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도시 여행
박탄호 지음 / 플래닝북스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갔던 곳은 추억을 되새기며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은 언젠가는 가볼거야 라는 기분으로 읽었다.

히로시마, 후쿠오카, 다카마쓰 등 중부 지역의 소도시 중심으로 쓰인듯 하다.


이마리는 사가에서 가면 아리타에서 갈아타야 하는데, 아리타에는 규슈 도자기 박물관이 있어서 구경도 할 수 있고, 안에 카페안에서 카레도 팔아서 식사도 가능. 이마리에 간 김에 아리타도 잠시 들려보면 좋을듯. 사가 관광안내소 직원이 추천해준 곳이었음. 


돗토리는 2013년도에 갔을때는 천엔텍시였는데, 이제는 이천엔 택시로 올랐다니, 물가인상을 잘 반영한 책같다. 


히타는 2012년도에 갈때만 해도 일본 사람들도 모르는 도시였는데, 20016년도에 히타 기온 마쓰리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서 관광객이 넘친다고 하니 격세지감을 느꼈다.

관광안내소에서 티켓을 사면 자전거 무료로 대여해주고 지정된 목욕탕, 식당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주는데 지금도 이런 이벤트를 하는지. 


사카이미나토는 저번주에 다녀왔는데 요나고 갔다가 들리는 경우라면 몰라도 크게 볼거리는 없고, 요괴 캐릭터 열차를 보는 재미 정도. 요나고까지 1시간에 1대꼴로 다녀서 열차 시간을 잘 맞춰야 한다.  


일본에서는 도호쿠, 홋카이도  지역이 좋았는데 그 지역이 없는게 아쉽긴 하지만 다음 여행을 준비하는데 도움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구로센세가 갑니다 1 : 오사카 & 와카야마 마구로센세가 갑니다 1
나인완 지음 / 브레인스토어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사카는 두 번 갔지만 못 가본 작은 카페들과 명소들이 많아서 익숙하지만 낯선 장소이다. 두 번째는 피치 항공으로 가서 책에 소개된 2터미널을 보니 그때가 떠올라 반가왔다. 2터미널은 피치 항공만 사용해서 다른 터미널에 비하면 붐비지 않아서 쾌적하다. 

책에서는 간사이 패스를 소개하는데, 어떤 패스를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여행 계획을 세워야 한다. 오사카만 여행한다면 오사카 주유 패스를 사용하면 된다. 패스를 샀는데 교통수단을 이용하지 않으면 손해 아니랴고 하지만 쌓이는 동전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노선 확인하고 환승하고 표 사느라 신경쓰는 것보다 패스를 이용하는 것이 마음에 편하다.  


오사카 지역의 위치와 특성을 지도로 보여 주어서 어디부터 보고 어디를 마지막으로 봐야 할 지 선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책에서 오사카를 소개하는 포인트는 카페와 맛집이다.  디저트와 커피를 파는 9곳의 카페를 소개하는데, 디저트에 대한 평과 어느 시간대에 가야 하는지 등 주의사랑을 알려준점이 좋았다.


일본 지방에 있는 소도시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대도시에 비해서 접근성이 힘든 현실이다. 와캬야마는 오사카아에서 기차로 1시간이면 갈 수 있는 지역이다. 여행 정보를 얻을려고 책을 보는 경우도 있지만 책을 보고 다음 여행지를 선택하는 경우가 있는데 와캬아마의 매력을 많은 매력을 책을 통해서 발견했다.


붐비는 오사카를 떠나 한적한 와카야아의 매력을 소개한다. 첵에서 나온 것처럼 간사히 공항에서 차를 렌트해서 갈 수도 있고, 기차로 가서 와카마야 역에서 30분 걸리는 키시역까지 우메보시 기차를 타면서 낭만을 즐길 수도 있다.  키시역은 고양이 역장으로 유명하니 꼭 가서 만나고 싶다.

 

와카야아에는 시마하마 해변에서 에메랄드 빛 바다를 즐길 수도 있고,. 마리나 시티에 있는 쿠로시오 시장에서 마구로 해체 쇼를 보고, 후르츠 무라에서 인근 농가에서 만든 과일 제품을 먹을 수도 있다. 

료칸은 자는 곳이기도 하지만 료칸 자체가 목적지가 될 수 있다. 당일치기 하기에는 아쉬운 도시라서 료칸에서 쉬면서 온천욕을 하면서 피로를 풀기에도 좋다. 책에 소개된 가이슈 료칸은 매화나무 욕조로 만든 통에서 쉬면서  바다 구경도 할 수 있는 곳이라 이 곳에서 쉬고 싶어서라도 와캬아마를 가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렌즈 방콕 - 최고의 방콕 여행을 위한 한국인 맞춤형 가이드북, 최신개정 Season 7 '17~'18 프렌즈 Friends 5
안진헌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7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가이드북이 블로그보다 뛰어나다는 점을 보여 주는 책. 

