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오거서님 덕분에 알게된 <제국의 정전 셰익스피어>로 오랜만에 벽돌하나 추가했네요!
서문을 조금 읽어봤는데 딱 제가 궁금했던 부분이 담겨있어서 기대만빵ㅎ


 


왜 셰익스피어인가? 하고많은 작가 중에서 왜 셰익스피어가 잉글랜드의 '민족시인'이 되고 동서고금을 아우르는 세계문학의'시금석'이 되었는가? 이 책은 이 질문에 대한 나름의 답변이다. 이 책에서 논증하는 것은 셰익스피어가 재현한 근대성과 식민성 혹은 인본주의와 인종주의의 상호연관성이다. 셰익스피어는 인간의 '인간다움'을 규명하려고 '인간답지 못한'인간들을 연극무대에 끌어들였고,백인 주류사회의 모순을 조명하기 위해 '이방인'과 '유색인'을 결핍된 존재로 묘사했다. 그러한 자기 창출과 성찰의 작업은 잉글랜드의 국가 정체성 확립과 앵글로색슨 제국의 패권 구축에 불가결한 이데올로기적 토대를 제공했으며, 영국-미국 제국주의 역사 속에서 그가 최고의 정전으로 등극했다는 것. 이것이 책의 핵심논지다. 이는 보편과 객관으로 포장된 셰익스피어의 신화적 권위에 균열을 가하고, 미학적 양가성에 가려진 셰익스피어의 정치적 편향성을 밝히며, '그들'의 정전 셰익스피어를 '우리'의 시각으로 다시 읽어보는 작업이다. (저자 이경원)


<페미니즘 철학입문>은 공쟝쟝님, <오리지널 마인드>는 하이드님,<마녀의 씨>는 유부만두님,<순응주의자>는 스콧님과 레삭매냐님,<인간의 굴레에서>는 페크님,<적과흑>은 유일하게 과거의 인물인 보부아르언니 덕분에 구매했습니다.



적어보니 북플은 역시나 무서운곳!
예전에는 책을 고를때 베스트셀러에 눈길을 줬었는데(정말 부끄럽네요;;) 여기에선 전혀 다른 추천세계가 펼쳐집니다.
이렇게 사진까지 올려놓고 저는 또 다른 책을 픽.
이책은 비밀ㅋㅋㅋㅋㅋ

자,<제2의 성>은 오늘도 기본으로 달립니다~♡



  


   


 




















1.내가 두꺼운 책을 읽는 방법. 딱 절반을 목표로 읽는다. 절반을 읽으면, 이제 절반밖에 안남았군!

2.사진찍고 급 의문. 이렇게 북마크 테이프 많이 붙이면...그냥 전부 북마킹한거나 마찬가지잖아..ㅠ



<제국의 정전 셰익스피어>서문 중...




여기 옮기진 않았지만 <템페스트>를 분석한 부분을 읽었는데 흥미진진하다. 이건 뭐 <템페스트>의 재발견! 셰익스피어의 전작을 서문에 담긴 관점에서 파고든 것 같은데 아무래도 제대로 이 책을 즐기려면 셰익스피어 전작읽기를 해야 할 것만같은 느낌! 이거슨 운명인가!!!(두둥)


댓글(36)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1-10-15 11:5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번 책은 벽돌책이 많네요~~
다 읽어 내시니까 더 책탑이 빛이 나는것 같아요.
저도 몇 권 참조하겠습니다^^

미미 2021-10-15 11:55   좋아요 6 | URL
식구들이(책과 거리 먼ㅠ) 책좀 그만사라고 했었는데 여기 북플선배님들 서재사진 보여주니 그런말이 더는 안나오더라구요ㅎㅎ대신 고민 더 많이하고 신중하게 고른답니다🤭

잠자냥 2021-10-15 12:06   좋아요 2 | URL
제 책탑 사진도 보여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0-15 12:09   좋아요 3 | URL
전 얼마 전 잔소리하는 동거인에게 폴스타프 님 서재 사진 보여줬더니 ㅋㅋㅋㅋㅋ 음 아무리 그래도 ˝이 지경은 안된다˝고 ㅋㅋㅋㅋㅋㅋ

