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점도 높고, 장르가 코미디인데다 그 유명한 <캐롤>와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간다> 등의 영화에서 주인공을 맡은 케이트 블란쳇이 다시 한 번 주인공으로 나와 봤다. 근데 내가 뭘 놓친 걸까? 뭔가 꽤 괜찮은 게 나와줄 줄 알았는데 끝이 좀 흐지부지다.


한때는 잘 나가는 건축가였는데 지금은 문제적 인간이 되어버렸다.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사고만 친다. 그러면서 자신이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환경이 상황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 그러면서도 옛날을 그리워하며 자신의 초라함에 우울해 한다. 이런 인물을 케이트 블란쳇은 현실감있게 잘 표현했다. 약간의 유머를 살려.  


근데 가족 여행으로 남극에 가기로 했는데 못 갈 상황이 벌어진다. FBI의 의심을 받고, 가장 믿고 의지할만한 남편은 남극행을 포기하고 정신병원에 입원해 상담을 받아 보라고 그러고. 화가 난 버나뎃은 그 즉시로 집을 탈출해 증발해 버리는데 알고 봤더니 혼자 남극에 갔다. 그리고 거기서 새 일을 발견하고 또 가족과도 재회한다. 


뭐 코미디니 크게 의미를 둘 필요는 없을 것 같기도한데, 받으란 상담은 안 받고 낮선 곳에서 새 일을 발견하고 좋아라한다는 게 웬지 믿음직스럽지가 않다. 오히려 남극까지 와서 또 사고치고 문제적 인간으로 살 것 같은 '느낌적 느낌'이 든다. 삶과 세상을 보는 눈이 바뀌어야지 새 일을 발견했다고 과연 그 사람이 바뀌는 걸까? 물론 또 지나치게 사람을 문제적 인간으로 몰아가는 정신 의학적 태도도 맘에 들지는 않지만 말이다. 그러니까 이야기는 조금 더 깊이가 있어야 할 것 같은데 너무 빨리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를 짓는 것 같아 석연치가 않다. 


한 가지 놀라운 건 있더라. 버나뎃의 스마트폰이다. 그런 어플이 있는 걸까? 버나뎃이 말을하면 그걸 자동으로 받아 써 준다. 그렇지 않아도 점점 글을 쓰기가 쉽지 않다. 육필도 아니고 키보드로 쓰는데도 어깨와 손목이 아파 이러다 팔을 못 쓰면 어쩌나 걱정이 된다. 마이크로 엣지는 글을 읽어주는 기능이 있어 읽는 수고를 많이 덜어준다. 얼마나 좋던지. 쓰는 기능도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럼 더 많은 글을 쓸 수 있을텐데.ㅠ 

노트북아, 내 글을 받아 써 주오.            


약간의 중성적 매력이 있는 케이트 블란쳇의 연기는 이 영화에서도 빛났다. 그녀는 스크린을 장악할 줄 아는 흔치 않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거서 2021-12-05 20:3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노트북은 몰라도 스마트폰은 머지않아 내 글을 받아 써 줄 것 같아요. 지금도 간단한 문장을 받아쓰기는 하지만… 음성 인식과 관련된 기술이 상당히 발전했고 신기술 개발이 계속 되고 있어요. ^^;

stella.K 2021-12-05 20:31   좋아요 2 | URL
네. 저도 영화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기억의집 2021-12-05 21:0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카톡도 음성으로 가능한 것 같은데요. 블란쳇 카리스마 작렬이죠. 예전에 오션일레븐의 여성 버젼(제목이 기억 안 나는데) 전 산드라 블럭, 케이트 블란쳇이 괜히 톱이 아니더라구요~

stella.K 2021-12-05 21:08   좋아요 1 | URL
엇, 정말요? 카톡 매일 쓰는데...

산드라 블록 저도 좋아해요. 근데 이제 한물갔죠? 배트맨 시리즈에서 캣우먼으로 나왔을 때 정말 멋졌는데ᆢ
케이트도 이제 슬슬 나이테가 느껴지더군요.ㅠ

기억의집 2021-12-05 21:13   좋아요 2 | URL
전 아이폰 쓰는데 음성으로 넘어가던데요 근데 말로 하는 게 어색해서 한번도 시도 안 해봤어요. 산드라 블럭이 베트맨에 나왔군요. ㅎㅎ 몰랐어요. 그래도 넷플릭스에서 버드박스 보니 멋있게 늙고 있었어요. 여전히 매력뿜뿜이더만요~

hnine 2021-12-05 21: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저도 이 영화 막 보고난 후랍니다.
저도 끝이 어딘가 어색하다고 느꼈지만 케이트 블랑솃 연기 때문에 용서해주기로 하면 그래도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해요.
(바뀐 대문 사진 너무 예뻐요 ^^)

stella.K 2021-12-05 21:25   좋아요 1 | URL
ㅎㅎ 저만 그런 게 아니었군요. 책도 있던데 관심이 가다 말았어요. 저도 정말 케이트 땜에 용서해요. 😂

얄라알라북사랑 2021-12-05 2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발음도 어렵고 표기도 매번 알쏭달쏭이지만, ‘케이트 블란쳇‘ 아우라와 카리스마 대단하죠! ^^

stella.K 2021-12-06 09:41   좋아요 0 | URL
아, 그런가요? 암튼 멋진 배우임엔 틀리없는 것 같아요.^^

프레이야 2021-12-06 09: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케이트 블란쳇, 캐롤과 벤자민에서도 좋았고
저는 블루재스민,에서 제일 좋았어요.
에르메스 가방 딱 끼고 무너져가는 허영덩어리의 자존.
나중엔 왠지 짠하고 그렇더라구요.
말씀대로 중성적 매력과 아우라가 뿜뿜이죠.
이 영화는 미루어 두었는데 봐야겠어요 스텔라 님^^

stella.K 2021-12-06 09:45   좋아요 1 | URL
저는 블루재스민을 봐야겠군요.ㅋ 이 영화 내용은 좀 별로라 큰 기대 안하고 보시면 의외로 볼만할 수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