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크스의 <공산당선언>을 처음 읽었을 때 만큼 결기가 선연하게 느껴지고, 가슴이 뛰는 문장이다. 

 이 문장이 어떻게 여성의 문제에만 국한될 수 있다는 말인가? 이 문장은 배제 당하고, 억압받고, 소외되어 본성을 왜곡하며 살아가는 모든 계층과 모든 인간인 소위 타자라는 존재라면 한번쯤 깊이 있게 느껴 봄 직한 문장인 것 같다.


 문장의 구조도 좋지만, 특히나 문장속에 자리한 명사(철학용어)가 가진 힘이 대단해서 이 명사가 풀리면 마치 여의주속에 갇혔던 묵직한 기운이 뿜어져 나올것 같다. 절대 외우지는 못하겠지만, 절대 잊어버리고 싶지 않은 마음에 필사라도 해두고 싶다. 


우리가 채택한 관점은 실존주의 윤리의 관점이다


  즉, 모든 주체는 계획을 통해 자기 자신을 구체적으로 초월로 확립한다. 그는 다른 자유들을 향한 영속적인 초월에 의해서만 자신의 자유를 완성시킨다. 무한히 열린 미래를 향하여 자신을 확장하는 길 외에는 현 존재를 정당화시킬 다른 방도는 없다


 초월이 내재 상태로 떨어질 때마다 존재자는 즉자상태로 퇴보하고, 자유는 사실성으로 타락한다

 만일 이 전락이 주체에 의해 동의된 것이라면 도덕적 과실이고, 주체에게 강요된 것이라면 박탈감과 억압의 형태를 띤다. 두 경우 모두 절대 악이다


 자신의 존재를 정당화하고자 고심하는 모든 개인은 초월하고자 하는 무한한 욕구로써 자신의 존재를 경험한다. 그런데 여성의 상황을 독특한 방식으로 규정하는 것은, 여자도 모든 인간처럼 자율적인 자유이면서 남자들이 타자로서 살도록 강요하는 세계에서 자기를 발견하고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자는 다른 본질적이고 주권적 의식에 의하여 끊임없이 초월될 것이기 때문에 객체로 고착되고, 내재 속에 갇혀 있기를 요구당한다

 여자의 비극은 자기 자신을 언제나 본질적인 것으로 확립하려는 모든 주체의 기본적인 주장과 여자를 비본절적인 것으로 구성하려는 상황의 요구 사이에서 나타나는 갈등에 있다.


 ........(중략).......


 우리는 개인의 기회에 관심을 가지면서 이 기회들을 행복이 아닌 자유라는 용어로 정의 내리게 될 것이다.」(P42)


  


댓글(37) 먼댓글(0) 좋아요(8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eremy 2021-10-04 06:3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번역 문제로 여전히 말이 많긴 하지만 영어판 ˝The Second Sex˝,
Volume I & II 를 합쳐 2009 년 말에 나온 2nd Edition,
장장 800 여장이 넘는
Beauvoir’s Magnum Opus across disciplines in the social sciences,
psychoanalysis, history, biology, philosophy,& anthropology 를 읽고 났더니

왜 이 책이 ˝Feminist Bible˝ 이라 불리고
1986 년 Beauvoir 가 타계했을 때 신문들이
˝Women, you owe her everything.˝ 라고 썼는지 깨닫게 됩니다.
https://www.opendemocracy.net/en/feminist_2670jsp/

오래 전의 한 Interview 에서 그녀의 책,
˝The Second Sex˝ 가 1960 년대 말 시작된
“The Second Feminist Movement “ 를 이끌었다는 말에
She believed that most women
came to feminism through their own experiences,
though she was pleased that many of them later discovered her book.

