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반윙클의 신부
이와이 슌지 지음, 박재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이와이 슌지 감독의 새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러브레터>, <4월이야기> 와 같은 작품에서는 첫사랑과 스무살의 반짝이는 느낌을 잘 살렸던 것이 생각납니다. 이번에 새로 찾아온 영화 <립반윙클의 신부>는 영화와 책으로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은 인물의 묘사가 조금 더 섬세하고, 이전의 일들을 조금 더 자세히 쓴 부분이 있어서 이해하기 좋은 점이 있을 수 있겠고, 영화는 배우의 연기와 대사, 음악과 영상으로 표현되어 그 순간 이들의 가까이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책과 영화 두 가지가 서로 한 이야기를 상호보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미나가와 나나미, 스물 두 살의 여성입니다. 시간제 교사로 중학교에 파견사원으로 일합니다. 조용한 성격이고, 자기의사를 강하게 표현하는 사람은 아닙니다. SNS중에서는 마이너인 플래닛을 씁니다. 클램본 이라는 이름으로 한번도 만난 적 없는 사람들과 인사를, 그리고 이야기를 나눕니다. 어느 날 인터넷의 맞선 사이트에서 만난 사람과 결혼합니다. 다른 사람이 하는 것처럼 상견례를 하고, 결혼식을 올립니다. 평범한 사람들이 생각하는 평범한 일생의 과정, 평범하고 안정적인, 어쩌면 이상적인 삶에서 멀어지지 않고 순행하기를 원했지만, 어쩌면 너무 쉽게 생각했던 걸지도 모릅니다. 때로 운명은 알 수 없는 일들을 일으키면서 생각하지 못했던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이니까요.

 

 나나미가 만난 사람들, 일어나는 일들은 마치 동화속의 주인공이 만나는 이상한 사건 같습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의문의 서비스업을 하는, 란바렐의 친구로 자신을 소개하는 아무로 마츠유키가 있습니다. 나나미를 도와줄 것 같으면서도 자주 함정에 빠뜨리는 그는 돈만 주면 뭐든 해줄 것처럼, 모든 의뢰를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나나미는 이혼당했고, 집에서 쫓겨났고, 가짜하객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었고, 동화속 버려진 저택같은 크고 엉망인 집의 입주 가정부를 할 수 있었습니다.  

 

 SNS의 이름은 실제의 이름과 달라서 어느 날 바꿀 수 있습니다. 나나미는 클램본에서 캄파넬라로 이름을 바꾸었고, 립반윙클이라는 이름의 마시로를 만납니다. 조금은 과장되어 있는 즐거움과 기쁨을 표현하는 마시로, 잃었던 표정을 되찾아가는 나나미. 실제의 결혼식에서는 굳은 얼굴로 입고 있었던 웨딩 드레스도, 마시로와 함께 입으면 기쁨과 생기넘치는 표정으로 바뀌는 나나미. 그러나, 행복한 시간은 너무 짧았습니다.

 

