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7일 화요일입니다. 지금 시각 오후 6시 37분, 바깥 기온은 8도 입니다. 편안한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어제와 비슷한 시간 비슷한 온도입니다만, 오늘은 공기가 어제보다 조금 더 좋지 않습니다. 미세먼지는 47보통, 초미세먼지는 42 나쁨입니다. 며칠 전 찬바람 불 때는 공기가 좋은 편이었는데, 기온이 올라가면 겨울철에는 공기가 조금 아쉽네요. 그래도 많이 나쁜 편은 아니라서 아직은 괜찮은데, 너무 심해지면, 마스크를 써도 신경쓰게 됩니다. 피부나 눈이 가려운 날도 있고, 목이 아픈 날이 있어요. 그런 날에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좋은데, 그래도 필요한 일 있으면 꼭 실내에만 있을 수는 없겠지요.


 오늘은 어떻게 지나왔나 생각해보니, 오늘도 대부분의 시간 실내생활을 하고 저녁이 됩니다. 오후 5시가 될 때까지는 해가 떠 있지만, 금방 어두워지네요. 해가 지고 나면, 시간과 상관없이 밤 같습니다. 그리고 한참 더 지나서 저녁을 먹고, 7시와 8시 뉴스를 보고, 그리고 9시가 되면 그 때부터는 마음 속에서도 이제는 저녁이 아니라 밤이라고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여름에도 9시엔 밤이었으니까요. 12월이 되면 해가 더 짧아지는 시기를 동지까지 지나고 다시 낮이 길어지는 반년의 시기로 들어가지만, 아직 겨울은 초입입니다. 추운 날이 있지만, 오늘처럼 영상인 날도 있어요. 


 올해는 가을인 10월부터 추운 날이 갑자기 오기도 했습니다. 10월에도 11월에도 그래서, 가을인데, 경량패딩과 같은 겨울옷이 미리 보이기도 했습니다. 생각해보니 11월에 후리스를 입고 다녀도 어느 날에는 바람이 차가웠어요. 매년 같은 건 아니지만, 초겨울이 따뜻한 때에는 1월과 2월에 많이 추운 시기가 왔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12월에 추워도 1월에 추울 수도 있긴 해요. 늘 같은 건 아닌데, 그 생각을 하면, 12월에 추운 날이 와도 조금은 불만스럽게 생각하게 되네요. 그게 아주 나쁜 건 아니야, 나중 생각하면... 하면서요.


 어느 날에는 오늘 이 순간이 가장 의미가 있는 것 같은데, 또 어느 날에는 오지 않은 미래의 어느 시점을 위해서 오늘의 시간을 쓰면서 삽니다. 그게 때로는 불만스럽기도 하고, 어느 날에는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해서 잘 지나가기도 해요. 결과가 나왔을 때는 원하는 결과가 나와서 좋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습니다. 그건 그럴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만큼 시간과 노력을 썼으니까요. 


 하지만 가끔은 조금 이상합니다. 좋은 성과를 얻고 나서도 그 좋은 기분이 그렇게 오래 가는 건 아니라고 해요. 그리고 또 가끔은, 일이 끝났으니까 이제는 마음이 편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을 때도 있지요. 번아웃이 오기도 하고요. 


 이제 12월이 시작되었으니, 아직은 연말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은데, 12월이 되니 시간이 더 빨리 가는 것 같아요. 벌써 시작한지 한주일이 지나서 오늘이 7일인데, 언제 그렇게? 같은 느낌이거든요. 숫자를 셀 때는 하나, 둘, 셋, 하고 세면서, 요일을 생각하면 수목금, 토일, 월화 하거나 아니면 수목, 금토일, 월화 하면서 중간을 건너서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어요. 주말을 지나고 나면, 연휴를 지나고 나면 날짜가 그래서 많이 지나 있더라구요. 영업일 기준으로 세는 것도 아닌데 왜 그러지? 잘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5시 오후 뉴스를 보지 않아서 인터넷 조금 검색해봤는데, 우리 구의 ** 교회에서는 확진자가 조금 더 추가되었습니다. 단시간내에도 전파가능한 것 같아서, 조심스럽네요. 해당 교회에서 올린 사과문이 사진으로 나온 뉴스도 있었습니다. 뉴스 검색하기 전에는 나가서 햄버거 사오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아니, 안되겠어, 며칠 더 참아야겠어, 편의점도 안돼, 안돼, 하면서 나가는 건 포기했습니다. 