2009년을 마지막으로 8년만에 간 태국은 많이 변했고 물가도 올라서 고급 음식점은 

한국보다 비싼곳들도 많다.

장점은 위치 설명이 무척 상세해서 나처럼 BTS를 주로 탔던 경우에 도움이 되었다. 지명이나 위치를 태국어로도 설명해서 현지인에게 보여주면 된다. 

두 명 이상이면 차만 막히지 않는다면 택시를 타는 게 BTS보다 편리하다.  

공사중인 가게들은 책에 표시해서 시간 낭비를 줄이게 해준점에 감사한다. 

단점은 책이 무겁다는 점. 불필요한 부분은 생략했으면 한다.

이 책을 기준으로 삼고 모르는건 태사랑에서 질문하거나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거의 찾을 수 있다.


암파와를 에카마에 BTS근처에 있는 동부터미널에서 갈 수 있다는 글을 읽고 갔지만

롯뚜로 매끄롱까지만 가고 (90바트)를 터미널에서 버스(10바트)를 타고 20분 정도를 가면 내려준다. 

롯뚜는 1시에 간다고해도 승객이 다 차면 가고 중간에 내려달라고 하면 내려주고 태워준다.

늦게가면 맨 뒷자리처럼 안 좋은 자리에 앉을 수 있어서 일찍가는게 좋음. 

보통은 당일치기만 하고 오는데 난 금요일 밤에 가서 토요일 낮에 방콕으로 돌아왔다.

숙바업소들이 방콕보다 시설에 비해서 비싼편이지만 하룻잠 잘 가치는 있는 곳이다.

갈때는 암파와 - 방콕 남부터미널 직행으로 돌아갔다.


환전에 팁은

한국에서는 우리은행이 바트화 환율이 가장 좋으니 여기서 하는것

보통 공항은 환율이 나쁘다고 하는데 수완나품 지하에 있는 슈퍼리치는 좋다

수퍼리치의 장점은 한국돈도 좋은 환율로 해준다는 점. 나나 역이나 아속역에도 있으니 찾기 십다. 각 지점마다 환율이 다르고 지방으로 갈 사람들은 방콕이 환율이 좋다.

검색하면 어느 지점이 좋다고 하는데 몇 백만원 하거나 동선 안에 있으면 몰라도 굳이 시간내서 찾아갈 필요는 없어 보인다.

난 레빗카드를 이용해서 BTS를 타고 다녔는데 공항선은 쓸 수 없다는 것.  


한국돌아가는 항공편이 새벽에 주로 가는데 숙소에 맡기면 좋겠지만, 나처럼 암파와에서 돌아온 경우나 마지막 갈 곳은 숙소하고 동선이 다를 경우에는 싸얌 파라곤에 있는 고멧카멧Gourmet Market에서 무료로 맡아준다. 코인락커 발견하기 힘든 태국에서 무척 편리한 서비스였다. 인터넷에서는 마분콩에서도 맡아준다고 한다.


개정판에는 국왕 서거에 대한 글을 쓰고 있어서 저자의 발빠른 취재력에 박수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고야 100배 즐기기 100배 즐기기
RHK 여행연구소 엮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6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나고야 여행의 단점이 가이드북이 없다는 건데 드디어 나왔다.

장점은 후쿠오카, 오키나와, 오사카에 비하면 한국인이 적다는  것.

나고야만 간다면 이 책은 필요하지만 쇼핑, 맛집 탐방 말고는 나고야는 오래 있을 필요가 없다.

나고야에서 사용되는 각종 패스 정보는 무척 도움이 되었다. 

관광지,맛집, 교통 정보는 만족, 숙소는 부족하다는 평가를 해본다. 

공항에서600엔에 구입한 쇼류도 지하철, 버스, 메구루 버스 1일 승차권은 나고야 시내를 하루 효율적으로 다닐 수 있게 해줬다.

대부분의 나고야 여행객은 3일동안 유효한 히다지프리깃푸騨路フリきっぷ를 이용해서 게로온천 작은 교토라는 다카야마, 시라카와고를 JR 기차+버스를 타고 여행하는 데 책에는 이런 정보는 없으니 이런 정보는 블로그에서 얻으시기를.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의 배경지가 기후현의 히다후루카와 지역인데 히다지프리깃푸를 이용해서 갈 수 있다. 

