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비가 와서 그런지 그 어느 때보다 선선하다. 정말 가을을 얘기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것 같다. 그러나 이렇게 얘기하면 여름이 섭섭하다고 하지 않을까. 엄밀히 말하면 지금은 늦여름이다. 적어도 9월 첫주 정도까지는. 난 그렇게 우겨 볼란다.


어떻게 8월을 보내는지 모르겠다. 읽기만 하고 리뷰를 쓰지 못한 책이 점점 쌓이고 있다. 특히 상금이 꽤 되는 독후감 대회가 오늘이 마감인데 그것도 결국 패스하고 말았다. 가끔은 책은 너무 좋은데 리뷰를 못 쓰겠는 책이 있다. 출전하려고 읽은 책이 딱 그런 책이다. 그래도 나중에라도 짧게 써야지.


지난 주 금요일엔 백신을 맞았다. 백신 접종이 처음 시작됐을 때만해도 나도 맞아야 하나 떨떠름 했는데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보면서 맞는 것이 좋겠다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막상 백신을 맞으러 가 보니 의료진들의 수고가 말이 아니겠구나 싶었다. 벌써 6개월 이상 이러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긴 한 팀이 계속 이러고 있는 걸까? 몇팀으로 나눠서 당번제로 하지 않을까? 나를 문진했던 담당자에게 넌지시 물어 볼껄 그랬다. 당시엔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고 당연히 몇 개월째 이러고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비록 1차긴 하지만 맞고 보니 국민으로서 할 도리를 다한 것 같기도 하고, 이젠 누구를 만나도 좀 안심하고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된다. 오늘 보도를 보니 젊은 사람들은 건강한 탓에 면역반응을 겪을 수 있고 때문에 2차에서 노쇼가 대량으로 속출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던데 공익을 생각해서 많이들 참여해 줬으면 좋겠다.


올 8월은 아무래도 조금은 특별하게 기억될 것 같다. 다롱이를 보내고 3주차다. 다롱이를 보낸 첫 주는 정말 많이 울었다. 그리고 그 다음 주는 어느 정도 마음이 진정이 되었다. 아무래도 사람 같지 않은가 덤덤해지는 마음이 오히려 다롱이에게 미안할 정도였다. 나도 별 수 없는 사람이구나 싶어서. 그리고 이번 주부터는 그동안 미루었던 일상 기도를 다시 시작하려고 했다. 원래 기도를 그다지 충실하게 하는 편은 아닌데다 여름은 더워 못하고 게다가 올여름은 다롱이가 떠나지 않았던가. 그래도 어느 정도 마음의 안정도 되고 아침 저녁으론 제법 선선하니 다시 해 보는건데 웬걸 어제 시도했다 혼쭐 나는 줄 알았다. 시작부터 눈물이 줄줄 나 앞으로 당분간은 하지 않는 것이 좋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언제쯤이면 일상을 다시 회복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다롱이가 아직 살아있을 때 난 녀석을 위해 얼마나 기도했는지 모른다. 물론 살려 달라는 기도는 하지 않았다. 그저 다롱이의 하루만을 위해 기도했을 뿐이다. 잘 먹을 수 있게 해 달라는 것과, 잘 잘 수 있게 해 달라는 것 외엔 무엇을 더 기도할 수 있을까. 내가 다롱이를 위해 이렇게 기도하게 될 줄은 몰랐고 거기에 그토록이나 많은 눈물이 필요하게 될 줄은 몰랐다. 지금은 무지개다리를 건넌 마당에 또 울어야 한단 말인가. 


결국 또 어디서 숨었던 눈물이 나타난 건지 모르겠다. 날씨까지도 도와주시고. 나의 몸과 마음은 아직 안정을 되찾을 마음이 없는가 보다. 잠도 아주 못 자는 건 아니지만 잘 자는 것도 아니고. 딱히 뭘 해야겠다는 의욕도 없다. 그런데 참 웃기지. 벌써 1년째 앓고 있는 나의 족저근막염이 다롱이의 죽음 직후부터 서서히 낫고 있는 느낌이 든다. 물론 찬바람이 나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런 걸 보면 녀석이 세상 떠나 가면서 위에 계신 분께 간청했던 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든다. 

