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두를 찾아라
배혜경 지음 / 수필세계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시내의 큰 서점에 가면 책들은 여러 코너에 소개되어 있습니다.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세련된 표지를 한 책들이 하루에도 참 많이 세상에 나오는 것 같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도 매일매일 새로운 책이 소개되곤 합니다. 책들은 우리에게 좋은 정보를 주고, 읽는 동안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고, 그리고 공부를 도와주거나, 일상생활을 조금더 즐겁게 만들어주기도 합니다.

 

 예전에 국어나 문학 교과서에는 여러 작품의 글이 실려 있었습니다. 설명문이나 논설문과 같은 실용문도 실리지만, 시와 소설, 수필과 희곡과 같은 문학작품들도 조금씩 소개됩니다. 그 시기의 학생들은 수험생활이 바쁘기 때문에 고전과 문학을 접할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도 교과서에 실린 글이어서 읽었던 것이지만, 생각해보면 좋은 글들도 많았습니다.

 

 이 책 <앵두를 찾아라>는 배혜경 작가의 수필집입니다. 예전에는 수필이라고 많이 했는데, 요즘은 에세이라는 말을 더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표지에 소개되어 있는 것처럼, 수필집이라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립니다. 예전에 교과서에서 읽었던 그 수필의 느낌과 향기가 다시 찾아오는 것 같았으니까요. 이 책은 크게 5부로 나뉩니다. 1부에서 3부까지는 일상생활과 추억이 담긴 글들이, 4부는 영화와 연극, 5부는 문학관 기행에 관한 글이 실려 있습니다.

 

 표제작인 <앵두를 찾아서>를 비롯한 이 책에 실린 글을 읽다보면, 글쓴이의 과거의 추억과 일상에서 만나는 소소한 것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어린 시절에 있었던 일들, 부모님에 대한 기억, 학창시절의 이야기에서는 오래 되었지만, 아직도 마음 속에서는 생생히 살아있는 이야기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는 담담한 편이지만, 일화를 소개할 때나 대상이 되는 소재를 표현할 때에는 조금 더 세밀하고 가는 붓으로 쓴 것처럼 섬세한 표현도 느껴졌습니다. 또한 책에 실린 영화나 연극의 후기에서는 같은 작품을 보았던 독자라면 읽으면서 그 영화를 보고 느꼈던 점을 다시 되살려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요즘 많은 책이 나오고, 그 중에서 에세이도 많은 책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예전 교과서에서 읽었던 수필을 만난 것 같아 반가웠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하루 하루, 순간 순간은 나중에는 모두 추억이 됩니다. 그 때보다도 나중에 시간이 지나서 생각해보면, 우리에게 소중한 것이었음을 생각하게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오래된 추억을 한 번 더 꺼내어 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 배혜경 작가님께서 이 책을 보내주셔서 감사히 읽었습니다.

 

 

 

˝예전에 선배가 준 책인데 나보다는 학생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꼭 원하는 곳에 합격할 거야. 열심히 해.˝
아저씨의 마음이 묵직한 책의 무게로 안겨 왔다. 책을 받은 두 팔 만큼이나 가슴께가 뻐근했다. 그 후 어느때인가보터 가게문이 늘 닫혀 있더니 젊은 부부의 행로도 알 길이 없었다.
막막하던 시절에 빛이었던 얼굴이 이제는 기억에서 희미하다. ˝건강해라˝는 낮은 목소리마저 까마득하지만 어딘가에서 한 자루 촛불로 살고 있을 부부를 떠올려 본다. 산다는 것은 끝없이 빚을 지는 일이다. 오래도록 기억의 창고에 묻어 두었던 그 빚을 슬며시 쓸어 본다. 빈 손으로 와서 많은 것들을 얻어 쥐고 살아가는 나는 젊은 부부에게도 어머니에게도 그때의 친구들에게도 빚꾸러기다. 내 빚쟁이들은 단 한번도 빚 독촉을 하는 일이 없지만 이제는 조금씩 빚잔치를 하며 살아갈 때가 되었다. 산다는 것은 빚을 갚아가는 일이지 싶다. - 페이지 108 <빚꾸러기> 중에서

