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운을 벗은 의사들 - 우리가 모르는 곳까지 날아갔던 새들이 있었다
박종호 지음 / 풍월당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겠지만, 저자의 전직은 의사다.


그야말로 어느 날 가운을 벗고 클래식 전문가가 되어 '풍월당'이란 클래식 전문 음반숍의 주인장이 되었다. 그것은 확실히 놀라운 행보고, 한때 인구에 회자될 정도였다. 그러다 보니 지금도 고민 많은 의학도들로부터 심심찮게 상담을 받는다고 한다.



그러고 보면 내가 TV를 봐도 너무 많이 봤다는 생각이 든다. 가끔 의학 드라마나 영화들을 보면 의사들은 하나같이 잘 생기고 진지하지 않는가. 그래서 은연중에 의학도들은 그 어려운 공부를 선택한 만큼 선택에 후회가 없는 줄 알았다. 하지만 적지 않은 의대 청춘들이 자신의 선택을 고민하고 있었다. 하긴 그게 온전한 자신의 선택이겠는가. 대부분 부모의 권유나 강요가 더 많지 않을까. 어쨌거나 그들은 청춘이다. 흔들리니까 청춘이다.



저자도 고민이긴 할 것이다. 본인은 과감하게 의사의 길을 포기하고 자신이 원하는 일 하지만 남에게까지 그렇게 하라고 하긴 쉽지 않을 것이다. 그렇게 한다고 다 성공하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그래도 후회는 남지 않겠지.) 안 그래도 저자는 오래전부터 의학도를 자녀로 둔 학부모들로부터 공공의 적이 되어왔는지도 모른다. 괜히 어렵게 의대 들어가서 공부 잘하고 있는 아이에게 쓸데없는 바람만 넣는다고 하지 않을까.



그런데 저자는 정말 그런 것에 아랑곳 않는 걸까? 그냥 저자가 선택한 길도 만만치 않다며 하던 공부나 열심히 하라고 해도 부족할 판에, 오히려 역사적 인물 중 의사 가운을 벗고 자신의 길을 간 사람을 찾아내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물론 저자가 그러는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만 좋게 말하면 대범하고, 어찌보면 다소 선동적이란 느낌도 든다.



아쉽다면, 의학의 길에서 잠시 방황하다 뭔가의 경험이 오히려 그 길로 더욱 정진해 나간 사람 한두 사람쯤은 다뤄준다면 형평에 맞지 않을까. 마치 의사는 전혀 할 일이 못된다는 듯 하나같이 그 길에 등을 돌린 사람만을 다뤘는지 모르겠다. 물론 그런 사람이 전혀 없진 않다. 저자가 다룬 슈바이처는 평생 가운을 벗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의사 말고도 여러 일을 함께 해서 솔직히 지구인 같아 보이진 않는다. 존경은 할 수 있지만 저자의 카테고리에선 참고가 될만한 사람은 아닌 성싶다.



게다가 인물들이 너무 행적 위주로만 다루고 그들이 무엇을 고민하고, 떠나온 의사의 길을 훗날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는 다루고 있지 않다. 한마디로 이 책은 의학도면서 진로를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썼다기보단, 오히려 자녀에게 의사만이 길이라고 하는 부모가 읽으면 좋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단점은 있다. 그렇다면 여기 나온 사람만큼이나 성공할 자신 있다면 그렇게 하라고 강요할 수도 있지 않을까. 중요한 건 무엇이 되는 것이 아니라 인간 자체가 되는 것 아닌가.



아니면 나 같이 의학은 쥐뿔도 모르는 일반인들이 읽으면 좋을 듯하다. 솔직히 나는 읽으면서 새롭게 알거나 막연히 알았던 걸 구체적으로 알게 된 이야기도 많았으니까.



이 책을 보면, 의사 가운을 벗고 가장 많이 선택한 직업은 작가였다. 안톤 체호프를 비롯해 서머싯 몸, 모리 오가이, 미하일 불가코프, 아서 코난 도일은 소설가로, 정신과 의사였던 슈니츨러와 신경과 의사인 올리버 색스나 조너선 밀러는 저술가가 됐다. 어찌 보면 당연해 보이기도 한다. 그건 그 어떤 직업과도 겸해서 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하다.



그밖에 대통령 되거나 혁명가의 길을 간 사람이 있고, 음악이나 교육자가 된 사람도 있다. 이렇게 저자가 다룬 사람들은 우리가 알만한 위인들이다. 한국인으로 딱 한 사람 서재필을 다룬 건 이례적이란 느낌마저 든다. 글이 너무나 평이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책은 아닐까 싶다. (결코 폄하할 생각은 없는데) 위인 전기를 읽는 느낌이고, 조금은 단조롭다는 느낌이다. 저자의 책을 많이 읽어 본 건 아니지만 이제까지의 문체나 결이 좀 다르다는 느낌도 든다. 



읽으면서 내내 든 생각은 (그럴 리는 없겠지만), 만일 나에게도 어느 의학도가 진로를 상담해 온다면 뭐라고 했을까를 생각했다. 더구나 나는 의학적 지식도 없는 사람 아닌가. 앞서도 말했지만, 차마 적성에 안 맞으면 그만두란 말을 하지 못할 것 같다. 사실 마음으론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란 말을 굴뚝같이 하고 싶지만 말이다. 괜히 그랬다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인생이란 게 그렇게 모 아니면 도로 두부 자르듯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는가. 그냥 적당히 두루뭉술하게 요즘 흔히 하는 말로 본캐니 부캐니 하면서, 요즘은 옛날과 달리 자기 전공도 살리면서 다른 일도 취미 삼아 하는 경우도 많으니 정 원하면 그렇게 하라고 하는 정도가 되지 않을까. 그리고 한마디 덧붙인다면, 결국 무엇을 선택해도 네가 하는 거고 그에 대한 책임도 네가 지는 거라며 적당히 마무리하겠지.



