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 네 명 머시기가 간다 웅진책마을 37
김해등 지음, 윤정주 그림 / 웅진주니어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해등 작가의 전교 네 명 머시기가 간다는 제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신인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한 자그마한 섬 마을 갑도분교의 전교생 네 명의 아이들이 펼치는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어떤 한 가지 주제나 메시지를 가지고 이야기를 끌고 가는 동화라기보다는 여러 가지 삶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재미나게 풀어내고 있는 동화입니다. 도합 7편의 소소한 사건들이 등장하는 연작동화입니다.

 

전교생 네 명 뿐인 섬마을 분교 아이들의 이야기를 읽다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 때론 마음이 맑아지기도 하고, 때론 괜스레 기분이 좋아지기도 합니다. 어쩐지 선해지는 느낌을 갖게도 합니다. 그만큼 동화에서 나오는 에너지는 맑디맑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들이 이렇게도 재미나고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합니다.

 

동화가 참 좋아 찾아보니, 작년(2016)부터 초등학교 4학년 국어활동 교과서에 그 내용이 수록되었다고 하네요.

 

섬마을 아이들의 이야기답게 달랑게를 잡기도 하고, 철퍽새를 잡기도 하며, 오징어를 잡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처럼 어로와 수렵을 하는 활동들 역시 결론은 생명을 지켜내는 결말을 맺기에 더욱 좋은 느낌을 갖게 합니다. 마치 담력 테스트를 하는 것과 같은 이야기가 있는가 하면, 작고 귀여운 질투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도 있고, 마을 전통문화에 대한 애정을 느끼게 해주는 이야기들도 있습니다. 특히, 사투리를 부끄러워하는 마음과 여전히 사투리를 자랑스러워하고 사용하는 모습의 대조가 우리로 하여금 자신의 언어를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를 돌아보게도 됩니다. 저 역시 어린 시절엔 참 사투리를 많이 사용했었는데, 언젠가부터 사투리를 사용하지 않게 된 것이 좋은 건지. 안타까운 건지 생각해보게도 되네요.

 

아이들이 만들어가는 소소하고 재미난 에피소드들. 분명 읽다보면 그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참 좋은 동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