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도 소설을 안 읽어 또 소설을 샀다. 이번엔 심훈의 <상록수>다. 예전에 조현 기자의 <울림>이란 책을 읽다가 거기 소개된 최용신에 관한 내용을 보고 본격적으로 읽어 볼 생각으로 샀다. 뭐 그도 그렇지만 나도 나이를 먹었는지 우리나라 근현대 문학에 대해 넘 아는 바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기회있는대로 좀 읽어봐야하지 해서...

 

<백석평전>은 안도현 시인이 쓴 것도 있지만 그전에 몽우 조셉킴이란 화가가 쓴 책이 있어 사 봤다. 이 책은 공식적으론 절판된 상태지만 중고샵에선 아직 간간히 거래되고 있는 책이다. 안도현의 책이야 언제라도 사 볼 수 있지만 절판된 책은 언제 복간될지 알 수 없으니 호기심에 사 봤다.

 

이 모든 책은 알라딘 합정점에서 샀다. 물론 직접 가사 산 것이 아니고 광활한 우주점을 이용했다. 그런데 책 배송이 원래 어제였는데 오늘 도착했다. 주문은 10일 그러니까 지난 주 금요일에 주문했다. 주문할 때도 좀 거시기하긴 했지만 뭐 중고 책을 산 죄려니 하고 느긋하게 기다리기로 했다. 하지만 이렇게 보내주기로 한 날짜를 지나서 오니 이 또한 거시기하지 아니할 수 없다.

 

알라딘뿐만 아니라 여타의 인터넷 서점에선 지연 배송에 대해 보상 제도를 한다지만 그건 신간에 관해서지 이런 중고 책이나 출판된지 어느 정도 지난 책에 대해선 책임이 없다. 그러니까 고객으로선 책을 빨리 보고 싶으면 신간을 끼워 사거나 그렇지 않으면 아예 느긋하게 기다리는 쪽을 선택해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하루를 지연해서 오니 웬지 중고 책 샀다고 홀대 받는다는 느낌이 든다. 늦게 받는 것도 서러운데 지연씩이나?! 이게 과연 그럴 일인가. 물론 서점의 입장에선 먼저 처리해야 할 일이 있으니까 그러는 것이겠지만 기다리는 고객의 입장에선 별로 유쾌한 일은 아니다.

 

이런 일이 나만 겪는 일일까. 그렇지 않아도 지난 달인가 여기 알라딘은 아니고 옆동네 일이긴하지만 배송일 보다 늦게 와서 지연 보상 받으려고 한다고 했더니 책임이 없단다. 뭔 말인가 한참 머리를 굴렸다. 그땐 중고 책을 주문한 것도 아닌데 왜 그러지 했더니 신간이 아니기 때문이란다. 순간 좀 빡쳤다. 고객의 입장에선 이 지연 보상이라는 게 참 눈 가리고 아웅이란 생각이 든다. 

 

잘은 모르겠다만, 당일배송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또 그에 못지 않게 택배 생각해서 당일배송을 일부러 안하는 고객도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나야 워낙에 신간을 안 사긴 하지만 간혹 가물에 콩나기로 신간을 산다면 나도 당일배송은 안 한다. 어쨌든 이렇게까지 고객은 이해하고 배려하려고 하는데 왜 중고 책 주문하면 홀대 받는 느낌인지 알 수가 없다. 며칠씩 걸려 받는대신 날짜는 어기지 말아야 하는 거 아닌가. 이게 비단 나만의 일일까. 이런 게 계속 쌓이면 신간만 중요하고 중고 책은 늦어도 된다는 생각이 은근 쌓이지 않을까. 배송 추적을 해 보면 이건 택배사의 문제 보단 서점측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물론 바쁘기도 하겠지. 안 그래도 바쁜데 광활한 업무까지 하려니 몸이 두 개라도 모자를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이런 식으로 이해해야 하는 건가. 뭔가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나?

 

게다가 포장에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 이건 내가 책을 받아 볼 때마다 느끼고 그래서 이용 후 평가란에도 몇 번 얘기했던 건데 포장용 접착 테이프를 안 쓰거나 가급적 최소화하면 좋겠다. 당췌 이거 뜯느라고 팔목이 아플지경이다. 옆동네 서점은 테이프 안 쓰고 접착제 쓰던데 얼마나 좋던지. 어쨌든 이런 세심한 배려가 아쉽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7-15 17: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게 복걸복인 모양입니다.

전 광활한 우주점 이용하면서 매번
다음달 받았었는데 아쉽네요...

제가 사는 동네는 후져서 그런지
당일배송이 되는 적이 없더라구요 ㅋㅋ

저도 합정점에 살 책들이 제법
있는데 사러 가면 할인도 받고 좋을텐데 -

stella.K 2020-07-15 18:32   좋아요 0 | URL
잉, 다음 달에 뭘 받으셨다는 건지...?