뱅뱅 돌아서 나온 문이 어떻게 들어갔던 문 그대로였을까. 우리의 출발지가 어디였든 도착지는 따로 정해져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칼 융이 말하는, 무의식이 데려다 주는 운명에게로.
`운명의 장난` 이라는 말은 우스개가 아닐 지도 모른다. 내비게이터가 우리에게 장난을 건다면 어떻게 될까.
OO도 OO군 OO읍 OO리 XXX번길.
주소를 입력하고 길을 달리기 시작한다.
전방을 주시한다. 드높은 하늘에 자유로이 떠 있는 뭉게구름이 방랑자의 정서를 대변하고 있다. 인생의 비감(悲感)을 인정하는 낙천주의자의 화창한 날이 유랑의 심정을 부추긴다. 시원하게 뚫린 고속도로를 달려 왠지 낯설지 않은 마을로 들어선다. 다시 구불구불 이름 모를 산길을 돌고 돈다. 하늘 아래 높이 매달린 절영(絶影)의 해안가 아찔한 절벽, 유턴도 불가한 지점에서 내비게이터가 시키는 대로 ˝전방 2미터 계속 직진하세요.˝ 가속 페달을 힘껏 밟는다.
시퍼런 바닷물을 박차고 비상(飛上).
- 페이지 122, <내비게이터 사용법> 중에서


댓글(3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6-01-17 19: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에세이보다는 수필집이 어울린다는 말에 공감이 가네요. 정겨움에 흠뻑 젖게 되는 말인 것 같아요.
리뷰 잘 읽었습니다. ^^

서니데이 2016-01-17 19:21   좋아요 1 | URL
요즘은 서점가에서도 에세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는 것 같은데, 책 표지에 수필집이라고 쓰여져 있었어요. 예전 교과서에 만났던 글을 다시 읽는 것같은, 그런 느낌에 에세이보다는 수필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았어요.
고맙습니다. 오거서님, 편안한 일요일 저녁 보내세요.^^

오로라^^ 2016-01-17 19: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생각해보니 정말 그러네요. 언제부턴가 수필집이라는 말보다 에세이라는 말을 더 자주 썼군요. 수필= 글쓴이의 개성, 이렇게 국어시간에 외우던 기억도 나고요^^
가끔은 어려운 말들만 나열된 철학책보다 일상을 돌아보는 이야기에서 더 깊은 깨달음을 얻기도 하지요~ 프레이야님 책이라니 저도 꼭 읽어보려고요^^

서니데이 2016-01-17 19:38   좋아요 3 | URL
저도 한동안 수필이라는 말보다 에세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오랜만에 들으니, 조금은 그 단어가 반가웠어요. 프레이야님이 쓰신 책인데, 나중에 기회되신다면 한 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오로라님, 편안한 일요일 저녁 되세요.^^

꿈의달 2016-01-17 20:2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진솔된 이야기가 가득할것 같은 책이네요. 왜 그동안 책을 가까이 하지 않았을까 하는 후회와 함께 서니데이님 글 읽으며 마음의 따뜻함을 얻어갑니다.^^

서니데이 2016-01-17 20:23   좋아요 2 | URL
네, 아마도 그런 표현이 어울리는 책일 것 같아요. 지금은 많이 멀어진 그리운 이야기도 많이 있는 것 같고요.
나중에 기회되시면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거예요.^^
꿈의달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2016-01-17 22: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7 22: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yureka01 2016-01-17 22:5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잘뵜습니다.^^.아 저도 조만간 리뷰 올려야 하는데 ...
다읽었는데요.
아무래도 저도 좋아하는 장르라서 말예요.
감사합니다...

五車書 2016-01-17 22:53   좋아요 3 | URL
조르지 않아도 퍼뜩 올려 주실거죠?