그래도 그 사람이 태어나 처음으로 진지한 고민과 선택을 하는 것이라면 난 당연 응원해 주고 싶다. 의사가 되는 것만이 길은 아니니까. 그런데 그런 고민을 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될만한 책을 추천해 달라고 한다면 나는 이 책과 함께 A. J 크로닌이나 이국종 교수의 책도 읽어 보라고 권할 것 같다. 의사가 되는 것만이 길은 아니지만 의사도 분명 길은 길이니까.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2-06-25 20: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텔라님 별3개를 주셨지만
(제 경우 3개는 비추, 조금 나쁜책ㅋ)흥미롭게 써주셔서
읽어보고 싶네요. 작가가 된
경우가 많다는것도 재밌고요.
누구나 겸할 수 있는 직업이긴 하지만 누구나 이렇게 책에서 언급될 정도까진 아니지 않나 싶네요. 누구나 스텔라님처럼
쓰지도 못할테고요*^^*

stella.K 2022-06-25 20:21   좋아요 2 | URL
맞아요. 적어도 별4개 이상은 돼야 마음이 동하긴 하죠.
저 같은 경우엔 3개면 그냥 읽으려면 읽고입니다.
사실 박종호는 제가 좋아하는 작가예요.
많이 읽은 건 아니지만 글을 잘 쓰거든요.
이 책도 나쁘진 않은데 뭔가 기획을 잘못한 건 아닌가 싶어서요.
조금 더 신중해야 하는 건 아닌가 싶어요.
마음에 안 들면 때려 쳐라는 식으로 선동적이 될 수 있거든요.
그점 땜에. 본의 아니게 평점이 짰습니다.ㅋㅋ

전 이제 리뷰는 자신 없어졌어요.
좀 더 꼼꼼하게 써야하는데 그게 웬지 안 되고 있어요. 흐흑~
예쁘게 봐주셔서 고마워요.^^

2022-06-25 20: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2-06-25 20:25   좋아요 2 | URL
그렇구나. 제가 느끼고 있는 게 아주 근거가 없는 게 아니었군요.ㅎㅎ
보기에도 부티나 보이잖아요. 사진 보면...
근데 글은 참 잘 쓰는 것 같아요.^^

2022-06-25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22-06-26 13: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의학 드라마 보면 의사들은 출혈 보는 수술 끝내고 밥맛이 좋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작가들 중 대학교수를 겸하고 있는 이들도 많아요. 주로 국문과나 문창과.
논문 쓰는 일과 작가로서 작품을 쓰는 일은 많이 다를 것 같네요. 하나는 학문적, 하나는 예술적.
저는 요즘 춤꾼이 멋져 보이더군요. 제대로 시간을 즐기는 걸로 보여요. 실제로 제가 발레 배우다가 현대무용도 배워 봤는데 확실히 매력 있는 장르예요. 다재다능한 사람 보면 부럽죠.
아니 한 가지라도 뛰어나게 잘해도 부럽 부럽.^^.

stella.K 2022-06-26 20:26   좋아요 1 | URL
언니는 활동적인게 맞나봐요.
저는 그림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생각만.ㅋ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도 그림을 배경으로 하고 있죠.
주인공이 화가고 주변 인물도 그렇거든요.
이제 이 나이 먹어서 책보며 골머리 썩혀가며 공부하는 건
그렇고 미술이나 악기 하나쯤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yamoo 2022-06-27 16: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별3개...주례사 리뷰보다 아쉬우면 아쉬운 책이라고 솔직히 밝히는 리뷰가 좋은 리뷰인거 같아요. 박종호는 몰루는 저자라 제가 뭐라 할 수는없고 스텔라님이 좋아하는 작가라니 괜찮은 글을 쓰는 작가인듯 합니다..그래도 별3개라 저는 찾아 읽지 않을 듯해요....그나저나 근 한달만레 글 오리셨네요~!!ㅎ

stella.K 2022-06-27 18:09   좋아요 1 | URL
야무님이 저한테 괸심이 많으신 줄 몰랐습니다.ㅎㅎ
그러게요. 점점 리뷰 쓰는 게 귀찮네요.
예전엔 책 읽으면 2, 3일 안에 쓰고 어떻게 쓸 것인가
고민도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리뷰 잘 쓰시는 분도 많고
공들여 써도 이달의 거시기도 안 되고 그러니 의욕이 바닥을 치네요.
뭐 다른 일도 해야하기도 하고.ㅋ

이 책은 약간의 호불호가 있을 것 같아요.
전 좀 아쉬웠습니다. 기대를 많이해서 그런가 봐요.^^

희선 2022-06-28 01: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반대도 많을 것 같아요 다른 거 하다가 의사가 된 사람... 그건 더 힘들지도 모르겠네요 의사였다 작가가 된 사람 여럿이죠 의사가 적성에 맞는 사람이 있고 맞지 않아도 하는 사람 있겠습니다 지금은 의사면서 작가기도 한 사람도 있군요 하나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데 여러 가지 잘하는 사람 부럽습니다 저는 그런 거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하네요


희선

stella.K 2022-06-28 17:58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저는 적성에 안 맞으면 잘 못하죠.
그래서 학교 성적도 들쑥날쑥이었습니다.
그런데 싫어도 해내는 사람들 보면 존경스럽기까지 하더군요.
비싼 공부하는데 적성에 안 맞으면 정말 난감할 것 같긴합니다.
한 번 사는 인생인데 자기 좋아하는 일에 올인해 봐야할 것도 같고.
역시 인생은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