미미 2021-10-15 12:17   좋아요 2 | URL
잠자냥님 서재사진있는 주소좀 찍어주세요ㅋㅋㅋㅋㅋㅋㅋ저는 너무 소박하다는거ㅋ

미미 2021-10-15 12:18   좋아요 3 | URL
폴스타프님 서재는 서점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0-15 12:31   좋아요 3 | URL
제 책탑 사진이 가장 많은 글은 이 글입니다. 글이 기니 쭉쭉 스크롤 내려서 아래 사진만 보여(?)주세요. ㅋㅋㅋ

https://blog.aladin.co.kr/socker/12876383

미미 2021-10-15 12:44   좋아요 3 | URL
아아 이 페이퍼말씀하신거군요!!유용하게 쓰겠습니다~♡♡ 역시 저는 소박함ㅋㅋㅋㅋㅋ😆

페넬로페 2021-10-15 14:30   좋아요 4 | URL
저 오늘 아침에 밥 먹다가 딸아이와 말다툼을 했어요.
점점 좁아지는 집을 어떻게 하나 고민하다가 딸아이가 제 책을 버리라고 하더라고요.
말이 됩니까?
절대 안된다고 했어요^^
저는 알라딘 서재분에 비하면 책을 엄청 적게 가지고 있는데요^^ㅠㅠ

미미 2021-10-15 13:39   좋아요 3 | URL
아앗ㅋㅋㅋㅋ페넬로페님 책장 보고싶어요~♡ 여기 마니아분들에 비하면 저도 책 미니멀하게 가지고 있음요ㅋㅋㅋㅋ

붕붕툐툐 2021-10-16 11:54   좋아요 2 | URL
아니 잠자냥님 고양이들은 말을 하는군요!! 고양이들이 이 지경은 안돼!! 막 이러구~😁

mini74 2021-10-15 11:59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좀 있음 식구들도 포기하지 않을까요. ㅎㅎ미미님 항상 응원합니다 저는 저런 책탑 너무너무 좋아요 *^^*

미미 2021-10-15 12:03   좋아요 4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경험담이신 듯해서 빵터졌습니다😍 미니님쵝오👍ㅋㅋㅋㅋ

잠자냥 2021-10-15 12:0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 뒤 맨 윗칸에 그레이엄 그린하고 수잔 손탁 언니 보여요. ㅋㅋㅋㅋ

미미 2021-10-15 12:20   좋아요 3 | URL
앗ㅋㅋㅋㅋㅋㅋ잠자냥님 대단하심요! 손택은 그렇다 쳐도 그레이엄 그린은👍👍

막시무스 2021-10-15 13: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ㅎㅎ..이쁘게 잘 쌓으셨네요! 페미니즘철학 입문이랑 적과 흑(저는 문동 중고로)이 겹쳐서 반가워요! 제2의 성 덕분인가요?ㅎ 저도 북마크 엄청해서 미미님과 같은 생각을 했었는데, 또 이렇게 북마킹하는 재미가 종이책, 벽돌책을 읽는 재미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열독하십시요!

미미 2021-10-15 13:35   좋아요 5 | URL
맞습니다!ㅋㅋㅋㅋㅋ역시 이런 괴로움?도 이곳에서는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기쁨이되는군요. 이맛에 북플중독에서 못벗어나는듯 합니다. 막시무스님 오늘도 즐겁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새파랑 2021-10-15 14:0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에 보는 미미님의 책탑~!! 열린책들 <적과 흑>은 정말 적색과 흑색의 표지네요~! 저 네권 겹칩니다^^ 학자의 책상과 수험생 책 같아요 😆

미미 2021-10-15 14:13   좋아요 3 | URL
오~네 권이나 겹치는군요!!👍학자가 되고싶은 수험생 책이라고 할래요ㅋㅋㅋㅋㅋ이젠 읽는속도 못따라가도 당당하게 그냥 구매합니다😆🤷‍♀️

붕붕툐툐 2021-10-16 11:55   좋아요 2 | URL
당당한 미미님~👍👍

모나리자 2021-10-15 14:1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두꺼운 책 읽고 나면 왠지 마음이 뿌듯해지죠. 큰일 치룬 것 마냥.ㅎㅎ 적과 흙은 고교생 때 읽었는데 지금은 가물가물.. 10월도 딱 반 남았네요. 즐건 시간 되세요. 미미님.^^