 생각해보니 지난 11월 30일에 산 호빵이 있습니다. 취소도 안되고, 배송도 안되고, 거의 1주일 가까이 지났네요. 그 때는 충동구매였으나, 지금은 잊혀지게 생겼다, 하면서 유통기한 지나서 오는 건 아니겠지, 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난다는 건 익숙해지면 잘 모르고 이어져서 오게 되는데, 그 사이 생각하면 하루 하루의 날짜 사이 많은 일들이, 복잡하게 있었을 것 같은 기분이 조금 들었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많이 춥진 않은 것 같아요.

 그래도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하게 입으세요.

 저녁 맛있게 드시고, 좋은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손뜨개는 딸기 모양입니다. 지난 11월에 만든거예요. 윗줄 왼쪽부터 형광주황, 하늘색, 형광자몽, 노란색, 빨간색, 노란색의 순서입니다. 배색이 조금 달라지면 느낌이 많이 달라지네요. 윗줄의 것들은 딸기 윗부분이 파란색으로 같지만 아래 딸기가 다르고, 아랫줄에서는 노란색이 같지만 윗부분이 다르기도 합니다. 비슷한 색도 차이가 있고요. 형광주황색은 실제로 보면 형광펜 주황색에 가까운데 사진을 찍으면 연한 살구색 비슷해져요. 조금 밝게 보정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만.^^;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12-07 20:4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늘은 좀 따뜻한거 같아요 ^^ 근데 미세먼지가 안좋았군요 ㅎㅎ 뭐 한것도 없이 7일이라니 ㅜㅜ 아직 24일이 남았으니 희망을 가지세요 ^^

서니데이 2021-12-07 20:45   좋아요 3 | URL
네, 오늘 많이 춥지는 않은데 미세먼지가 조금 좋지 않대요.
저녁 뉴스를 보니까 일교차가 커서 낮에는 13도지만 오전에는 영하로 시작할 것 같네요.
벌써 7일이 지났는데, 지난주의 기억은 별로 없지만, 금방 지나갔어요.
남은 날이 24일이지만,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새파랑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서니데이 2021-12-07 20:4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2월 7일, 39

mini74 2021-12-07 20: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과자 쟁여놨습니다. 귤도 오늘 배송와서 배 깔고 누워 먹고 있습니다 ㅎㅎ 똘망이가 앞발로 치네요. 너만 먹냐. 사이좋게 나눠먹어야겠습니다. 서니데이님도 편한 밤 보내세요. 호빵이 어여 와야될텐데요.

서니데이 2021-12-07 20:53   좋아요 3 | URL
어제 mini74님 댓글 읽은 다음부터 계속 저도 과자 먹고 싶어요. 아직 외출하기는 좋지 않을 것 같아서, 조금만 더, 하면서 참고 있어요. 집에 귤도 조금 남았는데, 그 전에 나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호빵은 후기를 보니까 오늘자 후기인데 유통기한이 내일 8일까지로 나오는 것도 있었어요. 유통기한 넘어가면 반품해야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세요.^^

