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인생 - 한국에서 마약하는 사람들
강철원 외 지음 / 북콤마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월 내내 매의 눈으로 지켜보던 이슈의 연장에서 이 책을 읽었다. ˝한국 = 마약 청정국가˝? 이미 수면 위로 드러난 데이터로도 NO인데, 수면 밑 진탕은 얼마나 걸죽한가? 공저자들은 직접 중독자들을 인터뷰하여 개개인의 중독 행위 그 자체를 교정하려는 시도, 그 이상이 필요하다고 제언한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1-06-03 19:0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지난 달인가요... 창원의 청소년들이 마약패치를 약국에서 구입, 근 1년간 투약해온게 걸렸다는 뉴스듣고 경악을 했는데요..
이 책 도서관에서 찾아봐야겠습니다. 한국도 심각할거 같습니다.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겠죠...ㅠ

얄라알라북사랑 2021-06-03 19: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따로 글을 하나 더 쓸 생각인데 ˝도리도리,˝ ˝뽕˝ ˝안 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해본 사람은 없다˝ 뭐 이런 일상에서 간혹 듣는 말들이 왕창 이 세계 은어와 관련된다는 걸 이번에 알았어요^^;;;;

붕붕툐툐 2021-06-03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이상이 뭘까요?🤔 저도 중독으로 고생하는 1인이라~ㅎㅎ

얄라알라북사랑 2021-06-04 00:10   좋아요 0 | URL
마약 문제로 투옥된 이들만 따로 모아놓는데, 초범으로 들어갔더라도 나올 때는 마약계 인맥과 (저렴한) 공급책까지 빠삭하게 파악하고 나오게 된다는 증언들을 소개하고 있어요. 24시간 붙어있다(?)보니, 그 안에서 훈훈한(?) 커뮤니티가 형성되며 되레 더 헤어나올 수 없는 중독으로 간다고 하네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06-04 00:11   좋아요 0 | URL
경험한 분들의 증언이 많이 나오는데, ˝중독˝이란 말 21세기엔 그냥 일상어처럼 아무데나 쓰지만, 이 말 함부로 쓰면 안되겟구나 싶을 만큼, 중독이 무섭게 다가옵니다. 이 책 읽고 나니...

han22598 2021-06-04 06: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중독. 그것이 무엇이든. 지나친 의존성을 가지게 되면 참 무서운 파괴력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ㅠ

얄라알라북사랑 2021-06-04 18:30   좋아요 0 | URL
중독을 더 깊이 들어가다보면 뇌과학을 건드리게 될 것 같아요. 마약 경험해본 분들은 기억을 환기시키는 작은 조작의 정보만으로도 몸으로 (자주 쓰시는 표현이 ˝똥이 마려워진다.˝ 시던데) 반응이 오는가보더라고요.. 노력을 해도 벗어나기 힘든 그 무서움, 벗어나고 싶은 분들의 고통을 막연하나마 느껴보았어요

페크pek0501 2021-06-05 13: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면 밑의 문제를 자꾸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일을 우리 모두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점에서 이 책의 출간은 반길 일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