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저 생리하는데요? - 어느 페미니스트의 생리 일기
오윤주 지음 / 다산책방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 , 왜 피났어 ?

아무것도 아니야 .

이거 피 아니야? 엄마 피 났잖아.

피 아니야 , 넌 아직 몰라돼

17페이지 중에서

필자가 겪은 어릴적 엄마를 통해 느꼈던 생리에 대한 기억이다. 그런데 나 엮시 비슷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

엄마, 언니들 모두 생리에 대해 쉬쉬했고 , 생리대를 사려면 항상 검은 비닐 봉지에 담아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사와야 하는 물건처럼 굴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나의 첫 생리때도 축복보다는 웬지 수치심과 부끄러움 때문에 숨겨야 할 일처럼 생각되었다.

저자는 자신의 초경부터 시작해서 몸의 변화를 겪는 동안의 감정들 그리고 주위 여성들을 인터뷰한것들을 모은 생리일기다.

왜 자신의 일기를 세상에 내놓은 것일까 ? 더군다나 이제는 대부분이 인식이 바뀌었다는 생각하는 여성의 성을 말이다.

생각해보니,시간은 흘렀지만 아직도 세상은 많이 바뀌지 않았다. 더군다나 여성이 겪는 사회적 압박과 차별은 21세기라는 세월만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브라를 하고 안하고로 연예뉴스로 오르는 것을 보면, 아직도 우리는 여성에게 던지는 억압들이 제자리인 경우가 많다. 우선 나부터도 같은 여성으로 여성을 억압하고 같이 삿대질 하는 경우가 많다.

유럽,미국의 여성들이 자연스럽게 하지 않는 브래지어를 가지고 비난하거나 뉴스를 다루지 않는데 , 왜 한국에 들어오는 순간 생각이 돌변하고 시선이 바뀌는 것일까 ?

아마 어릴적 부터 심어온 여성에 대한 기준때문에 , 그리고 세상의 시선에 같이 발맞추는 것이 살기 편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어릴적 사춘기를 맞이 하기전에 이런 책을 읽었다면 어땠을까? 남성과 여성의 생식기의 차이를 생물시간에나 배웠던 기억, 그리고 섹스라는 성교육보다는 신체의 신비정도로 그쳤던 교육이 생각난다.

여성의 기억을 기록하고 여성의 언어를 발명하고 싶다는 생각을 자주한다.

어쩌면 생리에 관한 나의 신변잡기식 이야기들은 별 의미없는 나만의 경험일 수도 있겠지만, 이 경험이 누군가에게는 위로가 되고 또 용기가 되어 줄것임을 안다.

또한 지금껏 여성들이 자신만의 특별할 것 없는 사소한 경험이라고 여기고 침묵해왔던 이야기들이, 결국 여성의 삶을 바꾸고 세상을 바꿀것임을 안다.

따라서 우리모두는 생리 일기를 쓰기로 하자.

281페이지

바뀌지 않는다고 누군가 바꾸어 주길 기대하는 삶, 그런 삶을 살면 세상은 영원히 바뀌지 않는다고 누군가 말했다.

여성차별, 여성으로 겪는 억압앞에서 눈돌리면서 여자들끼리만 모여서 그 억울함을 성토했던 지난날의 기억이 갑자기 부끄러워졌다. 그러면서 다른 여성이 당하는 억울함 앞에서는 비겁하게 남성의 편에 섰던 내자신이 부끄러워졌다. 저자처럼 갑작스럽게 당당해질수 없겠지만, 그래도 이책을 선택하고 이렇게 리뷰를 올리는 것 자체가 나에게 한보의 시작임을 고백한다. 아주 부끄럽게도 ...

피 흘리는 우리의 몸을 온전히 마주하자.

피로 결속된 멋진 종족인 우리를 자랑스러워하자.

우리의 다양한 삶을 응원하고 또 기억하자.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그확고한 사실만을 되새기며,

나는 오늘 반보라도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그래, 그거면 됐다.

293페이지

아주 오래된 기억속, 엄마의 생리혈을 본 적이 있다. - P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