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내가 극장에서 본 영화

2007년엔 45편의 영화를 보고 후기를 25편 남겼고, 2008년엔 32편을 보고 후기는 딸랑 6편 썼다.
(알라딘에 쓴 게 아니고, 우리 지역 영화관 홈피에 썼다는 얘기)
2009년에 25편 보고 후기는 단 한 편도 안 썼다. 그래도 갈무리 차원에서 극장에서 본 영화를 정리했다. 

2007년엔 나랑 같은 영화를 제일 많이 본 아프락사스님과 혜경(프레이야)님,
2008년엔 마노아님께 책 한 권씩 선물했는데, 2009년은 마지막 날 올리지 못했다.
그냥 패쓰할까 하다가 그럼 섭섭하니까, 일단 같은 영화를 몇 편 봤는지 댓글로 남겨주시면 책선물 받을 한 분을 선정할랍니다. ^^
 

1월 1편 - 29(목) 쌍화점 

2월 4편 - 2(월) 적벽대전, 6(금) 발키리, 19(목)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27(금) 워낭소리  

3월 1편 - 20(월) 더 리더 

4월 1편 - 27(월) 제독의 연인  


 

 

 

 

 

  

 


 

 

 

 

 

 

  

 

 

 

 

 

 

 

 

  


5월 0편  

6월 3편 - 9(화) 터미네이터, 13(토) 마더, 27(토) 어떤 개인 날 

7월 4편 - 4(토) 거북이 달린다, 6(월) 트랜스 포머, 17(금)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19(일) 차우  

 

  

 

 

 

 

 


 

 

 

 

 

 




 

 

 

 

 

  

   

 

 
8월 0편 

9월 4편 - 7(월) 코코샤넬, 11(금) 왼편 마지막 집, 12(토) 해운대, 12(토) 국가대표 

10월 1편 - 30(금) 굿모닝 프레지던트 

11월 1편 - 29(일) 닌자 어쌔신  

 

 

 

 

 

 

   

 

 

 

 

 

 

 

  

  

 

12월 5편 - 26(토)셜록 홈즈, 28(월) 전우치, 30(수) 아바타, 31(목) 앨빈과 슈퍼밴드2 
               *12.5(토) 여배우들도 봤는데 빠져서 추가합니다.

 

 

 

 

 

 

 



2010년엔 영화후기를 써야 겠다고 다짐하며 마무리!  

두구두구 이벤트 당첨자는 월욜에 발표할게요.

노란 바탕의 영화는 내 취향에 맞고 꽤 괜찮았던 영화 베스트 7 

 


댓글(34) 먼댓글(2)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2009년 같은 영화 많이 본 다락방님 당첨이요!
    from 엄마는 독서중 2010-01-04 20:16 
    2009년 내가 본 25편의 영화 중에서 같은 영화를 많이 보신 분은 누굴까~ 댓글을 확인하니 비밀 댓글 단 두 분이 18편 12편으로 1,2위에 올랐지만,  두 분은 이미 2007년, 2008년 책선물을 받은 분이라 이번엔 제외합니다. 누군지 다들 아시죠?^^  순오기 이벤트는 가급적 한 번이라도 책선물을 받으면 배제한다는   '순오기 맘대로 원칙'을 적용하여 11편 겹치는 다락방님 이 당첨되었
  2. 2010년, 내가 극장에서 본 영화
    from 엄마는 독서중 2010-12-31 23:01 
    해마다 마지막 날, 순오기의 이벤트가 찾아왔습니다.  2007년엔 나랑 같은 영화를 제일 많이 본 아프락사스님과 프레이야님이 당첨됐고, 2008년엔 마노아님이 당첨됐고, 2009년엔 다락방님이 당첨됐다.  당첨자 선물은 일만원 정도의 책 한 권이지만, 올해도 마지막 날 이벤트 소식으로 마무리 합니다.  일단 순오기가 극장에서 본 영화를 올리니까, 같은 영화를 몇 편 봤는지 댓글로 남겨주시면 되
 
 
다락방 2010-01-01 1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2009년엔 영화를 많이 보질 못해서인지, 순오기님과 겹치는게 별로 없어요. ㅠㅠ

(1)벤자민 (2)더 리더 (3)제독의 연인(비염 약 먹고 극장 갔다가 절반은 잤어요) (4)터미네이터 (5)마더 (6)트랜스포머 (7)차우 (8)왼편 마지막집 (9)굿모닝 프레지던트 (10)닌자 어쌔신 (11)아바타

총 열한편 겹치네요. ㅎㅎ

순오기 2010-01-02 14:19   좋아요 0 | URL
음~ 다락방님과 이보다 많이 겹칠 줄 알았는데 의외로 생각보다는 적으네요. 그래도 아직은 제일 많이 겹치네요.^^