 다른 사람의 친절이 부담스럽다고 말하던 그래서 대가를 주고 싶다고 말했던 립반윙클은 떠났습니다. 그리고 하얀 드레스를 입고 잠이 든 나나미는 눈을 뜹니다.  사람들은 언제나 곁에 있을 것 같지만, 그 사람이 떠나고 나서야 빈 자리를 느낍니다. 이들도 그랬습니다. 서로 이전이라면 하지 않았을 방식으로 떠난 사람에 대한 슬픔을 표현합니다. 평범하지 않은 방식이라서, 더 미안해서 그런 눈물을 흘리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제목인 <립반윙클의 신부>는 미국작가 워싱턴 어빙의 단편소설인 <립밴윙클>에서 가져온 이름이라고 합니다. 산에서 이상한 사람들의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 일어나보니 20여년의 시간이 흘렀고, 아내는 죽었으며, 나라는 영국에서 미국으로 바뀌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 외에도 클램본, 캄파넬라 등도 동화나 다른 책에서 가져온 이름이고, 아무로 마쓰유키나 란바렐은 <기동전사 건담>을 연상하게 하는 이름입니다. 찾아보면 더 많은 이야기에서 온 것들이 있겠고, 이 이야기를 쓴 이와이 슌지 감독의 인터뷰를 찾아보면 이 영화가 흰색과 검정의 이야기가 아닌 컬러풀한 영화라는 표현을 쓴 것처럼, 영화는 다채로운 계절의 빛으로 반짝이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인터넷으로 이어지고 만들어지는 세계를 가상의 세계라고도 말합니다만, 때로는 우리가 실제 얼굴을 보면서, 실제 이름을 알면서 만나는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이 원하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는 것을 생각합니다. 어쩌면 얼굴이 보이지 않고, 진짜 이름을 쓰지 않아서 더욱 솔직한 말들을 적기도 하는 세계, 언젠가 내 옆을 지나가도 알 수 없었을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세계. 랜선의 어느 쪽에 있을지 모르지만, 이 커다란 세상에 살아가는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습니다.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6-10-14 23: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 님의 내공이 느껴지는 리뷰인 것 같습니다. 편안한 글을 읽으면서 빠져드는 느낌입니다. 왠지 제가 소설을 읽은 것 같기도 하고, 찡하네요. 에고…

서니데이 2016-10-14 23:43   좋아요 4 | URL
쓰다보니 평소보다 조금 길었는데, 편안하게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이 영화가 음악이 괜찮았어요. 클래식도 많이 나오는 편이고요. 소설은 또 다른 느낌이 있고요. ^^

[그장소] 2016-10-14 23: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내용인 줄 모르고, 대체 저 제목이 뭐지? 광고는 또 뭐고 !! ㅎㅎㅎ 그랬다죠, ^^;;
잘 읽고 가요!^^

서니데이 2016-10-14 23:48   좋아요 2 | URL
광고.^^; 이 책과 영화가 같이 나와서 소개로 써서 그랬나봐요.
그장소님 좋은밤되세요.^^

[그장소] 2016-10-15 03:43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영화만 있는줄 ~^^

쿼크 2016-10-15 00: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러브레터를 처음 봤을 때 해적판 cd로 봤었죠... 해적판이라 한 이유는 cd인데... 화면이 지직 거리고 설산이 보라색...ㅋㅋㅋ... 그렇게 봤음에도 정말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이네요.. 여주인공 이름을 꽤 오랫동안 이와이 슌지로 알고 있었죠.. 4월 이야기에선 좀 실망... 립반 윙클의 신부는 나중에 재밌게 봤으면 하네요.. 영화 소개 잘 읽었습니다..~~

서니데이 2016-10-15 00:31   좋아요 0 | URL
러브레터가 1995년 작품이라고 하는데, 그 때는 일본대중문화가 개방되기 전이라서 아마 지금처럼 볼 수는 없었을거예요. 러브레터 여주인공이 나카야마미호 였던 것 같은데, 맞나요.?? ^^; 그래서 예전에 그 영화를 보셨던 분들이 영화관에서 크고 좋은 화면으로 보고 싶다고 하시는 분이 계신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쿼크님 좋은밤되세요.^^

쿼크 2016-10-15 00:34   좋아요 1 | URL
맞아요.. 나카야마 미호.. 보이쉬한 매력이 묻어나는 영화였죠... 당시 제 눈에 하트가 뿅뿅..ㅎㅎ

감은빛 2016-10-15 01: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러브레터」나 「4월 이야기」 참 재밌게 봤어요. 아마 홍보업체에서 만든 4월 이야기 티셔츠도 있어서 제가 한때 자주 입었던 기억이 나네요

서니데이 2016-10-15 01:43   좋아요 0 | URL
이와이 슌지 감독의 영화 중에서는 그 두 작품이 많이 알려진 것 같아요. 4월이야기에서는 마쓰 다카코가 나왔던 것 같은데, 4월이 봄이라서 그런지 환하고 좋은 느낌이 기억에 남는 영화였어요.^^

감은빛 2016-10-15 01: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비와 우산과 여주인공의 표정이 기억에 남아 있어요. 제가 입고 다녔던 그 4월 이야기 티셔츠에도 우산을 든 여주인공의 표정이 나와있었던 것 같아요

서니데이 2016-10-15 01:52   좋아요 0 | URL
네. 아마 영화의 포스터도 말씀하신 그 사진일 것 같은데요. 4월이야기도 러브레터도 지금 다시보면 느낌이 어떨지 모르겠어요.^^

페크(pek0501) 2016-10-16 14: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 님의 숨은 재주를 알게 되는 글입니다.(나만 몰랐나? 혼잣말ㅋ)

잘 읽고 갑니다.

