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랄발랄 하은맘의 십팔년 책육아
김선미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떻게 이런 글이 책이 될 수 있지 , 라는 마음이 솔직히 들었다. 문장도 짧고 비속어에 대화체가 많은 글이었다.

이런글은 대부분 , sns 속에서 자주 보았거나 청소년들의 대화 수준 같았다.

하지만 , 어쩌면 지금 세대에 맞는 글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두 다 책을 안 읽는 시대에 어렵고 체계적으로 써놓으면 좋은 것은 알지만 책육아가 필요한 세대들이 안 읽을 수 있겠다고 .

고전이 좋으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안 읽는 것 처럼 말이다.

결혼을 안해서인지 , 이분이 그렇게 유명한줄 몰랐다. 유명 책육아 강사로서 이분의 강의는 매번 만석이라고 하니, 이책을 기다린 독자들도 많을 것 같다.

결혼도 안 한 내가 " 왜 이책을 읽을 까?"라고 물을 수도 있지만 , 난 육아서들이 결혼한 사람만 또는 아이들을 기르는 사람만 읽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세상에 커가는 아이들의 훈육 그리고 주위 사람들의 아이들에 대한 이해도 결국은 육아서를 통해서 나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작가는 자신의 딸을 18년 책육아을 통해서 명문대에 보낸 성장담을 재미있고 쉽게 풀어썼다.

학부모들의 불안을 이용해 벌어먹고 사는 교육산업의 현실을 꼬집으면서 정작 그 현실을 벗어나려고 노력하지 않은 부모들에 대한 안타까움이 실려있다.

사교육을 백날 시키고, 많은 학원들을 돌아다니면서 정작 우리 학부모들은 불안해 한다.

왜냐하면 자신이 시키는 교육에 확신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더 문제는 학원을 다니는 아이들 마저도 , 학원을 다니지 않는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져가고 있다는 것이다.

지인의 중학생 아이는 부모가 학원을 그만두라고 하면 그렇게 두려워한다고 한다.

학원이 좋아서가 아니라, 그나마 어떤 주류에 편입해 있다는 안도감이 학원까지 그만두면 자신이 바보가 될까봐 두렵다고 말한다.

이책은 그런 학부모와 아이를 위한 솔류션 같은 책이다.

어릴적부터 시작되는 사교육 대신 , 책을 통해서 성장 하는 아이로 만드는 과정을 자신의 딸 하은이를 통해서 보여준다. 책이 어떻게 , 영어와 수학까지 개선 시켜 줄까 싶지만, 이책을 찬찬히 따라하다 보면 어떤 확신이 들것 같은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사례에 따른 그나이때에 불쏘시게 될 책 리스트들도 실려있다.

 

그리고 단계별 책육아 단계 중간중간에 놓쳐서 안될 핵심 이야기들이 이렇게 구성되어져 있다.

하은이가 명문대를 갈 수 있었던 중요한 이유는 책으로 시작한 자기 주도형 학습욕구 였던 것 같다.

요즘 부모들은 아이들의 자기주도형 학습을 위해서 다시 학원을 보내서 그것을 배우게 하는데, 결국은 학원에서 보여주는 것이 얼마나 효율이 있을까 싶다.

이책을 읽으면서 나의 책읽기도 돌아보게 되는 계기도 되고 주위사람들의 육아방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시작은 약간 거슬리나 읽다보면 그녀의 노하우를 더 알고 싶어지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