대부분의 여성들은 자신들의 고유한 경험을 통하여
결국 Feminism 에 도달하게 되지만
나중에라도 많은 여성들이 그녀의 책을 발견해준다면 매우 기쁠 것이라는
요지로 말한 기사를 읽고 그녀와 그녀의 인생 전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봤던 일이 떠오릅니다.
https://www.marxists.org/reference/subject/ethics/de-beauvoir/1976/interview.htm

‘타자” 라고 번역된 부분은 아마도
*Alterity: 사전적 의미뿐만 아니라 Beauvoir 의 논점에서 더 파고든다면
(n) usually paired terms that are different,
one from the other, in one or more ways, not reciprocal.
Derived from the same root as alternative,
this relation occurs between paired terms (i.e. male/female)
in which opposition is the principle of relation,
One term—male—is subject and individuated,
while the other—female—is summarized and objectified.

“소외”
*Alienation:역시 그냥 사전적 의미가 아니라
(n) Marxist diction for the worker‘s estrangement from himself, his work, and his species.
Most powerful in Beauvoir‘s usage is the woman‘s alienation,
an estrangement from her own body recognized as beyond her control.


막시무스 2021-10-04 10:37   좋아요 4 | URL
제가 영어를 잘 모르는 수준도 아니고, 그냥 문맹 수준이라 이해하기는 어렵지만, 타자와 소외 개념은 이 책을 읽는데 정말 중요한 개념 같아요. 이 책을 영어로 읽으시다니 정말 대단하시고 존경스럽습니다. 즐건 하루되십시요!ㅎ

Jeremy 2021-10-04 11:17   좋아요 4 | URL
제가 한국어 번역책이 없어서 그냥 영어로 읽는 것 뿐이고
(미국 교포 아줌마라서요.)
한자도 잊어버리지 않도록 꾸준히 공부하고
일본어 택했을 때도 kanji 부분 특히 열심히 했지만
여전히 철학.과학.종교 관련 관념적 한자어가 한국어 지문으로
많이 나오면 그냥 버벅거리게 됩니다.
철학적,논리적 개념은 영어가 깔끔할 때가 많거든요.

막시무스님 서문 요약을 읽어보니
가장 중요한 개념의 연관성을 잘 말씀해주셔서 길게 댓글 달아보았습니다.
제 시간으로는 일요일 저녁이지만
막시무스님께 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그레이스 2021-10-04 20:31   좋아요 4 | URL
동일성에 의해 배제된 타자,
이렇게 요약되지요.
권력화 된 생각을 따르는 다수를 동일자라고 하면, 그 생각으로부터 자신을 소외시키는 존재 또는 소외당하는 존재는 타자.
대분분 소수나 약자의 겨우가 타자가 되기 쉽죠.
제가 이해하는 타자의 개념!

막시무스 2021-10-04 21:03   좋아요 3 | URL
그레이스님이 이해하시는 타자개념이 제가 이해하는 타자개념과 99% 일치합니다!ㅎ 양념으로 주체 내지 동일자에 유무형의 폭력행사라는 의미와 타자에 피해라는 의미를 조금 첨가하면 어떨까합니다!ㅎ 즐건 저녁시간되십시요!

다락방 2021-10-04 08: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오 시작하셨군요! 응원합니다!!

막시무스 2021-10-04 10:38   좋아요 3 | URL
넵넵! 결국 엉덩이 무거운 사람이 제2의 성을 통과해 낼 듯 싶습니다.ㅎ 즐독하시구요!ㅎ

새파랑 2021-10-04 08:3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도 이 어려운 책을 읽기 시작하시는군요. 응원합니다~~!!
(전 내공이 부족해서 😅)

막시무스 2021-10-04 10:40   좋아요 5 | URL
애구! 무슨 말씀이세요! 새파랑님 같으신 다독가가 내공이 부족하시다뇨!ㅎ 어렵다기 보다는 두꺼운 책입니다. 천천히 읽다보면 전체를 이해할 수는 없어도 몸이 느끼는 뭔가는 있는 것 같아요!ㅎ 남은 하루의 휴일도 즐휴하시구요!ㅎ

coolcat329 2021-10-04 09:1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위에 글 몇 번을 읽어도 어렵네요😅 이해는 못 하겠지만 막시무스님 올려주신 글은 꼼꼼하게 읽어보겠습니다.

