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왔어요~ ^^ 어제 미국으로 금요일 밤 11시에 도착했습니다. 시댁에 있으니까 시간이 어찌나 빨리 지나가는지... 그리고 40도가 넘는 더위 때문에 많이 고생했어요. 특히 옆지기가... ㅋㅋㅋ 자도 자도 끝이 없네요. 여전히 많이 피곤하고요. 항상 건강 하시고 더위 조심하세요.^^

 
 
 
 
 
 
내가 사는 이곳은 마멋(marmot)과 청설모 그리고 사슴 등 많은 동물들이 살지만 그라운드호그(다람Groundhog)는 없다. 그런데 시댁 요크(York)은 그라운드호그(Groundhog)가 많지만 마멋이 없다. 내가 시댁에서 본 동물들 사진들인데 토끼와 청설모 그리고 그라운드호그(Groundhog)가 참 많았다. 집에서는 저녁만 챙겨 먹는 편인데 시댁에서 2주동안 아침과 점심 그리고 저녁까지 다 챙겨 먹었다. 그래서 체기도 많이 심해서 고생을 많이 했다. 하지만  어머님을 뵐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함께 쇼핑을 하면서 어머님이 골라준 옷들도 샀다. 입어보고 이쁘다 소리를 많이 들었다. ㅎㅎㅎ 어머님이 매장 아가씨에게 울 딸인데 몇 살쯤 보이느냐고 했더니 매장 아가씨 말이 25~27쯤 보인다는 말에 모두 웃었다. 옆지기가 내 나이를 가르쳐 주었더니 아가씨가 진짜냐고 되묻고 놀란 얼굴로 나를 쳐다보는 것이다. 어머님이 나를 보더니 갈수록 젊어지고 있다는 말에 그저 고맙다는 말만 했다.^^ 아침과 점심 그리고 저녁을 챙겨 먹고 옆지기와 함께 걷기 운동겸 산책을 하면서 매일 동네 한 바퀴를 돌면서 본 토끼 수를 적었다.
Day 1. 7월3일 8마리. Day 2. 7월4일 11마리. Day 3. 7월5일 7마리. Day 4. 7월6일 7마리. Day 5. 7월7일 25마리. Day 6. 7월8일 7마리. Day 7. 7월9일 3마리. Day 8. 7월10일 1마리. Day 9. 7월11일 14마리. Day 10. 7월12일 19마리. Day 11. 7월13일 14마리. Day 12. 7월14일 35마리. Day 13. 7월15일 23마리. Day 14. 7월16일 12마리(마지막 날 아침) 
이주동안 본 토끼들이 167마리다.  

 
 
 
 
장난치고 있는 청설모를 창문에 서서 몰래 찍었는데 청설모에게 들통나고 말았다. ㅎㅎㅎ

차를 타고 가다가 사슴을 보았다. 그리고 어머님 집에서 가까운 옥수수 밭에서 풀을 뜯고 있는 사슴을 보았다. 그리고 오늘 마켓 가다가 사슴을 보았다. 정말 간만에 보는 사슴이다. 그래서 그런지 너무 반가웠다.

작은 나무 다리에서 졸졸졸 흐르는 물을 구경하다가 뱀을 발견.(왼쪽) 보는순간 놀란 나였다. 나를 빤히 쳐다보는 뱀을 보고 있자니 몸에 소름이 돋았다. 카메라도 뱀을 보고 놀랐는지 흐리게 나왔다.
 

이곳에 오리들이 많이 살고 있다. 그리고 왜가리(Grey Heron), 백로(egret, white heron)와 푸른 가슴 왜가리(Great Blue Heron)가 많이 살고 있었다. 사진을 찍었는데 거리가 멀어서 실패를 하고 말았다. 하지만 많이 구경을 한 셈이다. 

