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솔제니친의 <수용소군도>가 다시 나왔다. 이번이 세 번째 출간이다. 출판사는 그대로다.

 

1995년 처음 출간해서 절판이었다 2017년 러시아 혁명 100주년을 기념해서 소량 복간됐다. 워낙에 양이 적어 누구는 사네 마네 한동안 서재가 술렁였다.   

 

그때 나도 이책을 살까말까 한동안 꽤나 망설였다. 샀다고 해서 읽으리란 보장도 없지만 귀가 얇아 소진되면 다시 못 보는 건 아닌가 싶어. 하지만 곧 사람들의 불만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 포장이 불량이네. 번역이 아쉽다는 등. 안 사길 잘 했다 싶었다. 

 

이번에 나온 건 단순히 복간을 한 것이 아니라 개정 작업을 한 것이란다. 오류를 바로잡고 한글 맞춤법과 러시아어 표기법을 적극 반영했다는 게 출판사측 설명이다. 그러니 그때 안 사길 더욱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솔직히 그렇다고 이번엔 꼭 사 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건 아니다. 좀 잔인하고 비참할 것 같아서 읽을 자신이 없다. 그래도 고맙긴 하다. 아무리 유명한 책이라도 한 번 절판되면 복간이든 개정판이든 내기 쉽지 않을텐데 이렇게 내주니 말이다. 이미 알겠지만 이 책의 특징은 역사소설이 아니라 기록문학이라는 것이다. 관심있는 사람은 이번 기회에 사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뒷북소녀 2020-11-24 10: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몇 년 전에 그렇게 산 사람 여기 한명 추가요...ㅠㅠ 표지도 제대로 못 봤는데 개정판이라뇨...

stella.K 2020-11-24 19:33   좋아요 0 | URL
아, 그러셨군요.
표지는 지난 번과 같던가 비슷한 느낌이던데
고민되시겠어요.
책 좋아하는 사람은 초판부터 개정판까지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는가 본데 뒷북소녀님도 이책에 개정판도
장만해 보심이...^^

레삭매냐 2020-11-24 10: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놔... 그 때 샀는디 -

물론 처음에 조금 읽다가 포기했다는.

stella.K 2020-11-24 19:41   좋아요 0 | URL
그때 매냐님 사신 거 저도 기억나는 것 같아요.
재미없던가요? 아무래도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은 아니죠?
책은 좀 그런 난제가 있는 것 같아요.
기껏 샀는데 나중에 개정판 나오면 억울하긴 해요.
근데 전 이 책이 나중에 개정판이 나오지 않을까
어느 정도 예상은 했었어요.
결국 적중했지만 출판사에겐 미안하지만 역시 못 사겠더군요.ㅠ

페크(pek0501) 2020-11-24 13: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6권 읽기를 포기하는 사람, 여기 있어요.
저는 천 쪽짜리까지만 읽겠습니다. 이번에 <닥터 지바고>1,2권을 마련했지요. 총 천 쪽쯤 될 거예요.
언제 읽을지는 알 수 없다는...

stella.K 2020-11-24 19:45   좋아요 1 | URL
오, 닥터 지바고! 저도 요며칠 웬지 생각나는 책이었는데.
죄와벌도 문동판으로 다시 읽어보고 싶단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그냥 생각만 있습니다. 나중에 중고샵에서 발견되면 모를까.ㅋ

2020-11-24 15: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scott 2020-11-24 21: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러시아 문학 번역 1세대 김학수님 번역이네요.
이분이 번역하신 ‘부활‘은 최고에요.
바뀐 철자법이나 현재 어위에 맞게 고치고 재복간된것도 대단하고 소수 독자들만 구입할텐데 다시 출판한 열린책들도 대단하네요.
저는 수용소 군도 세로로 된거 읽다가 눈알 빠지는 줄 ㅎㅎ

stella.K 2020-11-25 16:51   좋아요 1 | URL
헉, 그런 것꺼정...?!
저도 부활을 두 번인가 세 번 읽은 것 같은데
김학수 번역본을 기웃거려 봐야겠군요.ㅎ

그렇죠? 정말 소수의 독자만 읽을텐데...
세로줄이면 초판 때 읽었나 봐요.
1995년으로 나와있던데 그땐 세로줄 없어진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다면 그보다 오래 전에 나왔었나봐요.
정말 세로줄 쉽지 않은데 그렇다면 왠지 스캇님 저랑 연대가
비슷한 줄도 모르겠다는 의혹이...?!ㅎㅎ
암튼 대단하세요.^^

scott 2020-11-25 1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버지가 읽으셨던 책 물려받았어요 솔벨로우도 세로줄로 완독 법정스님 책도 세로줄 ㅎㅎ전혜린 수필 번역서도 세로줄 제 친구들은 전혜린이 전혜빈인줄 알아요

stella.K 2020-11-25 17:52   좋아요 0 | URL
ㅎㅎ 그러시군요. 아버님이 책을 무척 좋아하시는가 봅니다.
전혜린이 전혜빈...!ㅎㅎㅎㅎ
그럴 수도 있겠네요.
전 전혜린은 가로줄로 읽은 것 같습니다.
잘 기억은 나지않지만 8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세로줄이었을 걸요?
그때 툴툴거리면서도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가로줄로 읽으면 왠지 어른이 된 것 같아서 꾸역꾸역 읽었는데
역시 쉽지는 않았죠. 어린이 문고본은 가로줄인데 말입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