막시무스 2021-10-04 10:46   좋아요 6 | URL
서문 전체가 아니라 발췌해서 이해하시기 어려운 걸 꺼예요!ㅎ 어제 공장쟈님 페이퍼보고 서문만 다시 두어번 읽고 나니 이제 개념이 좀 잡히는 것 같아요!ㅎ 뒷편부터는 엉덩이가 무겁기만 하면 전진할 수 있더라구요!ㅎ 문학은 느낌, 감정 등을 이야기 하는 거라 리뷰쓰기가 좋은데, 철학적인 글은 개념이 적확해야 하니 글쓰기가 망설여져서 인용만 붙였습니다.ㅎ 제가 인용한 문장은 몇 번 봐도 소용없을 것 같아요. 그냥 책속으로 들어가서 전체속에서 읽어보시는게 더 감동이 있을 듯요! 즐독 하십시요!ㅎ

페넬로페 2021-10-04 09:4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몇번 저 문장을 읽어도 이해하기가 쉽지 않네요. 묵직한 기운이 힘차게 뿜어져 나오기를 응원합니다.

막시무스 2021-10-04 10:49   좋아요 5 | URL
서문 전체속에서 인용문장을 만나지 않으면 솔직히 별로 감흥이 없으실 겁니다.ㅎ 저는 혼자 좋아서 밤에 맥주 마시면서 이런 저런 생각 많이하면서 옮겼는데 아침에 보니 오타도 많네요!ㅠ.ㅠ 이 책 완독하려면 페넬로페님의 웅원이 절실 할 것 같으니 앞으로 많은 격려부탁드려요!ㅎ 즐건 휴일 되시구요!

미미 2021-10-04 10:2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역시 철학적 기본기가 있으셔서 그런지 막시무스님 소화력 돋보이네요!👍👍 😆

막시무스 2021-10-04 10:54   좋아요 5 | URL
철학 기본기 1도 없습니다.ㅠ.ㅠ 수박 겉핥기 식으로 얊은 개론서만 봤는데, 어제 서문을 고민하면서 실존주의 부분을 다시 보니 이제껏 이해 했던 실존주의가 뭐였나 싶더라구요!ㅠ.ㅠ 좀 더 눈에 힘주고 독서에 매진해 보겠습니다.ㅎ 즐건 하루되십시요!ㅎ

오거서 2021-10-04 11:2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여기 분위기 정말 좋군요. ^^
이 책을 읽지 않지만 구경하다가 좋은 느낌을 받아요.
아직 연휴가 하루 남았는데 모두 책읽기에 매진하실 것 같군요.
즐독하시길! ^^

막시무스 2021-10-04 11:38   좋아요 5 | URL
제2의 성이라는 높은 산, 깊은 골의 미로에 갖혀 헤매는 중이지만 같이 읽는 분들이 있어서 힘이 나네요!ㅎ 오거서님께서도 새로 구입하신 명반 감상하시며 편한 휴일되십시길 바랍니다!ㅎ

오거서 2021-10-04 11:55   좋아요 4 | URL
앗 보이나봐요. ㅎㅎㅎㅎ
며칠 전에 구입한 cd를 플레이 시켰는데 … ^^;
든든한 플친들이 막시무스님을 골짜기에서 마구 헤매도록 보고만 있지는 않을 테니 걱정 마시고 앞으로 나아가시면 될 것 같아요. ^^

scott 2021-10-04 18:2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제2의 성의 서문은 낭독하고 필사 할 정도로 명문입니다

저는 오래 전에 읽어도 서문 만큼은 기억을(단 몇줄 만 ㅎㅎ) 하고 있지만 ㅎㅎ

막시무스님 올해 하반기는 시몬의 명저 전 인류가 읽어 야 하는 {제 2의 성} 완독 응원 합니다!

막시무스 2021-10-04 21:11   좋아요 2 | URL
오! 이런 명문을 제가 알아보다니! 저 셀프칭찬중임요!ㅎ 완독까지 최선을 다 해보겠습니다! 눈 근육이 버텨주길요!ㅎ 목소리 언능 돌아오시길요!