시댁에서 토끼와, 청설모, 다람쥐, 그라운드호그, 왜가리, 백로, 푸른 가슴 왜가리, 사슴, 다양한 새들, 강아지, 고양이, 매 등을 많이 보고 온 셈이다.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행복희망꿈 2010-07-18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건강하게 잘 다녀오셨나요?
역시 여자는 젊어보인다는 말에는 약한것 같아요.ㅎㅎㅎ
어머님과 즐거운 시간 보내고 오신거죠?
그동안 쌓인 피로때문에 좀 쉬셔야겠군요.
오늘은 푹~ 쉬세요.
저는 요즘 몸살로 거의 2주째 고생하고 있어요.
에고~ 날도 더운데, 힘도없고 지치네요.

후애님댁과 어머님댁 근처에는 동물들이 많이 살고있나봐요.
그만큼 자연환경이 좋다는 이야기도 되겠죠?

후애(厚愛) 2010-07-19 04:53   좋아요 0 | URL
네 건강하게 잘 다녀 왔습니다.^^
젊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 있죠. ㅎㅎㅎ
네 어머님과 좋은 시간 많이 많이 보내고 왔어요.
비행기가 많이 늦는 바람에 28시간이 걸려서 집에 왔어요.
늦잠을 잤는데도 많이 피곤하네요.
몸살이라니.. 푹 쉬시고 얼른 나아지기를 빕니다.

시댁은 공기가 참 좋아요.
물 맛도 좋구요.
야생동물들이 많이 살고 있고요.
여우도 있다는 말을 들었어요.^^

비로그인 2010-07-18 15: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오셨구나?
이제야 알라딘이 꽉 차는 느낌!

후애(厚愛) 2010-07-19 04:53   좋아요 0 | URL
네 저 왔어요.
ㅎㅎㅎ 감사해요^^

pjy 2010-07-18 16: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건강하시죠?? 40도라니.... 날숨보다 뜨거운 들숨은 왠지 에로틱한데요 ㅋㅋ

후애(厚愛) 2010-07-19 04:57   좋아요 0 | URL
네 건강합니다. 집안에 에어콘이 있어서 다행인데 밖은 너무 더워서 죽는 줄 알았어요.ㅜ.ㅜ 비가 내렸는데도 소용이 없었어요.
40도가 넘는 더위 때문에 고생은 했지만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왔어요.^^

세실 2010-07-18 1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반가워요. 드디어 오셨군요^*^
어머님 사랑 듬뿍 받으신 후애님 생각만해도 흐뭇해요.
가까운 곳에 사슴이라니 멋진걸요.
늘 자연과 할 수 있는 풍경이 그림 같아요.

후애(厚愛) 2010-07-19 06:03   좋아요 0 | URL
저도 반가워요.^^
짧은 이주였지만 어머님과 좋은 시간 보내고 왔어요.
떠나는 날 어찌나 우시던지...
정말 오랜만에 본 사슴이에요.
어제는 마트가다가 사슴을 보았는데 너무 좋았어요.
요크는 나무들이 참 많아요.
야생동물들도 많고요.^^

L.SHIN 2010-07-18 1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부럽습니다. 그렇게 많은 야생동물들을 볼 수 있다니.^^
생각보다 시댁에 오래 있다 오셨군요. 하지만 모두들 즐거운 시간 보낸 것 같아 다행이네요.
후애님은 위장이 약한 거 같으니까 특히나 더운 날 식사하실 때 조심하세요.

후애(厚愛) 2010-07-19 06:09   좋아요 0 | URL
공기도 좋고 물맛도 좋고 나무들도 많고 야생동물들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지요.
2주 있다가 왔어요.
시간이 빨리 지나가서 하루하루를 바쁘게 보냈지요.
안 그래도 미국 음식을 2주동안 먹었는데 체기가 더 심해서 고생했어요.
그리고 밥이 먹고 싶어서 죽는 줄 알았답니다. ㅎㅎ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

마노아 2010-07-18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반가워요. 잘 돌아오셨어요.^^ 그곳은 그야말로 동물들의 천국이네요. 후애님과도 잘 어울려요~ 여독을 풀고 이야기 보따리도 차차 풀어주세요~

