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내가 4년째 김장하지 않고 이웃에게 얻어 먹고 살았다고 이미 밝혔죠.^^
애들이 셋이다 보니 삼남매 친구네와 이웃들이 갖다 주니까
김장을 안 하고도 한여름까지 묵은지를 두고 먹었어요.
별 반찬을 안 하고 사는지라 만만한 게 김치라고
김치찌개, 김치볶음밥, 김치부침개, 김치김밥 등 메뉴에 김치가 빠지지 않아
김치가 떨어질만하면 누군가 '언니, 김치 있어?' 전화를 하거나 들고 오니까
까마귀가 물어와 먹고 살았던 '엘리야'가 된 듯... 감사함으로 살아요.^^

그동안 파김치나 깻잎김치, 깍뚜기, 무생채 등은 해 먹었지만
손이 많이 가는 배추김치는 귀찮아서 한없이 게으름 부렸어요.
어제는 큰맘 먹고 배추김치 한 단(세 포기) 담갔어요.
추석전엔 비쌀까 봐 안 했는데~ 추석 후라 값이 내렸는지
농산물직판장에서 남편이 사왔는데 배추 한 단 (세 포기)에 7천원이고
깐파는 두단에 6천원 주었다고 하더군요.

새벽에 소금 간 했다가 학교 가기 전에 씻어서 건져 놓고
오전엔 깨를 볶아 놓고 마늘도 까고 보조재료를 준비했어요.
학교 끝나고 돌아와 부지런히 소를 만들어 김치를 담갔지요.



파김치를 먼저 버무려 놓고 배추를 비비는데(소를 넣는다는 걸 전라도에서 비빈다고 하죠) 영어학원에서 돌아온 민경이가 한 컷 찍었어요. 흐흐~ 알라딘을 위해서 인증 샷! ^^



막 버무린 배추를 손으로 쭉쭉 찢어서 먹는 맛~~  아시나요?


어제 저녁은 배추를 쓱쓱 버무려 쭉쭉 찢어서 먹었는데
음~~~~ 이 맛이야!
내가 담갔지만 너무 맛있어서 밥을 막 더 먹었어요.ㅎㅎ

다른 식구들은 다 맛있다고 했는데
오늘 아침에 김치에 밥을 먹은 아들 녀석 왈,
"엄마, 이번 김치에 뭐가 안 들어간거야?"
"응~ 알았어? 젓갈을 멸치젓 갈아 넣지 않고 액젓을 넣었거든."
이 정도면 타고난 미식가 확실하죠? 하여간 귀신같이 알아요.ㅜㅜ

더 웃긴 건, 남편이 사무실에 가져가 먹는다고 김치통을 가져왔고,
오늘 우리딸은 김치 담근걸 어찌 알았는지 오늘 오후에 문자오기를
"엄마, 반찬 택배할 때 김치도~ 친구들이 전라도 음식 먹고 싶대!'
이심전심으로 통했는지 하여간 월요일에 김치랑 밑반찬을 보내야겠어요.



요건 파김치고~ 후래쉬 팍 터트려 찍었더니 붉은색이 유혹적이네요.^^
작은 김치통은 남편이 가져온 통, 아침에 김치를 썰어 담고 한쪽엔 파김치를 담아서 보냈어요.



남편 사무실과 큰딸한테 보내고 나면 몇 쪽 남지도 않겠어요. 곧 다시 담가야 할 듯......


댓글(3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8-09-19 2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라도 김치 맛인가요? 전 겉절이보단 익은 김치를 더 선호하지만 사진만으로도 유혹당할 것 같아요. 군침 돌아요^^

순오기 2008-09-19 22:27   좋아요 0 | URL
오잉~ 수정하는 동안에 달린 댓글~~ 크~ 나도 침이 돌아요.^^
전라도 식으로 김치 담근지 오래 됐어요~ 나, 전라도 아줌마!

울보 2008-09-19 2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정말 맛있겠다
입안에 침이 고여요,,,잉~~~~~~~

순오기 2008-09-19 22:28   좋아요 0 | URL
저녁은 드셨겠죠?
입안에 고인 침은 어찌할까요?ㅎㅎㅎ

웽스북스 2008-09-19 2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김치는 못먹으니까 패스~라고 치고..
아.. 저 깨뿌린 김치.. 정말 맛있겠다.. 쓰읍~

순오기 2008-09-19 23:25   좋아요 0 | URL
파김치가 익으면 얼마나 맛있는데~ 그걸 못 먹어요.ㅜㅜ
우리 애들도 크니까 그 맛을 아는지 이젠 제법 잘 먹어요.^^

락스 2008-09-19 2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너무 알흠다운 모습이십니다.와~솜씨 좋으시네요.이밤에 침 흘리고 있어요.