미미 2021-10-15 14:32   좋아요 4 | URL
모나리자님도 <적과흑>읽으셨군요!!
두꺼운 책은 다른 책들보다 그런 뿌듯함이 훨 큰것 같아요. 그래서 한 권 읽고나면 같은 두께도 더이상 전만큼 무섭지않은 효과까지ㅋㅋ날이 흐린데 기분은 상쾌한 하루 되시길바래요~♡🌻👩‍🌾

coolcat329 2021-10-15 14:3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 북마크 엄청 나세요~~
책들이 다 두꺼워요~~멋집니다

미미 2021-10-15 14:34   좋아요 2 | URL
북마크 좀 과하죠?ㅋㅋㅋㅋ😅그만큼 주옥같은 글귀가 많은 <제2의성>입니다. 쿨캣님 유쾌한 하루되세욤🌹👩‍🎨🙋‍♀️

stella.K 2021-10-15 15:3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북플이 무섭긴 하죠.
저도 한때는 미친듯이 모으고 김영하의 그 유명한 말,
책은 그 모은 것 중에서 읽는 거란 말을 철썩 같이 믿었는데
그게 지금은 원죄가 되어버린...흐흑~

미미 2021-10-15 15:37   좋아요 3 | URL
원죄ㅋㅋㅋㅋㅋㅋ👍김영하의 그 말 과학적 근거도 있더라구요. 그러니 스텔라님 스스로 ‘용서‘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저를 용서했습니다ㅋㅋㅋㅋㅋ😉

레삭매냐 2021-10-15 18:4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모라비아 선생의 <순응주의자>와
스탕달 작가의 책이 눈에 띄네요 -

책 사진 달고 다른 책 픽은 기본이
지요 ㅋㅋㅋ

미미 2021-10-15 18:51   좋아요 3 | URL
제가 읽으려던 책 리뷰가 너무 많이 올라옴 오히려 안읽는데요 (‘유행‘에 이상한 거부감;;) 레삭매냐님이 올려주심 빨리 읽고 싶더라구요ㅎㅎ그래서 <순응주의자>는 이번달에 꼭 보려고욤ㅎ😆😁✌

scott 2021-10-15 21:0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연말에 알라딘 책탑 사진 경연 대회 열었으면~🏆

미미님 인간의 굴레 2권이 안보입니다

10월 책탑
다음주에도 쌓아 올리 신다에 한표! 🖐^^

미미 2021-10-15 21:36   좋아요 3 | URL
스콧님 역시 예리하시군요~♡ㅋㅋㅋㅋㅋㅋ2권 모서리가 찌그러져서 교환신청해 기다리던 중에 찍었어요ㅋㅋ책탑 경연대회 너무 재밌을것같습니다👍스콧님 탑도 언제 보여주세요. 아주 까마득할것으로 예상됩니다! 😍🤭

오거서 2021-10-15 21:4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의 정신적 지주이신 미미 님 페이퍼에서 호명되는 영광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즐독하시길! ^^

미미 2021-10-15 21:49   좋아요 5 | URL
두꺼워서 걱정했는데 이해하기 쉬운 글이더라구요. 오거서님 덕분에 셰익스피어의 세계에 제대로 빠져들것만 같습니다. <템페스트>도 분석해서 제대로 이해하며 읽으니 엄청 재밌어요😍👍

그레이스 2021-10-15 23:1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흥미있는 책들이네요
순응주의자 오늘 받았는데...^^
적과흑은 제게있는 책이고
제국의 정전 셰익스피어, 내용을 알것만 같은데 읽고 싶어요

미미 2021-10-15 23:21   좋아요 4 | URL
그레이스님도 <순응주의자>구입하셨군요~♡ㅎㅎ <제국의 정전 셰익스피어>서문이랑 일부분만 몇페이지 읽어봤는데 저는 아주 좋았어요.나머지 부분을 봐야알겠지만 목차 한번 찾아보세요. 군침도실거예요ㅎㅎㅎ😆🤭

페크(pek0501) 2021-10-17 15: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추천한 책도 있다니 영광입니당~~ 인간의 굴레에서, 는 정말 재밌어요. 무엇보다 밑줄을 치고 싶을 사색적인 문장이
많답니다. 줄거리도 흥미진진... 실망하지 않으리라 믿어요. ^^

미미 2021-10-17 15:55   좋아요 2 | URL
네~♡ 그때 인용문 올려주신 글도 그렇고 페크님 말씀도 믿음이가서 구매했어요ㅎㅎ요즘은 책을 많이 안사려고 소장가치 있는지 꼼꼼히 보고 선택하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