의 세력이 있을줄이야 !!!!

 

이야기는 여기서 다시 출발한다. 열혈 검사 ,권력의 탐욕을 용서치 않은 검사 , 일본이 고향이라는 신념을 가진 검사를 통해서 권력에 서로 찌들어가는 일본법조계 ,정치현실을 잠깐이나마 맛 볼 수 있었다.

 

의료계의 진실뒤에 정치와 권력을 움켜쥐려는 권력싸움의 실체로 갑자기 이야기의 시선이 바뀌게 되고 우리가 그토록 무서워하던 질병을 이용해 권력의 우위에 서려는 더러운 정치게임을 제대로 보여주는것 같다.

 

결국 순수한 질병관리대책은 없고 국민들을 언론을 이용해 선동하고 호도하여 자신들의 손안에 쥐려는 정치인들의 악한 마음이 보여서 마음이 착잡했다.

선을 위한 결과는 어떤 비열한 짓을 해서라도 이루어야 한다는 결과주의때문인가?

아님 우리시대의 진정한 윤리학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인가?

라는 물음들이 계속 되는 내용이었다. 지방자치제도와 중앙 분권제도등등 많은 집권시나리오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지만 지방의 완전한 독립을 통한 각자치 지방제도는 선뜻 이해하기 힘든 구조라서 그런가? 어느쪽이 당위성이 있다고는 선뜻 손을 들어 줄수 없는 내용이었다.

 

이시대에 정말 완전무결, 순수의 시대는 가고 자신들의 야망을 위해 끝없이 달리는 나니와와 일본정부의 인간들이 지금을 살아가고 우리의 모습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씁쓸해지는 내용이었다.

 

병을 빌미로 하여 서로의 이익을 채우려는 탐욕이 가득한 이야기는 이책이 끝나고도 아직도 현실에 많이 존재함을 인식하게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