순오기 2008-09-20 10:22   좋아요 0 | URL
흐흐~ 김치 담그는 모습이 보기 좋은가요? 감사~ ^^

바람돌이 2008-09-19 2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전라도김치는 늘 먹고 삽니다.
당연히 제가 하는건 아니고 친정어머니가 고향이 전라도라....^^;;
전 김치담그는 분들이 제일 존경스러워요. 아직 한번도 전 김치 담가보지 못했거든요. 언제까지 얻어먹을수 있을런지... ^^

순오기 2008-09-20 10:23   좋아요 0 | URL
친정어머니의 손맛~~ 세상에 그 어떤 맛보다 최고죠!
식객에서 허영만씨가 말한 것처럼 '세상에 최고의 음식은 어머니의 수와 같다'라고 한 말에 공감했죠.^^

qualia 2008-09-20 0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 님, 안녕하세요. 정말 김치 담그시는 솜씨 최고네요. 제가 막 담근 김치를 무척 좋아하거든요. 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맛있습니다. 저는 순오기 님 표 김치라면 밥 두세 그릇은 뚝딱일 것 같은데요. ^^ 아, 입안이 얼얼~~~ 땀 뚝뚝 흘리면서 갓 담근 김치 아작아작 먹는 이 맛! 그 어떤 맛도 따라오지 못할 걸요.

이 독특한 음식과 맛을 창조해낸 우리 조선 사람들. 정말 세계 최고입니다. 우리 한국인들의 몸과 마음(정신)은 김치가 만든다고 해도 전혀 과언이 아닐 거예요. 순오기 님, 세계 최고 한국 김치 담가 (눈으로나마) 맛볼 수 있도록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순오기 2008-09-20 10:25   좋아요 0 | URL
흐흐~ 완전 사진발이에요. 맛은 보장할 수 없다는 거~ㅎㅎㅎ
우리가 김치를 안 담가 먹으면 일본 '기무치'에 '세계 최고'를 뺏길수도 있다 싶어요.젊은 주부들도 열심히 김치를 담가 먹읍시다~~ ^^

세실 2008-09-20 07: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빛깔이 정말 군침 돌게 하네요. 아..먹고싶다.
마흔이 되도록 김치 담가본적 없고 시댁, 친정에서 얻어다 먹는데 가끔 '과연 언제까지 갈까' 하는 걱정합니다.

순오기 2008-09-20 10:27   좋아요 0 | URL
아~ 아직 아침밥 안 먹었는데 댓글 달다 보니 배고프고 침이 돌아요~~
시댁 친정 어른들이 계실때는 얻어 먹고 살지만 그분들 돌아가시면~ 바로 내가 시엄니 친정엄니를 해야하니까~ 어여 두분 계실 때 배워두고 실습도 해보세요. 김치도 여러번 실패해 봐야 노하우가 생겨요.^^

노이에자이트 2008-09-20 15: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잊을만 하면 맛난 요리 사진으로 사람들을 고문하는군요.

순오기 2008-09-21 02:22   좋아요 0 | URL
잊을만하면 고문을 했군요~~ ㅜㅜ

큰딸 2008-09-20 15: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하... 귀신같은 타이밍. ㅋㅋ
와~ 맛있겠다!
엄마 쪼금만 보내~
냉장고 넣을데가 없어...ㅠ

순오기 2008-09-21 02:22   좋아요 0 | URL
쬐금 보낼거야~ 한쪽은 썰어서, 한쪽은 쭉쭉 찢어서~ ㅎㅎ

건조기후 2008-09-20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윽 양볼이 찌릿하면서 침이 쫙.ㅎㅎㅎ 폭 익은 파김치는 정말 맛있다는ㅠ 근데 파김치 말고 다른 김치는 익은 거 먹기가 좀 힘들어요. 방금 담가서 접시에 담아놓은 저 김치는 진짜 고문이네요.ㅋㅋ

순오기 2008-09-21 02:24   좋아요 0 | URL
폭 익은 파김치의 유혹은 물리치기 어렵죠~ㅎㅎㅎ 그걸 쭉쭉 찢어서 양볼이 미어지도록 우적우적 먹었다죠.ㅋㅋㅋ

혜덕화 2008-09-21 1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 '김치나 한번 담아볼까'하고 있었는데 님의 사진을 보니 꼭 담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배추 절이기는 안해봤고 절인 배추를 주문해서 담을 거예요. 성공해야 할텐데....