다락방 2010-01-03 16:27   좋아요 0 | URL
여배우들은 제가 보지 않았기 때문에 여전히 11편 겹치네요. :)

Mephistopheles 2010-01-01 1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7개가 겹치네요....^^

순오기 2010-01-02 14:18   좋아요 0 | URL
메피님이 작년에 야근모드로 사시느라 겹친 영화가 적은 걸까요?
아니면 취향이 다른 걸까요?^^
작년에는 제가 보고 싶었던 영화를 우리 동네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아서 많이 놓쳤어요. 버스타고 시내까지 나가는 일은 귀찮더라고요.ㅜㅜ

2010-01-01 20: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0-01-02 14:17   좋아요 0 | URL
헤헤~ 제일 많이 겹칠 줄 알았어요. 공유하는 영화가 많다는 것으로 흡족해요.
다른 건 Oh~ NO!

무스탕 2010-01-01 2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랑은 8편 겹치세요 :)

순오기 2010-01-02 14:15   좋아요 0 | URL
무스탕님이랑 꽤 겹칠거라 생각했는데 8편 뿐이군요.
우리 새해엔 더 많은 영화가 겹치게 보자고요.^^

순오기 2010-01-03 11:45   좋아요 0 | URL
아~ 내가 여배우들을 빼놓아서 추가했어요.
그러니까 아홉 편이 겹칠거에요.^^

무스탕 2010-01-03 17:08   좋아요 0 | URL
아~ 그러면 9편 맞아요 ^^

blanca 2010-01-01 2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부럽습니다. 제가 본 영화는 워낭소리 한 편, 그것도 TV에서--;; 2년 전만 해도 모든 개봉영화를 다 꿰고 있었는데. 이렇게 되버렸네요. 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순오기 2010-01-02 14:15   좋아요 0 | URL
워낭소리는 나만 극장에서 보고 울식구들은 텔레비전에서 할 때 봤는데, 역시 화면이 작아서 감동은 떨어지더라고요.
2년 전엔 줄줄이 꿰던 개봉영화가 지금은 왜 그렇게 돼 버렸을까요? 궁금...

전호인 2010-01-01 23: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극장을 자주가진 못하지만 저랑은 7편정도가 겹치네요.
순오기님 앞에서 이런 말 하기는 그렇지만 2009년을 보내면서 아쉬움보다는 덧없음이라는 단어가 생각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20대출신(ㅋㅋ)답게 초원을 지배하는 백호처럼 2010년도에도 으르렁거려 볼랍니다. 항상 알라디너의 에너자이너로서 많은 열정을 보여주실 것을 기대하며 복 많이 많이 많으세염 ^*^

순오기 2010-01-02 14:13   좋아요 0 | URL
2009년에 사랑하는 분들과 작별하느라 인생의 덧없음이 뼛속까지 스며들었지요.
에너자이너~ 님들이 붙여준 이름이지만 그에 걸맞게 살아 볼랍니다.^^

saint236 2010-01-01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럽습니다. 전 애들이 태어난 후론...영화를..거의 비디오로 해결하고 있는데 그마저도...아내를 버려두고 혼자 영화관에 갔다가 그 후환이 두려운지라

순오기 2010-01-02 14:11   좋아요 0 | URL
저도 '사랑과 영혼, 늑대와 함께 춤을' 본 이후로 거의 10년은 영화관 못 갔어요. 그 10년에 삼남매를 키웠으니까요~ 하지만 다 키우면 나머지 시간은 다 내가 주인이니까, 맘껏 영화도 보고 나들이도 다닐 수 있으니 조금 지둘리셔요.^^
음~ 후환이 두렵다면 먼저 님이 아기를 돌보고, 옆지기님 친구들과 영화도 보고 차도 마시고 오라며 자유 시간을 주시면 감동하실 겁니다. 육아기간에 나만의 시간을 갖는 것도 굉장히 필요하거든요. 새해에는 센스있는 남편이 되어보시길...^^

카스피 2010-01-01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 많이 보셨네요.저는 오로지 케이블 영화만 본다는...ㅜ.ㅜ
순오기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순오기 2010-01-02 14:08   좋아요 0 | URL
2009년에 한 편도 못 본 달이 두 달이나 돼서 허걱~ 했는 걸요.
한 편도 못 본 달은 기어이 말일 날 심야라고 가는데, 귀찮아서 넘어간 걸 보니 늙어가나 봅니다.ㅋㅋㅋ

바람돌이 2010-01-02 0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1개 겹쳐요. 저 위의 영화중에서 가장 좋았던건 벤자민 버튼.... ^^
순오기님 한해동안 감사했습니다.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좋은 글 많이 써주시고 복도 많이 많이 받으세요. ^^

