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프리카인, 신실한 기독교인, 채식주의자, 맨유 열혈 팬, 그리고 난민 - 논문에는 담지 못한 어느 인류학자의 난민 캠프 401일 체류기
오마타 나오히코 지음, 이수진 옮김 / 원더박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구자의 노력과 문제의식이 돋보이는 좋은 책이다. 한국 상황도 추가한 역자의 성의도 도움이 됐다. 그런데,  198쪽



라이베리아 국내에는 적어도 16개의 민족이 있다고 하는데, 부두부람 캠프에는 이 16개 민족 거의 모두가 ‘동거’하고 있었다. 그중에서도 새뮤얼 전 대통령의 출신 문제이며 내전의 중심적인 존재 중 하나였던 크란족이 캠프 인구의 30% 이상을 자치하여 주류를 이루고 있었다.



>내 부족한 상식으로는 민족이 아니라 종족 같다. 민족은 한국이나 일본, 중국  같은 경우고, 르완다, 라이베리아 같은 경우는 아프리카 나라들의 내전의 주된이유는 종족 갈등으로 내전이 발생했다고 뉴스스에서 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