아무튼 그렇게 8월의 마지막 밤이 저물어 가고 있다.     .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cott 2021-08-31 21: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헬기 착륙 시동 중~~~~~~~
  ___   ___
     ̄ ̄ ̄干 ̄ ̄ ̄
        _皿__    ( ̄ ̄)
      /∧_∧ \_// ̄
     /  (・ω・`)  / 
      L_O¶O_ノ】__/
      \___/
           |
           |
           |
           |
     
          |
          |
        . 。゚゚・。・゚゚。
 ゚。  。゚
   ゚・。・゚
。゚゚・。・゚゚。
゚ 。  。゚
 ゚・。・゚
 。゚゚・。・゚゚。
 ゚ 。  。゚
   ゚・。・゚
。゚゚・。・゚゚。
゚ 。  。゚
 ゚・。・゚

( )__( )
(=•ㅅ•=)
(💓⊂)∫
U--U착지 완료 ^ㅅ^

stella.K 2021-09-01 11:33   좋아요 1 | URL
ㅎㅎㅎ 대~에박! 멋짐 폭발! 이걸 어떻게,,,?!!!
여튼 고맙슴다. 리스펙트!^^

2021-08-31 21: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1-09-01 11:36   좋아요 1 | URL
맞아요. 갱년긴 것 같습니다.
빨리 세월이 지나가야겠죠.^^

희선 2021-09-01 02: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구월초도 좀 더운 적 많았는데, 그래도 저는 구월이 오면 바로 가을이다 생각해요 2021년에는 비가 와서 구월을 서늘하게 시작했네요 다롱이와 산 시간이 그리 짧지 않았으니 지금도 생각나고 눈물도 나겠습니다 stella.K 님이 아팠던 데가 좀 나았다니 다행이네요 정말 다롱이가 저기 위에 부탁했나 봅니다 그렇게 생각하시고 조금 웃으시면 좋겠네요


희선

stella.K 2021-09-01 11:40   좋아요 2 | URL
예전엔 9월이면 완전 가을이었죠.
요즘엔 10월도 낮엔 약간 덥더라구요.
전 갠적으로 5,6월과 9, 10월이 좋더라구요.
이제 다시 좋은 계절이 오고 있어요.
백신도 맞았겠다 그동안 집콕만 했는데 슬슬 밖으로
나가고 싶어져요.
요즘엔 덜 아프니까 좀 살겠더군요.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책읽는나무 2021-09-01 15: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보슬비님 키우던 강아지 보내시고 한동안 울적해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쉽게 잊혀지지 않겠지만...좋았었던 추억을 되새기시길요^^
다롱이가 스텔라님 족저근막염 가지고 갔나 보군요?참 충성스러운 강아지였네요.~
그리고 백신 맞으셨군요?전 담주 화요일 백신을 맞으러 가는데 부작용 있을까봐 조금 걱정이 앞서네요.여튼 국민들 백신도 무사히 다 맞아서 내년은 좀 숨쉬기 편한 세상이 되었음 싶네요^^

stella.K 2021-09-01 19:25   좋아요 1 | URL
그걸 펫로스증후군이라고 하죠.
저도 기억나요. 가끔 알라디너분들 그런 소식 전하는 걸
보곤하는데 그때마다 전 얼마나 진심을 담아서 위로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슬프고 허전한데...
라디오에서 흘러 나오는 음악은 왜 그렇게 하나 같이 우울한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이 또한 지나가겠죠.
위로의 말씀 고맙습니다.

백신은 걱정 마시고 맞으세요. 아무 일도 없을 겁니다.
백신을 독려하는 정부의 노력이 눈물겹기도 하잖아요.
도와주자구요.ㅎ

페크(pek0501) 2021-09-04 17: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1차 접종은 했는데 2차 주사 맞고 2주 뒤부터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2차는 후유증이 좀 있다고 하네요. 어쨌든 많은 사람들이 빨리 접종을 했으면 좋겠어요.
족저근막염, 저도 있었는데 괜찮아졌어요. 설거지할 때 푹신한 것 밟고 하면 도움이 되는 것 같고
슬리퍼나 샌들은 안 좋습니다. 저는 운동화로 바꿔 신은 뒤 괜찮아진 것 같아요.
구두는 결혼식에나 갈 때 신어요. ㅋ

stella.K 2021-09-04 19:29   좋아요 0 | URL
엇, 그런 거여요? 저는 1차만 맞아도 몇 퍼센트의 예방 효과가 있다고
들은 것 같아 안심하고 어제 오랜만에 지인을 잠깐 만나고 들어왔는데
그게 아니었나 봐요.
하지만 괜찮을 거예요. 지인이 2차까지 다 맞은 분이라. ㅎㅎ

글치 않아도 싱크대 개수대 앞에 매트 깔아놨습니다.
작년 가을에 일단 다롱이를 위해 쓰고 그후 제가 쓰겠다고 산 건데
녀석이 가고 없으니 온전히 제 차지가 되었습니다. 훨씬 편하죠.
지금도 조금 아프긴 한데 예전만큼은 아니어서 이제 나으려나 보다
생각하고 있어요. 저는 구두 안 신은지가 꽤 되요.

어제는 다롱이가 드디어 꿈에 보였는데 좀 싱싱하면 좋을텐데
꿈에서 조차 늙어서 비실대고 있더군요.
이제 안 울려구요. 잘 있겠죠.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