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수요일입니다.  오늘 아침에 많이 추웠다고 하는데, 괜찮으셨나요. 12시를 지나는 지금도 기온이 겨우 0도입니다. 아침의 기온을 생각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많이 오른 것 같긴 한데, 그래도 추운 것 같아요. 12시, 1시를 전후하여 점심시간인데, 점심 맛있게 드셨나요.^^

 

 어제는 오늘 시간대에 조금 더 추웠던 것 같고, 눈도 내렸던 것 같은데, 오늘은 춥고 맑은 날 같아요. 겨울에 흐린 날보다는 맑은 날이 조금 더 춥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가? 맑은 날이라고 하면 어쩐지 오늘 좀 춥겠네, 같은 생각이 들어요.

 

오늘은 1월 11일입니다. 1월 11일은 특별한 날은 아닌데요,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어요.

달력에 '1'이라는 숫자로만 되는 날은 사실 많지 않아요. 예를들면, 1월 1일, 1월 11일, 11월 1일, 11월 11일, 이렇게 네 번이 일 년에 있어요. 비슷하게 만들면 2는 2월 2일, 2월 22일, 두 번 밖에 없고, 13일부터는 13월이 없으니까 한 번도 생기지 않습니다. 더 찾아보면 13 같은 날들이 더 많이 있습니다. 몇년에 한 번 돌아오는 2월 29일도 있고요. 그러니 그렇게 생각하면 매일매일 특별하고 다시 돌아오지 않을 그런 날들이라는 생각이 다시 듭니다. 오늘은 오늘의 일로 감사하고 기쁘고, 좋은 삶을 살아야 할 것만 같은, 그런 약간의 의무감(?) 같은 것도 생기는 것 같고요.

 

 해마다 새로운 달력을 걸고, 해마다 돌아오는 날들을 만나면서, 때로는 그 날들에 조금 더 의미를 두기도 하고, 때로는 그렇지 않기도 하면서 하루하루, 한 순간 순간을 지납니다. 어느 날 생각으로는 사람의 시종기간(始終期間)의 모든 날들이 의미가 있을 것 같은데, 그 날들을 다 챙기기에는 너무 바쁜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오후에는 조금 기온이 올라갔으면 좋겠어요. 생각해보니 요즘 시기가 정말 한 겨울이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겨울 가면 봄이 오듯, 사랑은 또 온다
노희경 지음, 배정애 사진.캘리그라피 / 북로그컴퍼니 / 2015년 12월

 

 노희경작가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드라마를 쓴 작가입니다. 2015년은 작가의 데뷔 20주년이 되는 해인데, 이 책은 작가가 썼던 22편의 드라마와 에세이에서 고른 명문장, 명대사 200개를 담은 책입니다. 캘리그라피와 사진도 함께 있는 책인데, 노희경작가의 작품에 관심있는 분들은 드라마의 한 장면을 떠올리실 수도 있겠습니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1-11 13: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1-11 14: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꿈꾸는섬 2017-01-11 14: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추운 바람부니 겨울다워서 좋아요.^^

서니데이 2017-01-11 14:54   좋아요 0 | URL
추운 바람이 부니, 정말 겨울 느낌 나요.
꿈꾸는섬님, 좋은하루되세요.^^

겨울호랑이 2017-01-11 14: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도 추운 날 건강하게 보내세요^^

서니데이 2017-01-11 14:54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겨울호랑이님도 추위 조심하시고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stella.K 2017-01-11 14: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노희경 작가 저도 좋아하는 작갑니다. 근데 저기 싼 건 뭔가요?ㅋ

서니데이 2017-01-11 14:56   좋아요 1 | URL
노희경 작가를 좋아하는 분이 많으신 것 같아요.
사진의 분홍색 포장 안에는 가방이예요.
포장지 안쪽으로 살짝 프린트가 보여요.
stella.K님 좋은 하루 되세요.^^

cyrus 2017-01-11 18: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분홍색 포장 안에 사탕이 들어있는 줄 알았어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

서니데이 2017-01-11 18:37   좋아요 1 | URL
사탕처럼 포장해서 그러셨나봐요.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감사해요.^^

꿀꿀이 2017-01-11 20: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탕처럼 싼 선물에서 서니데이님 온기가 느껴져요.
오늘도 즐거운 마무리 되시길-^^

서니데이 2017-01-11 20:29   좋아요 1 | URL
아이가 받을 선물이라서 사탕처럼 포장했는데,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꿀꿀이님도 좋은하루되세요.^^

양철나무꾼 2017-01-12 14: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 님표 포장도 참 좋아요.
포장이 과하지 않은 것이,
뭐랄까 물건을 보호하고 돋보이게 하는 듯 여겨져요.

서니데이 2017-01-12 14:1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
포장도 예쁘면 받았을 때의 느낌이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