순오기 2008-09-21 11:20   좋아요 0 | URL
ㅎㅎ저도 처음엔 배추 간을 잘 못해서 절인 배추를 사다가 담기도 했어요. 절인 배추를 사면 김치담기가 훨씬 수월하죠~ 꼭 성공하세요!^^

비로그인 2008-09-21 1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치들이 아주 유혹적입니다.ㅎㅎ 존경하는 순오기님, 뭐좀 여쭤보려구요. 지난 봄인가 작년 가을인가 누가 멸치젓갈을 주셨거든요. 근데 그게 좀 징그러워서,,(투명플라스틱통에 들어있는데 멸치들이 좀 크더군요.) 아직 열어보도 않았어요. 한참 잊고 있었는데,,, 상했을까요? 오히려 잘 익어서 더 맛있을까요. 순오기님 김치비법으로 한 번 하고 싶은데 멸치젓갈과 통마늘 갈아서... 근데 그거 열어보기가 겁나요.. 멸치들이 살아서 툭툭 튀어나올까봐.. 왜 나를 여기 그냥 가둬만두는겨야!! 하면서요. 웅~ 진짜 고민이랍니다.

순오기 2008-09-21 12:15   좋아요 0 | URL
예전에 멸치젓갈을 담갔었는데 몇 년 두어도 상하지 않던데요. 젓갈이 소금에 푹 쩔은 거니까~ 살아서 튀어나올 일은 없다고 보장해요.^^ 전라도식은 멸치젓갈이나 고추를 다 갈아서 김치를 담그죠. 그래서 젓갈맛이 강하지만 막 비벼서 먹으면 고소한 맛이 나지요. 어느새 내 입맛도 전라도식으로 바뀌어서 그런 김치가 맛있어요. 전라도식이 처음이면 멸치젓갈을 조금만 넣으셔요.ㅎㅎㅎ

비로그인 2008-09-21 14:38   좋아요 0 | URL
ㅎㅎ 고맙습니다. 시도해보고 맛있으면 저도 자랑할거에요.^^

노이에자이트 2008-09-21 15: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상남도 양산군 기장에서도 멸치젓을 팔던데...거기도 멸치젓을 김치할 때 넣나봐요.근데 테레비에 나오는 멸치축제엔 회나 국만 나오더라구요.

순오기 2008-09-22 16:43   좋아요 0 | URL
김치에 넣는 젓갈은 지역에 따라 좀 다르겠죠~ 산지에서 많이 나오는 것을 쓰다보니~ 저희 충청도에선 까나리젓, 새우젓을 주로 썼어요. 이젠 내가 전라도 입맛이라 멸치젓을 주로 씁니다.ㅋㅋㅋ

드팀전 2008-09-23 14:10   좋아요 0 | URL
부산광역시 기장군입니다..ㅋㅋ

순오기 2008-09-23 23:15   좋아요 0 | URL
아하~ 기장이 양산군에서 부산광역시로 들어갔다는 거군요, 기억할게요~ ^^

뽀송이 2008-09-23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김치 담그시는 순오기님 귀여우셔라.^^
언제 한번 저 맛난 김치 먹어보고 싶어요.^^
전... 요즘 바쁜일에 쫓겨서 입맛이 없었는데 님 김치 보니가 입안에 침이 고입니다.^^

순오기 2008-09-23 23:15   좋아요 0 | URL
ㅋㅋ귀엽기까지야~ 우리 민경이가 사진 찍으며 범위를 넓게 잡으면 온갖 잡동사니가 다 잡힌다고 엄마만 딱 들어가게 잡았어요~~ㅎㅎㅎ
나보고 만날 사진찍는다고 뭐러하면서 지들도 어느새 물들었어요~~~ㅎㅎㅎ
그런데 너무 오랜만에 담갔더니 감이 떨어졌는지 좀 짜게 절여졌어요. 그날 버무려 먹은 건 제일 덜 절여진거라서 많이 짠 것도 몰랐어요. 원래 내가 간을 잘 안보거든요~~~ㅜㅜ

하늘바람 2008-09-24 05: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세상에 김치 넘 맛나보여요
종가집김치 한팩씩 사먹는데 넘 비싸서 김치찌개도 참고 있지요. 그런데 저 김치를 보니 와락.
아 전 언제쯤 잘 담글수 있을지

순오기 2008-10-02 10:10   좋아요 0 | URL
김치를 사먹거나 얻어먹으면 김치찌개를 맘대로 못해먹죠.ㅎㅎㅎ
부지런히 담그면 달인으로 등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