순오기 2010-01-02 14:06   좋아요 0 | URL
11개~ 벤자민 저도 좋았어요. 인생에 대해 생각할거리가 많아서...
저도 알라딘 서재인들에게 늘 감사한 마음이 많아요~
우리 다같이 복 짓는 일도 많이 하고 복받는 일도 많으면 좋겠어요.^^

후애(厚愛) 2010-01-02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본 영화는 터미네이터 하나밖에 없네요.
그것도 비행기 안에서요. ㅎㅎ

순오기 2010-01-02 14:05   좋아요 0 | URL
하하~ 비행기에서 본 영화 하나라도 겹치니까 좋은데요.^^

Forgettable. 2010-01-02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7개^^ 근데, 전 어째 이 일곱개가 다 인것 같아요;;; 순오기님 진짜 영화 많이 보시는군요! ㅎㅎ

아, 근데 [제독의 연인]은 어떻게 보셨어요? 저 이거 약간 궁금한데 [러브오브시베리아]의 느낌인가 싶어서.. ㅎㅎ 이 영화 괜찮아요?

다락방 2010-01-02 12:08   좋아요 0 | URL
제 기억으로는(맞다면) 알라딘의 Kircheis님이 이 영화를 보고 후기를 올리셨는데 굉장히 좋게 보셨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극장에서 잔걸 후회했더랬죠. 광화문에 있는 [미로 스페이스]에서 봤거든요, 저는. 저는 정말이지 거짓말 하나도 안보태고 절반을 잤어요. 감기약 먹어서 그런거에요, 감기약 먹어서. 정말이에요!

순오기 2010-01-02 14:04   좋아요 0 | URL
제독의 연인은 젊은 사람들은 별로이지 않을까~
우리처럼 나이 먹은 사람들은 그냥 지나간 사랑 얘기는 다 좋아하거든요.ㅋㅋ

잎싹 2010-01-02 1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내년에는 영화를 좀 많이 볼까 생각중이에요.
제가 본 영화는 쌍화점, 적벽대전2, 워낭소리, 터미네이터, 해운대, 국가대표(6편)밖에 없네요. 이런 이벤트 작년에도 한 것 같은데... 내년에 응모해보려면, 좀더 많이 봐야겠군요.ㅋㅋ
앨빈과 슈퍼밴드2는 어제 딸들만 보여줬는데, 님도 보셨나봐요?
아이들이 참 재밌다고 하더라구요.^^

순오기 2010-01-02 14:03   좋아요 0 | URL
어차피 영화 결산 페이퍼를 쓰니까 그냥 재미로 같은 영화 많이 보신 분께 책선물 하나 하는 거지요.^^
앨빈과 슈퍼밴드는 초등학교 아이들과 같이 봤어요. 골목대장하려면 방학 때마다 영화 한 편은 같이 봐줘야 한다니까요.ㅋㅋ 초등 1.2학년이 주류라 자막이 아닌 더빙으로 봤더니 아이들이 아주 즐거워했어요.^^

승주나무 2010-01-02 14: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6개 정도 함께 본 것 같아요. 영화를 하나도 빼놓지 않고 다 보셨네요. 특히 대중영화는 100 보신 것 같아요. 대중영화 너무 좋아요. 따님은 지금 꿈으로 열심히 달려가고 있나요. 지금의 언론상황을 보면서 순오기 님 따님이 간절히 기다려집니다. 새해 댓글 절 받으시옵소서^^

순오기 2010-01-02 14:23   좋아요 0 | URL
오호~ 주니어 사진이 바뀌었네요~구경갈게요.^^
작년엔 많이 보지 못했고, 특히 내가 보고 싶은 영화를 우리동네서 안하니까 못 본 게 많아요.
우리딸은 집에 내려와 자칭 '잉여인간'이라더니 공부 계획 짜서 어제부터 실천한다고 하네요.^^

2010-01-02 1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1-02 14: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오월의바람 2010-01-02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쌍화점, 볼트,부그와 엘리엇2,천사와 악마,업,아이스 에이지3,홍길동의 후예,전우치 봤어요.
어른 영화는 4편밖에 안 되네요. 방학 때 아들, 딸 데리고 영화관 구경가는게 과제처럼 되어서...저도 물론 더빙으로 보았죠. 아들이 이번 겨울방학때도 기다리는 영화가 많더라구요.포켓몬 극장판에, 앨빈과 슈퍼밴드도 보고 싶어하던데 조만간 볼 예정입니다. 신랑이 시간이 되면 영화보러가는데 시간이 안되면 늘 애니메이션만 봐요.하지만 애니메이션도 꽤 교훈적이고 재미도 있어요.

순오기 2010-01-02 18:12   좋아요 0 | URL
같은 영화는 두 편이군요.
애들 어릴 땐 영화관 다니는 거 쉽지 않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