하긴, 당일 배송 했는데 못 받는 경우도 많긴 하더라구요.
그때 보상은 제대로 이루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직접 가서 사면 더 싼가요?
그래도 전 이번에 이렇게 저렇게 할인을 많이 받았던 것 같아요.
배송료는 빠진 것 같습니다.
2만원 이상 사면 무료 배송이지만 워낙 읽지 않은 책이 많아
2만원 이상 사면 웬지 부담스럽더라구요.
하긴 옛날에 2만원이면 책 세 권 샀는데
요즘도 그렇게 살 수 있다는 거 생각하면 행복한 건데...ㅠ

레삭매냐 2020-07-15 21:11   좋아요 0 | URL
급하게 타이핑하다가 오타가 났네요.

다음달이 아닌 다음날이었습니다 ㅠㅠ

21주년 백인가 사면 25만원에 5만원
할인해준다고 해서 낚였습니다 파닥파닥

전 요즘 새책보다 중고책 사들이고
있거든요. 새책은 도서관 희망도서로...

stella.K 2020-07-15 21:18   좋아요 0 | URL
헉, 그렇습니까? 광활한 우주점이 다음 날 배송...?
근데 왜 저는 그렇게 늦게 오는 걸까요?

근데 25만원에 5만원 할인이라.
몰랐지만 알아도 저는 할 수도 해서도 안 되는 일이었습니다.ㅠ

수연 2020-07-15 2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그런 게 있나요? 저는 당일 배송으로 준다 하고 다음날 받는 경우가 태반이었는데;;; 이것도 지연 배송 보상이 되는 걸까요? 아이쿠 왜 저는 이런 게 있는지도 몰랐을까요;;;

stella.K 2020-07-15 21:04   좋아요 1 | URL
헉,ㅎㅎㅎㅎㅎㅎ
그럼 어쩌면 폐지됐을지도 몰라요.
난 당일배송 안한지 오래됐고,
이렇게 수연님처럼 지연 보상이 있다는 것도 몰라
슬쩍 없애버렸는지도 몰라요.
한 번 알라딘에 알아보심이...!?

암튼 전 며칠이 됐건 보내준다는 제 날짜에
따박따박 보내주기나 했으면 좋겠어요. 흥~

수연 2020-07-16 21:59   좋아요 0 | URL
없어졌대요 언니 ㅋㅋㅋ

stella.K 2020-07-17 19:55   좋아요 0 | URL
와 ~ 그럴줄 았았슴다 그럼 폐지됐다고 정식으로 고지를 해야하는 거 아닌가요? 어떻게 소리소문도 없이... 배송날짜도 안 지켜. 해명도 없어. 그냥 아무 때나 보내주겠다는 말네요.ㅉ

수연 2020-07-17 20:34   좋아요 1 | URL
그래서 안 그래도 제가 진상 고객짓 좀 했어요 ㅋㅋㅋ 근데 음 당일배송 힘들면 그냥 당일배송 광고 하지 말고 익일에 보내줘도 되지 않을까요? 전세계에서 당일배송 안되면 조급해하는 민족은 한민족만일 것도 같은데 말이죠. 당일배송도 빨리빨리의 영향이겠죠? 언니

stella.K 2020-07-18 11:11   좋아요 0 | URL
잘했습니다.역시 수연님! 멋집니다!!ㅎㅎㅎㅎ

2020-07-24 01: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0-07-24 17:46   좋아요 0 | URL
앗, 그런가요?
전 그때 배송추적 보니까 오히려 서점에서 늦게 보내주니까
배송도 늦어진 것 같던데...
그럴 수도 있겠군요. 뭐든지 인터넷은 하루만 늦어도
신경 쓰이더라구요.ㅋ

페크(pek0501) 2020-07-17 19: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글을 읽고 광활한 우주점이 무언가 하고 검색해 봤잖아요. 나만 모르나 하고 ㅋ

영업하는 곳은 어디든 소비자와의 신뢰가 중요하긴 하죠.

stella.K 2020-07-17 19:58   좋아요 0 | URL
설마 언니만...?ㅎㅎㅎㅎ
정말 배송 안 지키면 배신감 느껴요.ㅠ

북프리쿠키 2020-07-21 1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도 재단장하시고,
한국 소설도 새롭게 읽으시고~
잘 계시는거 맞다고 봅니다^^;

stella.K 2020-07-21 18:22   좋아요 1 | URL
아니, 이게 누구십니까?
이렇게 마실도 와 주시고.
오시면 오신다고 기별이나 주시지 않고.
이거 원 부스스합니다.ㅋㅋㅋ
저야 늘 잘 지내죠.
책은 늘 마음만 있고 많이 못 읽습니다.
저 심훈의 상록수도 언제 읽게 될런지도 모르고 사기만 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