서니데이 2016-10-16 14:47   좋아요 0 | URL
조금 길었는데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리뷰를 자주 쓰지 않아서 그런가요.^^;
pek0501님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비로그인 2016-10-17 20: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과 영화의 장점이 있죠.
원작이 책이면 서로 비교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서니데이님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서니데이 2016-10-17 20:46   좋아요 1 | URL
네. 두 가지의 서로 다른 차이가 있으니까요.
조금 길었는데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마르케스 찾기 2016-10-22 03: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3시간 짜리 영화를 1시간이나 가위질하여ㅠ 2시간으로 상영을 했으니,,, 책 내용은 고사하고, 감독의 의도도 제대로 드러내지 못한 듯한, 아쉬움이 남은 영화였어요ㅠㅠ
아가씨도 일반판보다 감독판이 두 여인의 섬세한 감정 변화를 잘 나타냈 듯, 내부자들의 감독판이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지루하긴 커녕 더 짜임새 있게 완성된 것 처럼,,,
이 영화도 감독판이 다시 개봉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ㅠㅠ
공들인 좋은 소설에, 좋은 감독이 공들여 만들어 낸 작품을,, 상업적인 계산에 의해 가위질 당한 채로 던져져서,,,
개인적인 바람은 일반판과 감독판이 동시에 개봉되어 선택권을 관객에게 주었으면 하는 겁니다. 가격을 다르게 책정하는 한이 있더라도,,
(대기업 상영관만 있어 지나치게 상업적인 영화, 지나치게 미국 중심의 영화만 하루 스케줄 모두와 상영관 대부분을 몇개씩이나 잡고 있으니,,,)
세상에는 많은 나라와 많은 이야기와 다양한 사람들과 다양한 삶이 있는 데,,,

원작 책과 영화를 나란히 소개해 주신 리뷰가 참 좋으네요.
잘 읽고 갑니다 ^_^

서니데이 2016-10-22 03:03   좋아요 0 | URL
저는 잘 몰라서 3시간 상영의 바로 전날에 봤는데, 그 다음날 부터는 2가지로 상영되는 것 같아요. 제가 보았던 2시간 분량의 영화로도 좋은 영화이긴 하지만, 그래도 3시간 원작을 보고 싶은 마음도 들었어요. 자연광을 살려서 찍은 색감이 좋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 영화의 상영관이 다른 영화에 비해서는 많지 않아서 조금 아쉬웠어요.
조금 길었는데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마르케스찾기님 좋은밤되세요.^^

마르케스 찾기 2016-10-22 04:53   좋아요 1 | URL
그 곳은 3시간 확장판도 같이, 2가지 모두 개봉했나 보군요.
전국 영화관을 검색하고 뒤져서,, 3시간 원본 영화 개봉관을 찾느라고 찾았건만,, 안보여서ㅠ
좀더 일찍 리뷰 올려주시지ㅠㅠㅋㅋ
여긴 그나마 2시간으로 가위질한 작품도 번개불에 콩 볶듯 상영하고 금방 내렸거든요ㅠ
영화제에서 영화를 보면,
꽉찬 상영관에서도,
팝콘을 들고 오는 사람도 없이,
관객들 숨소리가 들릴 만큼 조용히,
앤딩이 다 올라가도록 퇴장하는 사람도 없고, 감독이 만든 그대로 가위질 따윈 전혀 없는 원본 그대로를 관람할 수 있어서ㅋㅋ
전주, 부천,,, 영화제를 찾아 다녀요ㅋ 부산국제영화제가 얼마전 끝나서,,,

좋은 아침, 맞이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