얄라알라 2021-10-06 02:09   좋아요 0 | URL
앗, 전인류가 읽어야한다고 하시는데,
여기 해외에서 Jeremy님까지 오시고, 함께하는 분위기 정말 너무 좋은데

나중에 읽어야지 하는 사람은 뜨끔^^;;

초딩 2021-10-04 20: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맞습니다
그리고 그 확대에는 어린이도 포함되어야 할 것입니다. :-)

막시무스 2021-10-04 21:08   좋아요 2 | URL
오늘도 즐라! 안라! 하셨나요?ㅎ 주체가 명확히 정립된다면 확장은 얼마든지요! 즐건 저녁시간되십시요!ㅎ

jenny 2021-10-04 22: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절대 잊어버리고 싶지 않은 마음이란 표현에 마음이 갑니다

막시무스 2021-10-05 11:45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하지만, 제 머리는 마음과 달리 휘발성이 강해서요!ㅠ.ㅠ 마음이 기억하길 바랄 뿐입니다. 즐거운 한주 되십시요!ㅎ

붕붕툐툐 2021-10-04 22: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우~ 저도 서문 너무 좋았어요! 근데 역시나 이해되지 않는 부분은 표시하면서 읽고 있습니다. 막시무스님이랑 같이 읽고 있다니 넘 좋군요!!😊

막시무스 2021-10-05 11:47   좋아요 1 | URL
서문 통과하신걸 축하드립니다. 이렇게 두꺼운 책을 보부아르는 피, 땀, 눈물로 자료를 검토하고 썼을 텐데 전부 이해하는 것도 결례이죠!ㅎㅎ..저도 툐툐님과 이 큰 산의 미로를 헤매이게 되어서 든든하네요! 맛점하시구요!

붕붕툐툐 2021-10-05 22:48   좋아요 2 | URL
우와~ 막시무스님~ 이 댓글들의 말 너무 멋있어요!! 캡쳐해놔야겠다!!

공쟝쟝 2021-10-04 22: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뭔가 힘차게 읽으시는 것 같아 저도 뽜샤샷 하게됩미다!! 좋은 기운 주시니 감사합니다 👊👊

막시무스 2021-10-05 11:49   좋아요 2 | URL
모든게 공장쟝님께서 명품페이퍼를 남겨 주셔서 다시 돌아본 덕분에 좀 더 이해하게 됬고, 느끼게 되었답니다. 놓치고 지나갈 뻔 했는데 다시 리뷰 안했으면 큰일 날뻔 했어요...덕분에 뒷부분의 진도를 진행하는데 엄청 큰 힘이 되고 있어요!ㅎ 감사드립니다! 즐건 한주되십시요!ㅎ

서니데이 2021-10-05 22: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인용해주신 서문 눈으로 빠르게 읽다가... 어 중략이네... 하면서 길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잘읽었습니다.
막시무스님, 좋은 밤 되세요.^^

막시무스 2021-10-05 22:33   좋아요 2 | URL
오늘은 푹 주무세요! 약 옆에 두시구요!ㅎ

단발머리 2021-10-06 18: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글을 이제야 봤네요. 천천히 읽고 댓글까지 꼼꼼히 읽고 갑니다. 어려운데 좋네요^^
앞으로도 자주 뵈어요!

막시무스 2021-10-06 18:32   좋아요 0 | URL
함께 읽어가니 든든합니다! 불어판의 강렬한 표지를 보여 주셔서 더욱 감사했구여!ㅎ 즐건 저녁시간되십시요!

서니데이 2021-10-08 19: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막시무스님, 즐거운 주말과 기분 좋은 금요일 저녁시간 되세요.^^

서니데이 2021-10-11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은 대체휴일이었는데, 편안한 휴일 보내고 계신가요.
날씨가 많이 차가워지고, 비도 온다고 합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좋은 밤 되세요.^^

막시무스 2021-10-11 21:25   좋아요 1 | URL
ㅎㅎ 오늘 일욜인지, 월욜인지도 모르고 덕분에 잘 쉬었어요! 내일부터 금욜까지 즐건 한주되시구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