후애(厚愛) 2010-07-19 06:13   좋아요 0 | URL
오~ 이미지 너무 멋집니다.^^
저도 반가워요~ 올 때 비행기가 늦는 바람에 28시간이 걸렸어요.
늦잠을 자도 여전히 피곤하네요.
다른 건 다 괜찮은데 너무 더워서 마음에 안 들어요.
겨울에는 눈이 많이 내리고요.
이번에 야생동물들을 많이 보고 왔어요.^^

노이에자이트 2010-07-18 2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람쥐를 Hog라고 하니 이상해요.돼지도 아니구요.

후애(厚愛) 2010-07-19 06:19   좋아요 0 | URL
한 번도 생각 못해봤는데...^^;;

라로 2010-07-18 2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야 오셨군요!!!눈빠지게 기둘렸다는~~.^^
언제 한국에 오시는거에요?????
만날 약속 잡고 싶어서 미치는 一人인지라~.^^;;;

후애(厚愛) 2010-07-19 06:23   좋아요 0 | URL
네 이제야 왔어요.^^
8월1일 오후에 인천공항에서 헤매고 있을거에요. ㅎㅎ

blanca 2010-07-18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 기다렸어요!! 어머니와 행복한 시간 보내셨다니 참 흐뭇합니다. 동안의 후애님 실물을 꼭 뵈어야 할텐데....기다릴게요^^;;

후애(厚愛) 2010-07-19 06:26   좋아요 0 | URL
2주동안 서재를 비웠는데도 저를 기다려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마냥 행복한 접니다.^^ 떠나는 날 어머님이 어찌나 우시던지 가슴이 아팠어요..
동안은 아니랍니다. 옆지기가 동안이지요.^^

꿈꾸는섬 2010-07-19 08: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애님...보고 싶었어요.^^
돌아오셨군요....와락~~~
너무 반가워요.^^

후애(厚愛) 2010-07-19 11:07   좋아요 0 | URL
저두 아주 많이 보고싶었어요.^^
저두 방가방가~

순오기 2010-07-19 0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아~ 후애님이 돌아왔다아~~~~~~ 환영의 박수 짝짝짝!!^^

후애(厚愛) 2010-07-19 11:08   좋아요 0 | URL
ㅎㅎㅎ 감사합니다.*^^*

자하(紫霞) 2010-07-19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아오셨군요~
사진으로 봐서는 전혀 안 더워보이는데 40도라니...
푹 쉬시고 천천히 한국에 오실 준비도 하셔야 할 듯~~^^

후애(厚愛) 2010-07-19 11:10   좋아요 0 | URL
네 돌아왔어요~ ^^
더워서 고생 많이 했어요.
그렇다고 집안에만 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시간이라서 마구 돌아다녔지요.
땀을 흘리면서..ㅎㅎㅎ
다음 주부터 한국 나갈 준비를 하려고요.^^

무스탕 2010-07-19 1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다녀오셨군요.
이제 잘 오실 준비를 하셔야 겠군요.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구요~ ^^

후애(厚愛) 2010-07-20 02:50   좋아요 0 | URL
네^^
이번주는 게으름을 좀 피우고 다음 주부터 조금씩 준비하려고 합니다.
더위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같은하늘 2010-07-20 0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댁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셨나요?
자~~~ 이제 몸 관리 잘 해서 친정에 오셔야지요.^^
네모네모 아파트 말고 저런곳에 살고 싶어요.

후애(厚愛) 2010-07-20 02:52   좋아요 0 | URL
네 즐거운 시간 많이 많이 보내고 왔어요.
언니가 있으니 친정이 맞군요.^^
저도 저런 곳에서 살고 싶어서 옆지기한테 그랬더니 옆지기하는 말이 자기는 한국에 나가서 살테니 저보고 혼자 가서 살라고 하네요. ㅋㅋㅋ
더위 때문에 겁을 먹은 옆지기에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