페넬로페 2021-12-07 21: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왜 아직 호빵이 오지 않을까요?
호빵은 일단 유통기한은 길어 괜찮을 듯도 한데 그래도 빨리 와야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있을것 같아요^^
오늘 날씨가 따뜻해 좋았는데 공기가 안좋았군요~~
이래저래 사람 살기가 점점 나빠진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서니데이님, 남은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서니데이 2021-12-07 21:33   좋아요 2 | URL
지난 30일에 샀는데, 언제 올 지 모르겠어요.
주문취소도 안되고요, 게시판 문의 담당자가 하는 답이 같은 내용 붙여넣기에 가깝습니다. 주문하고 배송이 늦어서 고객이 항의한 내용 보니까 실제가 아닌 택배 송장번호 넣고 취소안되게 한 것도 있고요, 여러가지로 판매자 대응방식이 좋진 않았어요. 안 오는 동안 그 상품의 할인이 되어서 가격은 더 저렴해졌습니다.
며칠 전보다 덜 춥지만, 공기가 조금 아쉽네요. 내일은 아침엔 영하로 내려갈 수 있지만, 낮에는 13도까지 올라갈 수도 있다고 해요.그래도 따뜻하게 입고 감기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페넬로페님, 좋은 밤 되세요.^^

하나의책장 2021-12-07 22: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알록달록, 예쁜 손뜨개네요^^
요새 날이 많이 추워졌는데 코로나 소식이 더 무서운 것 같아요.
매일같이 4,000명씩 찍고 있는데 누적 확진자수 보면..
거의 한 집 건너 한 집에 한 명씩 있을 것 같은ㅠ
코로나가 좀 잠잠해졌으면 좋겠어요ㅠ
서니데이님, 굿밤되세요^^

서니데이 2021-12-07 22:41   좋아요 1 | URL
우리집 손뜨개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엄마가 하나씩 다 손뜨개 한 거예요.
네, 요즘 거의 매일 4천~5천 사이의 일일확진자라서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아직 치료약도 없고, 전파속도도 너무 빠르니까요.
코로나19가 좋아지려면 시간이 조금 더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잘 지나가야겠어요.
하나의책장님, 좋은 밤 되세요. 감사합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12-07 23: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마지막으로 편의점 호빵을 먹어본 지가 언제인지...아직도 편의점에서 호빵을 파는지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서니데이 2021-12-07 23:58   좋아요 1 | URL
네. 얼마전에 편의점에서 호빵 세일하는 걸 봤어요. 찜기는 못봤지만 봉투에 든 건 종류가 다양했어요. 저도 먹어본지 오래되었네요. 얄라알라북사랑님 좋은밤되세요. 감사합니다.^^

페크pek0501 2021-12-08 11: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호빵 중 야채 호빵이 제일 맛있더라고요. 겨울 들어서면서 벌써 먹어 봤죠. 겨울의 별미죠.
수세미가 딸기로 변신했네요. 다채롭습니다. ^^

투자에 관한 책을 보니 제가 읽었던 글이 생각나네요. 투자의 귀재, 가 있을 수 있겠으나
돈이란 건 운이 가장 많이 작용한다고 해요. 저자가(이름을 잊었음.) 부자들을 분석한 결과, 능력보다 ‘운‘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결론이에요. 능력도 있는 데다 운까지 따를 때 부자가 된다는 거죠.^^

서니데이 2021-12-08 16:13   좋아요 2 | URL
저도 야채호빵 좋아해요. 요즘에 호빵이 종류가 다양해서 처음 보는 것도 많은데, 어른들은 달콤해서 단팥이 들어간 걸 좋아하시더라구요. 피자나 야채가 맛있는데, 요즘에 새로 나온 분홍색 로제호빵은 고추장 들어있다고 해요. 오랜만에 샀더니 예전 가격은 생각나지 않지만, 생각보다 비싸네요.^^

능력도 중요하지만, 운도 중요한 것 같아요. 어느 시기라는 게 있고, 계절처럼 잘 맞는 투자법도 있고요, 운이 큰 돈을 벌어줄 수도 있는데, 능력이 없으면 그보다 더 많은 손실이 있을 수 있다고 하니까, 많은 자료를 보고 공부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페크님, 좋은 오후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2021-12-08 1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2-08 16:1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