서니데이 2016-01-17 22:54   좋아요 2 | URL
유레카님도 다 읽으셨군요. 나중에 리뷰 쓰시면 읽어보고 싶어요.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유레카님, 일요일도 조금 남았어요. 좋은밤되세요.^^

뽈쥐 2016-01-17 23: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언어의 차이이라고 해도 수필과 에세이의 장르 차이는 있는 거 같아요. 물론 설명은 제대로 못 합니다. 언어 구사력이 많이 모자란가봐요ㅠㅠ

서니데이 2016-01-17 23:12   좋아요 2 | URL
네. 제가 예전에 배울 때에는 수필을 경수필과 중수필로 나누었던 것 같아요. 전자를 미셀러니, 후자를 에세이라고도 해서, 경수필의 경우에는 일상의 신변잡기의 다양한 소재를 쓰는 글이라면, 중수필은 보다 논리적이고 비개성적인 객관적인 내용을 쓰는 글이라고 들었던 것 같아요.
그러니 요즘 서점가에 많이 나오는 에세이로 분류되는 책들도 경수필에 더 가깝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렇지만 오래전에 들어서 저도 이 구분법이 맞는지는 자신이 없어요.)
뽈쥐님,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좋은밤되세요.^^

五車書 2016-01-17 23:21   좋아요 2 | URL
뭔가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에세이는 논리적인 생각을 정리한 글, 수필은 감성적인 글이라고 대충 알고 있어요.
요즘 외국어 혼용을 자랑삼는 세태라 그런지 에세이 천지더군요 심지어 오딧세이까지 가세하는 상황이지요.

컨디션 2016-01-18 01: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선물 받은 책. 그것도 작가님한테 직접 받으셨다니.^^ 게다가 이런 따뜻한 리뷰까지! 곤란한 질문인 거 알지만 혹시 마음에 어떤 부담은 없으셨는지...

2016-01-18 01: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8 20: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8 2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16-01-18 17: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저도 빨리 읽고 싶어요~~~

서니데이 2016-01-18 17:27   좋아요 1 | URL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기회 되시면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거예요.
김헌님, 좋은하루되세요.^^

[그장소] 2016-01-25 0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서니데이 2016-01-25 03:19   좋아요 1 | URL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그장소] 2016-01-25 03:25   좋아요 1 | URL
제가 아직 읽은게 아니라서 자세한 말은 못하고..ㅎㅎㅎ 늘 서니데이님의 단상을 읽다가
리뷰를 보니 아..여기가 확실히 서재구나..하는 생각을 했어요.늘 고맙다는 생각도 ..다시하고요.^^

서니데이 2016-01-25 03:32   좋아요 1 | URL
날씨 이야기를 자주 보셔서 그럴거예요.^^

[그장소] 2016-01-25 03:52   좋아요 1 | URL
아핫 ~,알라딘 공식 기상케스터?^^

서니데이 2016-01-25 04:23   좋아요 1 | URL
;;;

[그장소] 2016-01-25 04:25   좋아요 0 | URL
왜...비오나요? 지금??^^ 눈인가?!^^;;;

서니데이 2016-01-25 04:26   좋아요 1 | URL
아니오. 기상캐스터라고 하셔서^^;

[그장소] 2016-01-25 04:29   좋아요 1 | URL
기상케스터가 ㅡ날씨만을 짚어내진 않아요.
일상도 함께 ㅡ이런저런 생활이야기도 하죠
재능이 있어야하고요.
상당히 까다로운 일인데..그걸 잘 하시고있단생각 안드세요? 제 이름 붙이기가 맘에 안들면 바꾸면 되는데 전 맘에 들어요.
그냥 추워요.ㅡ하는것보다..여러복합적의미가
들어가서...전한다는 의미도 있고...ㅎㅎㅎ

서니데이 2016-01-25 04:34   좋아요 1 | URL
기상캐스터가 내일 날씨를 말해주어야 하는데, 지나간 오늘 날씨를 말해줘서 그렇지요.^^;;;

[그장소] 2016-01-25 04:44   좋아요 1 | URL
어멋 ~^^우리나라 기상청은 모두 체육대회날만
소풍날만 되면 특정일도 그렇고 대게 지정일이 맞은 적이 없어요...예보인거죠..말그대로...ㅎㅎ
점쟁이도 아니고 예측가능한 날씨 그럼 겨울의 날씨 ㅡ춥습니다 ㅡ비나눈 ...흐리거나.ㅡ맑아도ㅠ춥겠습니다..바람이 예상되니...일것...ㅎㅎㅎ

지나가는 날씨를 말하니 얼마나 좋아요..
ㅎㅎㅎ앞날을 말하려면 피곤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