책에 나온 지하철에서 도보 2분, 3분, 5분은 거의 맞지 않았고 정확히 안내헤주었으면 한다.

지도만 보면 찾기가 막연할 때가 많았다.

사카에에 있는 스시마루코 1호점 점심 부페 사라졌고 저녁만 함.

공항에서 가미마에즈에 있는 숙소로 갈때는 지하철, 사카에에서 공항으로 갈 때는 공항버스를 이용했는데, 공항버스는 책에는 2시간에 1대라고 나오는데 1시간에 한대 배차되었고 막히지 않아서 편했다. 사카에 역 옆에 있는 버스 터미널 에서 탔는데 1시간 걸렸음. 

나고야에서 신칸센으로 도쿄, 오사카를 다니거나 밤버스를 이용해서 다닐 수 있고 히다지프리깃푸로 기후현으로 다녀올 수 있어서 나고야 출입국을 하고 다른 지역을 다닐 여면 나고야 역 주위에서 숙소를 정하고 . 나고야역 근처가 밤에는 환락가라는 평이 있지만 JR, 메에테쓰 백화점에 맛집들이 많아서 편리한점도 많을듯하다.

사카에, 후시미, 히사야오도리,야바초역은 걸어서 다닐 만 해서 나고야 위주로 볼 걸면 사카에, 후시미에 숙소를 정하는게 좋을듯하다.

오스칸논역 2번출구가 오스시장 입구라면 가미마에즈 9번 출구가 오스시장 후문격이라 숙소가 가미마에즈라면 걸어서 갈 수 있다. 

나고야 인기 호텔에 소개한 아파 호텔 나고야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위해서라도 개정판에는 삭제했으면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렌즈 오키나와 : 케라마.미야코.이시가키 - Season 2, '16~'17 프렌즈 Friends 9
전명윤.김영남 지음 / 중앙books(중앙북스) / 2016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개정판을 내면서 물가 인상외에는 변화가 없는 가이드북들이 있는데 이번 책은진 숙소와 식당이 추가되었고 새롭게 등장한 장소들이 등장한다. 구판 가이드북을 가진 분들은 새로 사야 하는 고민을 할수도 있다.

 

블로그에서 이온물 라이카무가 개장했다는 글들을 봤는데 다수가 렌트카를 타서 어떻게 가야하나 했는제(드물긴 하지만 나하터비널에서 가는 경우도 있지만, 정류장 찾기가 복잡하다)공항에서 152 직행 3번 플랫폼에서 타는 설명과 푸트코트에서 실망만 하고 왔다는 글들이 있는데 몇 군데 식당과 브랜드들을 꼽아 주어서 방대한 이온몰에서 효율적인 쇼핑을 가능케 한다.

 

세나가지마에 있는 우미카지 테라스와 무료 셔틀 버스 타는 방법도 블로그에서 봤지만  테라스 사진만 있을 뿐 자세하지는 않는데 셔틀버스 출발시간과 온천구경하기 힘든 오키나와에서 드물게 호텔에 있는 온천도 소개한다.

단체여행온 고등학교 학생들과 중국관광객들이 있을뿐 조용한데, 야경이 멋있다고 하는데 4시경에 재료가 떨어졌다거나 문을 닫는 경우들이 있어서 늦게 가면 곤란할듯.

시간남으면 가지 굳이 가볼곳은 아는듯.

 

블로그보다 책이 앞서야 하는 것이 앞서야 하는 것이 이런 세밀한 정보다.

국제시장 안에 있는 맛집은 한국인들만 있어서 주인도 놀라고, 렌트카로 다녀도 맛집에는 한국인들만 있어서 싫다는 블로그 글들이 올라올 정도로 한국인들이 많긴하다.

숙소에 대한 평들은 아고다 코멘트를 보면 참고가 되고, 국제거리를 벗어나면 가성비 있는 숙소를 구할 수 있다.

블로그 유명세에 비하면 단보라멘과 시마규는 왜 안넣었나 했는데 이번에 추가됐다.  

국제거리를 벗어나고 싶어서 산치큐쥬와 세니치를 가봤는데 주택가와 공장들이 있는 곳이라 현지인들을 볼 수 있었다. 세니치는 빙수뿐만 아니라 소바도 판다. 머리카락 나왔다고 하니 미안하다면서 붕어빵을 주시던데, 감동.

 

욕을 해야 환타가 SNS에서 글을 올리고 응집을시키고 댓글을 주고받으면서 기운찬 활력을 얻을 수 있을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