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 예찬 - 숨 가쁜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을 위한 품격 있는 휴식법
로버트 디세이 지음, 오숙은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모임에 가방에 든 이책을 본 지인은 나에게 이런말을 했다. " 언니 한테 꼭 필요한 책이네 "

라며, 자신을 너무 채찍질하면서 산다고 조금 내려 놓는 법을 배우겠네 라면서 말이다.

하지만 , 지인의 말과 달리 나는 내자신이 참 게으르고 나태하다고 생각하면서 산다.

매일 어느 한순간도 " 나 정말 최선을 다해 살고 있나?" 라는 물음을 끊임없이 하고 살았다.

성공한 사람들의 책을 읽으면 , 한결같이 부지런하고 자신의 미래를 착착 설계하고 노력하는 것처럼 보여서..

 

이책은 그냥 게으름이 좋다는 말이 아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게으름에 대한 나쁜 편견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왜 ? 인간은 조금이라도 나태하거나 멍을 때리는 것이 죄악시 되는가? 를 묻고 있다.

모두 모두 바쁘고 힘든것이 삶의 최선이라고 생각하며 달려가고 있는 지금의 시대에 왜 모두 행복하지 않고 불행한가? 인간이 그토록 죄악시 하는 나태함과 게으름을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데 , 우리는 왜 점점 불행하고 점점 더 알수 없는 범죄와 정신병에 시달리고 있는 것일까? 의 물음 같은 책이다.

 

무엇보다도, 빈 시간이 왜 그렇게 적은 걸까? 지금쯤 우리에게는 그런 시간이 넘쳐야 한다. 과학 기술과 진보 정책은 한 세기가 넘도록, 우리를 고된 일에서 해방시켜 자유를 주겠노라고 늘 약속하지 않았던가. 하지만 놀랍게도 그런 자유의 시간은 우리네 할아버지 시절보다 더욱 줄어들었다. 역설적이게도 부자가 될수록 더 고되게 일하고, 하고 싶은 것을 할 시간이 적어진다. 무엇이 잘못된 걸까?

p.11

소확행이라는 단어가 모든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때도 무언가를 소비를 해야만 확실한 행복이 주어진다는 강박에 사로잡혀 일면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저자가 말하는 진정한 행복과 여유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순간에 찾아오는 것이라고 말한다.

시간은 사실 그 안에서 행복해지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이 웅덩이에서 한가롭게 지낸 뒤 저 웅덩이에서 느긋하게. 시간은 그 안에서 당신의 인간성을 확장하기 위한 것이요, 그 안에서 당신 존재의 무한성을 즐기기 위한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로 끝을 맺는다면, 한마디로 그 안에서 에우다이모니아eudaemonia, 즉 행복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살아 있다는 것에 다른 좋은 이유는 없다.

--- p.295

저자는 책속에서 랭보, 곤차로프(오블로모프)의 소설 , 영화 그랜드부다페스트 호텔 등의 주인공을 통해 게으름에 대한 비유를 아주 쉽고 재미있게 정의하고 있다.

게으름을 당당하고 즐겁게 하는 법, 게으름이 죄가 아닌 하나의 행복의 수단이라는 것을..

읽으면서 웬지 위로 받는 느낌이 드는 책이다.

게으르지 않는 것이 바보같이 사는 삶이라는 것, 운동,만들기, 요리하기 하는 육체를 움직이는 모든 과정이 진정한 여가가 될수 없다는 사실.

단 ,걷기, 빈둥거리기는 나쁜 게으름이 아닌 행복한 게으름이 될 수 있음을 이책을 통해 배운다.

어렵고 매마른 철학서이기 보다는 쉽고 친절한 해설서 같은 느낌과 함께 다양한 문학 예술 작가들의 이야기를 위트있고 재치있게 풀어져 있다.

읽다보면 어느새 게으름에 빠지고 싶은 열망이 든다.

나의 게으름을 어떤식으로 펼쳐볼까 하면 고민하게 만든다.

당신은 게으름을 피우기위해 행복해야 합니다.

행복하기 위해 게으름을 피워야 하는게 아닙니다.

저자 로버트 디세이말중에서 .

70세 어른 말 들어서 나쁜 것 없어 !!! 한번 들어보자구

나는 빈둥거리며 내 영혼을 초대한다.
나는 한가로이 기대이며 헤매이며 여름 풀의 이파리를 바라본다.

월트 휘트먼 (나자신의 노래 )

일하지 않는 시간에 관한 불안감이 빠른 속도로 전세계에 퍼지고 있다. 새삼스러운 일도 아니다.- P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